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시 할머니의 무덤

by 프라우지니 2013. 8. 16.
반응형

 

 

제 남편의 특징은..

본인의 “안 좋은 추억”은 절대 입 밖에 내지 않습니다.

 

잊고 싶은 일에 대해서 말하게 되면 또 생각이 나게 되고, 그렇게 되면 스트레스를 받게되니 아예 그 일에 대해서는 아예 말을 안 하죠!


저는 남편에게서 “할아버지,할머니”에 대해서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본인에게는 별로 즐겁지 않은 추억이거나, 기억하고 싶지 않는 일이라는 얘긴거죠!


남편에게는 잘 듣지 못했던 어린시절의 얘기도 (시)엄마 옆에서 하루를 보내다 보면..

주어 듣는 얘기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외국에는 시집살이가 없는 걸로 알고 있지만..

며느리로서 시어머니와의 갈등이 없는 건 아닌 모양입니다.

 

울(시)엄마 말씀 듣고 있다보면 같이 울게 됩니다.

서러워서 말이죠!


제 (시)아버지는 3남2녀중 둘째아들인데, 결혼 후에 분가하지 않고, 할아버지가 사시는 집옆에 집을 지어서 사셨습니다. 한 지붕 두 가족으로 사신거죠!


문제는 시할아버지, 시할머니는 엄마를 별로 좋아하시지 않으셨다고 합니다.

 

시아버지가 인물은 좀 뛰어나시기는 하지만 그 외 학벌이나 직업, 경제력은 그 당시로 비교해 봐도 썩 좋은 상황은 아니셨는데, 왜 그리 (시)엄마를 안 좋아하셨는지 원...^^;


같은 마당을 쓰면서 사셨던 (시)엄마는 할머니께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으셨던 모양입니다.


아버지의 형제분들이 집에 오실 때, 데리고 온 아이들(남편의 사촌)이 마당에서 사고 치고,

부셔놓고 하는 것들을 할머니는 다 남편이 했다고 남편만 혼냈다고 합니다.

같이 사는 손자가 젤 만만해서 였을까요?


내 자식이 혼나는 것이 내가 혼나는 것보다 더 가슴이 아픈 것이 부모 맘이죠!

엄마가 지금까지 가슴 아파하시는 얘기 중에 하나는..


제 남편이 아주 어릴때 마당에 있는 사과나무에 자전거를 기대서 놨던 모양인데..

사과나무에 자전거를 기대놨다는 이유로 할아버지한테 따귀를 맞았었다고 합니다.

 

초등학교도 들어가기 전, 4~5살 꼬맹이 때릴 때가 어디 있다고???


남편이 대학을 간다고 했을 때도, 할머니는 결사 반대를 하셨다고 합니다.

 

대학 나와서 취직 못 하면 말짱 헛 일이라고, 그냥 중학교 졸업해서 기술이나 배우라고..

(우리나라도 예전에 이런 사고방식 가지신 분들이 계셨죠!)


할머니가 남편의 대학 학비를 대줄 것도 아니면서 왜 그리 결사 반대를 했는지..

아들은 엄마 편이라고, 아빠도 남편의 대학진학을 그리 탐탁지 않게 여기셨던 모양입니다.


남편은 엄마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서 대학에 들어갔고,

석사학위 엔지니어가 되어서 번듯한 직장에 월급도 남 부럽지 않게 받고 있습니다.

(얘기가 또 이상한 쪽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시댁에 잠시 머무는 며느리가 심심할까봐 (시)아빠는 시시때때로 데이트 신청을 해오셨습니다.

 

“나 자전거 타러 갈껀데.. 같이 갈래?”


 

 

(사진에 등장하는 인물(자전거타는 사람)은 저와 아주 많은 관련이 있는 아빠이십니다.^^)

 

아빠를 따라서 호수를 지나고, 강변을 따라서 자전거를 타던 날!

아빠는 며느리를 데리고 공동묘지에 갔습니다.

 

시집와서 처음으로 시 할아버지, 시 할머니는 만나뵙게 된 날입니다.


남편은 한번도 할아버지,할머니에 대해서 말 한 적이 없고,

무덤이 어디쯤에 있다고 한 적도 없습니다.

 

(시)엄마는 시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시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에 두 분의 무덤을 찾은 기억이 별로 없다고 하셨지만, 아빠는 아주 자주 그곳에 들려서 무덤을 관리하신다고 하셨는데..

오늘이 그 날이였던 모양입니다.


열심히 무덤에 난 잡초를 뽑고 청소 하시는 아빠옆에서..

저는 무덤속의 두분께 혼자서 한국말로 궁시렁 거렸습니다.


“할머니! 할머니는 왜 그리 울(시)엄마를 구박했어요?”


“할아버지, 할아버지는 왜 그리 제 남편을 구박했어요?”


“그렇게 같이 사는 며느리,손자 구박하시다가 지금은 무덤도 안 찾아오니 좋으세요?”


“살아계실 때 조금 만 더 친절하시지 그러셨어요?”


시할아버지 내외분의 무덤 앞에 처음 찾아온 외국인 손자며느리는 참 오래도 궁시렁 댔습니다. 그러면서 약간 걱정이 되기는 했습니다.

