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시아버지와 마라톤

by 프라우지니 2013. 8. 18.
반응형

제 시아버지는 참 부지런하신 분이십니다.


이른 아침부터 하루의 대부분은 마당에 심어 놓으신 야채등을 가꾸시는데 시간을 보내시고,

짬짬이 시간이 내셔서 자전거도 타러 나가시고, 마라톤도 하시고, 저녁 무렵에는 엄마를 모시고 산책도 다니십니다.


매일을 하루 20킬로미터도 넘게 뛰셨었는데..

발목인대로 인해 한동안 치료를 받으신 이후로는 10킬로 정도로 줄이셨습니다.


시댁근처의 큰 쇼핑센터에서는 해마다 짧은 마라톤 대회를 개최합니다.

아빠는 해마다 그 마라톤에 참석을 하셨었는데..

그때마다 저는 기회가 안 되서 아빠를 응원하러 가지는 못했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제가 운 좋게 마라톤에 참석하시는 아빠를 응원할 수가 있었습니다.^^


“엄마, 아빠 마라톤에 우리 응원 갈까요?”

“너나 가라, 나는 흥미가 없다. 그 시간에 TV나 볼란다.”


하긴,40년 넘게 함께 사셨고, 마라톤도 해마다 참가하셨으니 엄마께는 식상한 행사일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며늘에게는 처음 있는 행사라 아빠응원에 나섰습니다.^^


근디.. 그 많은 사람들이 참가한 행사장에 검은머리 여자는 저 밖에 없었습니다.^^;


금발만 있는 장소에 검은머리 아낙이 혼자 있음 괜히 자격지심이 생깁니다.

나 때문에 사람들이 아빠를 더 쳐다보는 거 같고, 나를 아빠가 아시아에서 사온 어린 마눌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고.. 내가 아무리 “Papa파파(아빠)”라고 부른들 그 사람들이 내가 며느리인줄은 절대 알 수 없을 테니 말이죠!


아빠는 남들이 어떻게 쳐다보는지 별로 신경을 안 쓰시는 듯합니다.

항상 어디를 가실 때 저에게 물으십니다.

 

“너도 갈래?”


혼자 와서 한동안 머물게 될 며느리를 위해서 아빠는 100유로(15만원)도 넘는 기계를 TV에 연결해 놓으셨습니다. TV도 안 나오는 방에서 혼자 시간을 보낼 며느리를 위해서 말이죠!

말씀은 안하시지만, 며느리를 사랑하시는 거 같습니다.^^


 

 

아빠는 10킬로 마라톤을 완주하셨습니다.

 

젊은 사람들은 30분정도 걸리는 거리를 20분이나 더 달리셔야 했지만..

참가한 60대중에서는 젤 꼴찌로 들어오셨지만..


며느리는 아빠가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조금 더 근사한 사진을 찍어드리고 싶었지만..

사회를 본답시고 결승점 지점 중간에 서서 얼쩡거리는 인간 때문에 멋진 사진은 아닙니다.


남편과 정말 똑같은 성격을 가지고 계신 아빠!

남편과 똑같은 이름을 가지고 계신 아빠!

(사실은 남편이 아빠 이름을 물려 받은 거죠!)


항상 그렇게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8

  • BlogIcon shrtorwkwjsrj 2013.08.18 15:05

    오랜만이네요. 그동안 다음뷰화면이 바뀌어서 ... 못찾아 방문을 못했어요.
    오스트리아에 머물고 계시군요. 여행잘하시고 건강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8.18 16:19 신고

      반갑습니다.^^
      오스트리아에 한동안 머물다가...
      지금은 필리핀에 머물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한국경유 뉴질랜드로 다시 들어가는 길에, 한국에서 경유가 길어져서 잠시 언니네 다니러 왔습니다.

      한국은 더무 덥다고 하던데..
      제가 머물고 있는 필리핀,따가이따이는 매일매일 비가오고.
      지금도 비가 마무마구 퍼부어서 시원합니다.^^

      왜 한국에 있는 분들께 갑자기 죄송한 마음 듭니다.^^;
      혼자만 시원한곳에서 여름을 보내고 있는거 같아서..^^;

  • 비비아나 2013.08.18 15:19

    왠지 찡하면서 멋지네요 사랑을 느낄수 있어서 매번 블로그에 올리신 글을 읽을때 마다 고마움을 전하고 싶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8.18 16:20 신고

      제가 남편 복(?)은 별로인디.. 시부모님 복은 타고 난거 같습니다. 두분이 저에게 얼마나 잘해주시고 챙겨주시는지 항상 감사하면서 살고있습니다.^^

  • jung 2013.08.19 10:11

    저도 지금보다 조금 젊었을 때 단축 마라톤을 몇년간 했었는데요,
    누군가 결승점에서 기다려 주고 응원해 주면 달리면서 쌓였던 피곤함이 싹~ 가신답니다^^
    꾸준한 마라톤을 하신 아버님 몸매가 남편분 몸매보다 좋아 보인다면 젊은 테오님이 불쾌하시겠죠?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3.08.19 20:03 신고

      흐흐흐 제가 농담처럼 하는 말이 있는데...
      아빠는 3개월! 남편은 9개월이라고...
      연세드신 아빠는 건강하시기는 하지만 그래도 배가 쪼매..
      젊은 남편은 운동부족으로 엄청나게 나온 배!

      Jung님이 마라톤을 하셨다니 갑자기 존경스럽습니다.
      저도 내년이나 후년쯤에는 연습해서 아빠랑 같이 달려볼까?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 BlogIcon 김미순 2014.09.10 19:54

    너무 재밌게 읽고 있어요.혼자 맥주마시며 킥킥댔어요.사회자 불평하는 부분에서..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