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2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278-조지나 호수의 예쁜 풍경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 7. 16.
반응형

조지나 호수에서의 새 날이 밝았습니다.

저희가 이곳에 잠시 머물 때의 캠핑장에 변화가 조금 있었습니다.


파란천막의 가족들은 아침 일찍 짐을 싸가지고 이곳을 떠났습니다.

 

 

아마도 캠핑카들이 하나둘씩 들어오니..

더 이상 이곳에서 조용하게 살기 힘들다고 판단한 모양입니다. (집없는 가족?)


 

 

오늘도 바람은 불어댑니다.

이곳은 바람 잘 날이 정말 없는 것인지..


늦은 아침을 맞는 남편은 편안히 호수를 감상중입니다.

 


 

크기도 작고 볼거리 신통치 않다고 했던 말은 취소해야 할 것 같습니다.


세차게 불어대던 바람이 잔잔해지니 하늘이 호수에 내려앉았습니다.

이런 날은 호수 앞에 앉아서 가만히 쳐다보고만 있어도 행복해진답니다.^^


 

 

호수의 반대편에서도 예쁜 풍경을 볼 수 있는 날이네요!


반대편으로 소나무들이 보이시죠? 저희 캠핑장입니다.^^


조지아 호수는 앞쪽과 뒤쪽으로 Angler Access 낚시꾼 출입이 가능합니다.


물론 바람이 잔잔하다고 해서 이런 풍경을 하루종일 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디선가 또 살짝꿍 바람이 불어대기 시작하면 어느 순간에 쎄지죠! ^^;


 

 

호수 한바퀴 돌아서 캠핑장에 도착하니 브라이언 할배가 낚시를 가십니다.

이럴 경우 초보자는 얼른 따라 나서야 하는 거죠!

 

물론 본인의 허락도 없이 따라가면 절대 안돼요~

저희는 할배께 여쭤보고 따라 나섰습니다.


같이 낚시를 갔다고 해서 할배 낚시하시는데 옆에서 바로 낚시대를 던지면..

그건 낚시꾼의 도리에 어긋나는 행동입니다.

 

낚시할 때는 조금 멀리 떨어져서 해야 합니데이~^^


 

 

평소에는 뒷 바람이 불던 호수였는디..

오늘은 왠일로 앞바람이 불어댑니다.


불어오는 바람을 피해서 차 뒤에서 남편이 식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남편이 식사를 준비하는 이유는..

본인이 잡은 송어이기 때문이죠!^^


 

 

남편에게 잡힌 불쌍한 브라운 송어는 머리 짤리고, 꼬리 짤린 상태에서...

살갖이 째지고서 ^^;

양념(소금, 후추) 안고 서 ^^;

그렇게 조용히 저희 부부의 뱃속으로 사라졌습니다.^^;


미안하다 송어야!

우리는 경제적으로 별로 넉넉치 않은 여행자인 관계로..

너를 잡아먹어야만 했단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4

  • Favicon of https://dreamwish.tistory.com BlogIcon 올뺌씨 2013.07.16 01:01 신고

    영화에 등장할 법한 꿈에 그리던 식사네요 캠핑과 식사~ 캬~
    답글

    • 보는이로 하여금 군침을 흘리게 할만한 메뉴이기는 합니다.
      자연산이니 건강에도 좋구 말이죠..

      문제라면..마눌은 이 식사를 몇달째 하다보니..
      이제는 다른것을 먹었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있죠.^^;

  • jung 2013.07.16 10:43

    갓 잡은 신선한 송어구이...맛이 궁금해집니다.
    보기에는 보들보들 맛있어 보이는데요^^


    답글

    • 처음에는 맛있게 먹었습니다.
      지금도 맛이 없지는 않지만.. 조금 질리기는 했습니다.

      낚시하면서 송어를 안 먹는 낚시꾼한테 물어보니..
      송어(무지개,브라운)에서는 진흙냄새가 난다고 하더라구요.
      그말을 듣고 먹다보면 약간 진흙냄새가 나는거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저희는 배고픈 여행자이니 무슨 냄새가 나건간에 다 먹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