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외국인 직장동료3

내 예상 밖의 행동을 한 그녀 한국은 어떤 직업군이 요양원에서 함께 근무하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근무하는 오스트리아의 요양원, 우리 병동에는 4종류의 직업군이 함께 근무를 합니다. 우선 직업군의 가장 상위에 간호사가 있고, 그 아래 어르신의 몸을 만지며 간병을 하는 요양보호사, 그 밑으로 병동의 잡일을 하는 도우미가 있고, 병동을 청소하는 청소부가 있죠. 한국이라면 위의 직업군들이 나열된 순서대로 간호사가 자기 아래의 세 직업군 (요양보호사, 도우미, 청소부)에게 근무를 “지시” 하겠지만, 여기는 그렇지는 않습니다. 서로 다른 직업군이라 생각을 하죠. 간호사와 요양보호사는 어르신의 건강&몸에 밀접한 관계가 있으니 근무중에 서로 호출을 하거나 이야기 하는 경우가 많지만, 도우미나 청소부에게 어떤 일을 하라고 지시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 2022. 10. 18.
동료에게 해준 나의 진심 어린 조언 나는 근무를 들어가기 전에 항상 그날 나와 근무할 직원의 이름을 살핍니다. 어떤 직원은 함께 일하기 편하고 좋은 직원이지만, 어떤 직원은 이름만 봐도 한숨이 나오죠. 상대가 외국인, 내국인을 떠나서 일을 하는 직원의 근무 태도에 따라 내 근무가 편해지기도 하니, 근무하는 날 꽤 중요한 것이 내가 어떤 직원과 근무하느냐이고, 또 몇 명이 근무 하느냐에 따라서 근무 환경이 달라집니다. 보통 층마다 근무하는 직원의 수의 차이가 있거든요. 12명이 사는 1층에는 요양보호사 한 명이, 18명이 사는 2층에는 간호사 1명에 요양보호사 2~3명. 26명이 사는 3층에는 간호사 1명에 요양보호사 3~4명. 직원이 5명이나 되니 근무가 조금 편했던 날. 같이 근무하던 아프가니스탄 아저씨, A가 계속해서 동료 직원 M에 .. 2021. 12. 11.
누구에게나 강적은 있다 사람들은 가만히 있으면 가마니로 취급하고 마구 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가마니 취급을 해도 가끔은 가만히 있을때도 있습니다. 왜? 똥이 더러워서 피하지 무서워서 피하는 건 아니니까! 우리 요양원에는 대놓고 외국인 직원에게 적대적인 몇몇이 있습니다. 대놓고 싫다니 나도 할 말은 없죠. 그저 “저 인간이 날 별로 안 좋아하니 오늘 하루는 조용히 보내자!” 주는 거 없이 미운사람 있습니다. 뭘 해도 꼴 보기 싫은 사람은 누구에게나 있죠. 가뜩이나 미워죽겠는데, “왜 날 미워하냐?”고 “왜 구박 하냐?”고 따졌다간 미운털만 박힙니다. 어차피 자주 보는 사이도 아니니 그냥저냥 하루를 보내면 되죠. 이런 동료와 근무를 하는 날은 사무실에 앉아서 동료들이 수다 떨 때, 나는 어르신들이 계시는 방을 한 번 더 돌던가 .. 2020. 8. 1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