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적응이 안 되는 오스트리아 선물문화

by 프라우지니 2013. 6. 20.
반응형

“가는데 뭐라고 들고 가야 하지 않을까? 케잌이라도 구워서 갈까?”

 

“들고 가기는 뭘 들고 가! 그냥 가서 인사나 해!”



오스트리아에 온 김에..

그라츠에 가는 김에..

전에 근무했던 회사를 가 보기로 했었는데..

인사를 가는데, 빈손으로 가라는 남편의 말은 참 따르기 거시기 합니다.


보통 어딘가를 방문하게 되면 뭐라도 들고 가야 하는 거죠!


예상치 못한 갑작스런 방문이라면 빈손으로 갈 수도 있지만,

친하고 자주 왔다 갔다 하는 사이라면 빈손으로 갈수도 있지만,

전에 근무하던 회사에 인사를 가면서 빈손은 좀 섭섭해 할 꺼 같습니다.

 

일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음료수 정도는 들고 가야 할 것 같고!

모든 사람들이 맥주를 마시니, 맥주를 사가지고 가야할 것 같기도 하고!

(근무 시간에 맥주를 마시냐구요? 마시던데요! )


물론 이런 생각은 순전히 한국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마눌의 생각입니다.


남편은 어디를 가도 빈손으로 잘 가고, 때(성탄절?)가 되도 선물하는 법이 없습니다.

물론 주는 것이 없듯이 받아오는 것도 없습니다.

원래 안주고 안 받는 문화인 것인지..


저는 성탄절, 부활절에 가족들 선물 사면서, 작고 저렴한 선물들을 사서 정성스럽게 포장해서 여기저기 마구 돌려댑니다. 내 직장 동료, 상사뿐만 아니라 제가 알고 있는 남편의 회사동료까지 선물을 챙겨서 보냅니다.


그렇게 나눠주고 나면 뭘 받냐구요?

내가 줬다고 해서 나에게 뭘 주는 경우는 사실 없었습니다.

그냥 나 혼자 좋아서 하는 짓이라고 판단한 것인지..^^;

주는 것 만큼이나 받는 것을 좋아하지만, 주는 것 만큼 사실 받지는 못합니다.^^


아무튼 선물을 잘 주지도 않고, 선물을 준다고 해서 또 비싼거를 주지도 않습니다.

젤 많이 주고 받는 것이 초코렛!

부담없는 가격에 받아도 부담이 없어서 그러는 모양입니다.

 

 

 

(초코렛 4개들이 한봉지씩 선물로 줄 예정입니다.^^)


남편의 말과는 상관없이 저는 회사를 방문하기 위해서 초코렛을 샀습니다.

아무래도 빈손으로 가는 것이 쪼매 거시기해서 말이죠!


물론 내가 빈손으로 간다고 해도 뭐라고 하는 사람도 없을뿐더러..

무지하게 반가워 할 꺼라는 걸 너무 잘 알지만!(난 사랑받는 동료^^)

그래도 초코렛 한 쪼가리 라도 들고 가면 더 좋아하지 않을까요?


어디든 빈손으로 인사가는 오스트리아의 문화는 아무리 오래 살아도 적응이 되지 않을꺼 같습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8

  • 데낄라 2013.07.03 05:53

    저는 주는게 좀 났지 않나하는 생각이 드네요..뭐 잘 봐달라는 의미는 아니지만 그저 좋은 우호적관계를 유지를 위해서 뭐 좋은거죠...상황에 맞게 대처함면 될거 같은 느낌이 드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7.10 10:57 신고

      그쵸? 제가 무지 비싼 선물을 사는 스탈도 아니고..
      쪼맨한 선물사서 인사하는 정도인데.. 이정도는 제 주머니 사정도 허락하니 이정도까지만 앞으로도 할 예정입니다.^^

      근디..데낄라님! 잘 지내고 계시죠?
      너무 오랜만에 오셔서 제가 무지하게 반가워하고 있습니다.^^

  • 데낄라 2013.07.11 04:43

    저역시도 무지 반갑습니다..악수할려면 팔이 뉴질런드까지 닿아야 할텐데요..그나 저나 오스트리아는 언제 완전히 오세요? 오스트리아 소식을 간간히 주고 받고 하는 재미로 직장다니는데 지니님이 휘리릭 가고 나니 티스토리가 허전하네요..그래도 뉴질런드 소식으로 위안 삼고 있어요..언젠간 한번 가봐야지 하는 나라인지라...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7.11 14:08 신고

      남편이 2014년 9월부터 다시 근무를 시작하게 될텐데..
      8월부터는 다시 회사에 나갈 생각을 하고 있더라구요.
      늦어도 6~7월에는 그라츠에 다시 집얻고 정착할 준비를 들어갈거 같습니다.^^

      그때쯤이면 뉴질랜드 소식보다는 오스트리아 소식이 더 많을거 같습니다.^^

  • 멋지네요 2014.05.28 00:37

    선진국일수록 빈손문화 개발도상국 특히 이슬람권 부국일수록 빈손문화는 있을수없는거!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5.28 15:39 신고

      서양도 남의 집에 초대받아서 갈때는 기본적으로 와인 한병은 기본입니다. 사람에 따라서 선물의 유무가 달라지는거 같더라구요.

  • 진희 2017.06.18 21:29

    언니가 잘하시는거에요
    받기부담 안되고ᆢ주기도 부담안되는
    가벼운간식은 진짜 센스있는선물이죠
    언니는 매번 느끼지만
    참 지혜로시고ᆢ세상 사는법
    대인관계 하는법을 잘아세요
    태호님의 부족한점을 참 잘채워주시면서
    사시는거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6.19 03:37 신고

      진희님이 지혜롭다 하시니 부끄럽습니다. 저는 그냥 한국에서 흔하게 만날수 있는 지극히 한국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