 

혹시나 제가 투덜거렸다고 두 분의 영혼이 노여워하시지는 않으실까 하는...


(시)엄마가 힘들게 하신 시집살이여서 일까요?

엄마는 외국인 며느리를 정말 딸처럼 챙겨주십니다.


당신이 하셨던 그 눈물겹던 시댁살이를 며느리에게는..

“그냥 그런 일이 있었다.” 고 하시지만..


며느리는 압니다. 당신에게는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 아픈상처라는것을..

며느리에게 똑같은 상처를 안 주시려고 하신다는 것도!

 

항상 며느리를 배려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것을 며느리는 항상 느낀답니다.

엄마! 감사합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4

  • 익명 2013.08.16 17: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8.16 22:25 신고

      반갑습니다. 앵벌이님!
      제 나름대로는 여행기의 지리를 자세히 설명하려고 노력하는디.. 쪼매 부족했던 모양입니다.^^;(죄송)

      제 여행기를 읽으시는 분중에 구글지도를 펴놓고 읽으신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럼 더 실감이 나신다구요^^

      사람은 주는만큼 받는거 같습니다.
      저도 시부모님께 사랑을 받는만큼 돌려드리려고 노력을 하고!
      시부모님도 며느리에게 받으신 만큼 주시려고 하시고..
      (그렇다고 제가 뭘 많이 드리는건 아니구요. 마음만 드립니다.^^)

  • 느그언니 2013.08.16 20:58

    에고 갑자기 울컥하네.. 착한 울찐 시엄마..항상 건강하시길...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8.16 22:26 신고

      올해는 시부모님모시고 여름휴가를 못 떠났지만..
      (아들,며느리가 다 곁에 없어서리..)
      내년에는 부모님 모시고 저희부부의 연중행사인 여름휴가를 떠날수 있을거 같습니다.

      며눌의 한가지 바람이 있다면..
      제발 갔던곳은 안 갔으면 하는것이죠.
      갔던 곳 또가면 사진 찍을것도 없고, 그냥 시들해지거든요.
      여행기도 못 쓰고 말이죠^^;

  • jung 2013.08.17 23:05

    역시 옆에 있을 때 잘하는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시어머님의 섭섭했을 마음이 제게도 느껴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8.18 13:51 신고

      울엄마 예전일 말씀하실 때 보면 가슴에 쌓인것이 많답니다.
      거기에 (시)아빠가 지금은 쪼매 자상해지시기는 했지만..
      젊으실때는 만만치 않는 성격이셨던지라...

      아빠가 제남편이랑 성격이 똑같은지라..저희(엄마와 저)는 서로 너무 잘 이해하고 서로 챙겨주려고 노력합니다.^^

      Jung님은 나중에 3명의 딸을 얻게 되실테니 잘 챙겨주세요.
      며느리도 시엄니가 주신 사랑을 되돌려 줄줄 안답니다.^^

    • jung 2013.08.19 09:57

      제 아들셋이 지니님 같은 복덩어리 여자를 만나기를 기도해야죠 ㅎㅎ~~^^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8.19 19:59 신고

      결혼하기전에 롱디(장거리연애) 6년하는 동안에..
      엄청난 양의 이메일을 주고 받았었습니다.
      그동안 남편이 마눌의 인간됨됨이를 확인했던 모양입니다.

      남편과 얘기중에 혹시나 시부모님중에 한분이 먼저 돌아가시면 혼자 사시기 불편하실테니 우리가 모시고 살자고 했다가 날벼락 맞은적이 있습니다.

      아직도 건강하신 분들을 두고 그런 얘기를 해서 그런것인지...
      아님 양로원에 가시면 될껄 왜 같이 사냐고 그런것인지는..
      알길이 없습니다.^^;

      오스트리아도 자식에게 버림받는 사람들이 가는곳이 양로원이 맞습니다.

  • 멋지네요 2014.05.28 00:33

    한국뿐만이 아니라 유럽권국가인 오스트리아에서도 대학진학을 완강하게 반대했던 친할머니가 있었다니.... 참으로 아이러니하네요? 오스트리아가 후진국도 아닌데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5.28 15:37 신고

      대학을 가느니 15살때부터 나가서 돈을 벌면서 분가를 하면 더이상 부모님께 손 벌리지 않으니 아마도 그래서 대학가는걸 반대하지 않았나싶습니다. 대학을 간다고 해도 부모님한테 손 벌인것이 아니고, 무료 학비에 나라에서 주는 용돈으로 살다보니 부모님의 경제적인 지원은 필요없지만... 별로 안 예쁜 손자가 대학공부한다는것이 할매는 별로였던 모양입니다.^^;

  • 멋지네요 2014.07.05 18:11

    그렇게 손자를 미워하고 냉대했으니 그 할매는 천벌을 받았겠죠?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7.06 02:12 신고

      지금쯤은 잘살고 있는 손자에게 많이 미안해 하실거 같습니다.

      조금 더 사랑해주셨더라면..
      손자가 손주며느리 손을 잡고 할머니 무덤을 찾아뵈었을것인디..

  • 멋지네요 2015.06.26 21:47

    뭐가 미안한가요? 그 할머니 차라리 잘 죽었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