본문 바로가기
좌우충돌 문화충돌

며느리 헌옷 입으시는 시어머니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9. 8.
반응형

 

이번에 시댁으로 이사를 들어오면서 남편은 자신의 옷들을 정리했습니다.

뉴질랜드의 길 위에서 몇 벌 안 되는 옷으로 2년을 보내고 다시 돌아오니 입지도 않으면서 가지고 있는 옷들이 많다고 생각했던 모양입니다.

 

마눌도 옷 정리하는 남편 옆에서 덩달아 이런저런 옷들은 꺼내놓았습니다.

1년에 한 두 번입는 옷들은 사실 없어도 되는 옷들이니 버려야 하는 옷들에 분류를 해 버렸죠!^^

 

 

 

 

사실 다 입을 수 있는 옷들인데도 내 놓은 옷들입니다.

 

사 모은 옷들이 꽤 되는 마눌이야 그렇다쳐도 남편은 가지고 있는 옷들도 얼마 없으면서 무슨 베짱으로 옷을 버리는지 마눌은 도통 이해불가였습니다.^^;

 

나중에 추가로 내놓은 옷들도 꽤 되는지라 커다란 쓰레기봉투에 한가득 옷이 담기고, 거리에 서있는 어느 단체에서 내놓은 “옷 기증” 통에 가져 가려고 하니 어머니가 한마디 하셨습니다.

 

“그거 버릴꺼냐? 나둬라! 내가 확인하고 추려서 내가 아는 단체에 보낼테니!”

 

그렇게 부부가 내놓은 옷들은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며칠이 지났습니다.

 

어머니가 대뜸 며느리에게 하얀 뭔가를 보여주시면서 한마디 하십니다.

“너, 이거 정말 버릴꺼냐?”

 

며칠 전 며느리가 내놓은 양말들입니다.

 

“네, 이 양말은 평상시에 신을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등산용이라 평소에는 잘 안 신거든요.

그리고 한 번에 몇 컬레를 산지라 몇 개 아직 남았어요!”

“그래? 그럼 이거 빨아서 내가 신는다!”

“네? 그러세요.^^”

 

 

 

 

그 다음날, 내가 버린 양말은 세탁기에 90도로 삶겨서 마당 빨래줄에 걸렸습니다.

발바닥 부분에 있던 보푸라기도 깨끗이 잘라내셨는지 양말은 새것이 되어있었습니다.

 

며느리가 버린 옷가지중에 입을만한 것은 어머니가 몇가지를 더 챙기셨습니다.

 

“너, 이거 정말 안 입냐? 내가 빨아서 깨끗하게 다림질해놨으니 가져가서 입어.”

“엄마, 저 이거랑 똑같은 거 또 있어요.

어차피 사이즈도 큰 것이니 어머니가 입으셔도 될거 같은데요.”

“아니다, 이거 니 시누이 줄까 생각중이다. 니가 버린 거라고는 하지 말아라!”

 

그렇게 며느리가 버린 옷가지들은 자연스럽게 시어머니, 시누이도 나눠입게 되버렸습니다.

 

우리 나라 같으면 아무리 며느리가 버린다고 내놓은 옷들이 멀쩡하고 입을만하다고 해도 그걸 선뜻 “이거 버릴꺼면 내가 입는다!”하시는 시어머니는 안 계실거 같은데, 제 시어머니는 조금 다르신거 같습니다.

 

 너무 알뜰해서 그러시는 것인지, 며느리도 딸이라고 생각하셔서 그러시는지, 아님 “아니 멀쩡한 옷을 왜 버려? 입을만하고 예쁘면 입으면 되지!”라는 생각을 가지고 계셔서 그런 것인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남편이 버린 옷중에 십년도 더 된 하늘색 추리닝은 시어머니의 오빠이신 시외삼촌(저는 본적이 없는)이 어머니가 주신다던 자전거를 가지러 오셔서는 얼른 챙겨가셨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손 아랫 사람”의 것은 아무리 좋아보여도 버린다고 넙죽 받아챙길 “손 윗 사람”이 드물지 않나요? 뭐라고 해야 하나? “손 윗 사람의 자존심”?

 

아들과 며느리가 버린 옷들중에 부모님은 몇 가지를 챙기셔서 직접 입으시고, 주변에도 나눠주시는 것을 보니 조금 충격적이면서도 기분은 좋았습니다.

 

요즘 어머니는 며느리가 버렸던 양말을 신고 다니십니다.

 

“봐라! 깨끗하지? 내가 준다고 할 때 다시 챙기지 그랬어! 이젠 내꺼다!”

 

며느리의 양말 신으셨다고 자랑까지 하십니다.

며느리가 버린 양말인것을 뻔히 아시면서도 말입니다.

 

한국이 시어머니였다면 이런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요?

 

“내가 명색이 시 엄마인데, 며느리가 버린 것이 아무리 좋아보여서 내가 입으면 며느리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겠어? 며느리가 버린 옷 주어 입는 시어머니라고 깔볼 거 아니야!”

 

시어머니가 외국인이여서 좋은 것은 이런 거 같습니다.

 

시어머니가 가지 실 수 있는 그런 “권위의식”이 없습니다.

“애, 너 이거 해라!” 식으로 명령을 하지 않으십니다.

“며느리는 이런 거 해야 한다.” 식의 강요도 없으십니다.

 

며느리가 주방에서 조금만 거들어도 “감사”하다고 하시고, “내 아들과 살아줘서 고맙다”고 하시는 시어머니가 계시다면 한국의 며느리들도 참 행복할거 같습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 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4

  • Favicon of https://japanmodel.tistory.com BlogIcon 세르비오 2014.09.08 23:29 신고

    ㅎㅎ 어르신들의 절약마인드는 대단하시죠 ㅎㅎ
    답글

    • 절약이라기보다는 "헌옷"에 대한 마인드가 다르신거 같아요. 누가 입던것이던 상관없이 아직도 멀쩡하고 입을만하면 나눠입고, 자전거같은것도 30년이 다되가도 굴러가면 타고 다니고 말이죠.

  • ㅁㄴㅇ 2014.09.10 15:44

    전 다음메인에 뜬 제목만보고 당연히 한국인시어머니라고 생각했는데요.그래서 기분 나빠서 쓴 줄 알았음
    답글

    • 제 생각에는 한국의 모든 시어머니들이 며느리랑 적대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며느리를 챙겨주시는 만큼 며느리도 시어머니를 챙기고 사랑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랑은 말 안해도 행동에서 나타나는 거거든요.^^

  • BlogIcon 주도희 2014.09.10 20:12

    귀여우셔요~~친정엄마는 새것만 입어...기넌데 지금은 입고싶어도 못입어요,아프셔서그렇다고 딸에게 입으라고 주지도 안하고 쌓아놓기만 해~
    답글

    • 원래 내리사랑이라고 하잖아요.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베풀어야 아랫사람도 윗사람에게 잘하는거 같아요.
      근디..옷욕심은 여자라면 다 있는것이 아닌가 싶어요. 내가 입지는 않지만 남주기는 아깝고, 나중에 내가 또 입을거같으니 주지는 못하겠고..^^; 그 마음 아시죠?

  • BlogIcon 이해연 2014.09.10 22:31

    한국시어머니들이 읽고 배우면 좋겠어요 ㅎㅎ
    답글

    • 한국시어머니들도 좋으신 분들 많이 계실꺼예요.
      시어머니들이 조금 더 부드러워지시면 며느리들이 바로 품으로 달려가서 안길것을.. 지는것이 이기는것이라는걸 몰라서 시행착오를 겪는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현명한 시어머니들은 며느리도 가슴으로 품어서 가족을 만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 BlogIcon 박희정 2014.09.19 13:00

    맞아요 절대한국 시부모님은 며느리가 내다버린거 못입지요 자존심도 권위도 못세운다 생각하시니깐^^진짜 내아들과 살아줘서 고맙다고만 생각해도 참 가까운 관계가 될텐데요 늘 어렵고 챙기야하는 시댁과의 관계입니다
    답글

    • 시어머니들도 그들이 시어머니들에게 속상하고 섭섭한적이 많았을텐데.. 과거생각이 전혀 안나시는 모양입니다.
      당신들의 젊은시절을 쪼매만 돌아보신다면 내아들과 살면서 우리집안에 충성(?)하는 며느리를 업고다니고 싶으실텐데..

      그라츠에선 잘 계시죠?

  • BlogIcon cris 2014.10.28 05:32

    제 시어머니도 시누이가 입던거 제가 입던고 심지어 제 엄마가 입던 옷까지 다 입으십니다.^^ 물론 입던거라고는 하나 아주 멀쩡한 옷들이죠. 한국에 저희 엄마는 저보다 며느리랑 더 친하지만 며느리가 워낙 키도크고 날씬해서 옷은 같이 못입어요. 대신 올캐가 엄마옷을 뺏어입습니다. 고무줄허리 반바지나 조끼처럼 사이즈 상관없는거 집에서 막 입고다니죠. 외국시어머니라고 다 고부간이 좋은건 아니더라고요. 수업같이듣는 외국인 며느리들 얘기들어보면 좀 대놓고 왕따시키는 분도 계시고... 뭐 양쪽말을 다 들어봐야하는 거지만 어느나라 어느 고뷰간이든 케이수바이케이스인거 같아요. 물론...한국 고부간이 그닥 편치않은게 보편적인거 같긴 합니다.
    답글

    • 한국 고부간이나 외국인 고부간이나 서로 하기 나름이 아닌가 싶습니다. 내가 잘하고 노력하면 그것이 보이니 어머니도 예쁘게 보시는거 같구요. 내가 스스럼없이 다가가야 시어머니도 저를 품어주실수 있는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

  • 비하란 2018.05.19 20:53

    하.. 저희 어머니도 제가 내놓은 옷가지들을 당신 입으신다고 다시 거둬들여가세요
    문제는 내가 내놓은 옷가지들은 옷의 기능을 상실한지 오래인지라 도저히 사용할수 없는 것들을 내놓은 건데, 그걸 다시 가지고 들어가신다는 거죠.
    발목양말이 목이 너무 늘어나서 신발안에서 벗겨지는 지경이라 버렸는데 엄니께서 깨끗하게 빨아서 다시 당신 서랍안에 넣어두었어요.
    저가 멀쩡한 거 버렸냐고 흉보는 기분이 들어서 기분이 쌔콤합니다.. 가끔은 구멍난 속옷을 휴지통에 버려놓는데 엄니께서 꺼내서 삶아서 다시 제 서랍에 넣어두세요.. 도대체 왜 그러시는지 1도 모르겠어요.. 걍 엄니 살아오신 세월이 수월치 않으셨나보다 생각하려고 해도 분통터집니다 우어어어엉
    답글

    • ㅎㅎㅎ 그맘 이해합니다. 비하란님도 참 알뜰하신데, 시어머니는 더하시네요. 며느리에게는 조금 부담이 되실거 같네요. 알뜰한 며느리가 눈치를 보게하신다니..^^;

      알뜰..하면 우리요양원에 계신 분들이 왔다~입니다. 화장실가셔서는 큰 일 보신 후에 화장지 딱 두칸만 사용하십니다. 당연히 휴지가 부족하니 손에 묻고, 그걸 닦으려고 여기저기에 바르고.. 심하게 알뜰도 남들에게 민폐가 될수 있다는걸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