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댁은 꽤 넓은 마당이 있습니다.

 

대부분은 시아버지가 가꾸시는 대량의 야채, 과일들이 자라고..

시어머니가 즐기시는 꽃들도 함께 하는 공간이죠.

 

마당에 있는 집에서 살면 나도 이것, 저것 심고 싶은 것이 많았지만..

지금 사는 집의 마당은 다 아빠 차지입니다.

 

우리가 뭘 심고 싶으면 아빠에게 “야채 심을 땅을 주십사”부탁을 해야 하죠.

그렇게 작년에 땅을 조금 받아서 우리부부만의 야채를 심었었습니다.

 

하루 종일 마당에 사시는 아빠가 보시기에는 한심했던 부부의 야채 가꾸기였지만 말이죠.

 

아빠는 하루에 두 번 물을 주시는 야채들인데,

우리들의 야채는 하루에 한 번도 겨우 받았죠.^^;

 

그렇게 아빠의 야채에 비해서 정성도 덜 들어간 만큼 수확도 적었던 우리부부의 야채.

 

우리의 수확량 적은 공간에는 추운 겨울을 넘기고 봄까지 살아남은 루콜라(로켓트) 샐러드가 있었죠.

 

샐러드로 해 먹으면 넉넉하게 한번 해먹을 수 있지만, 한 번에 몇 잎 뜯어다가 샐러드를 하는 남편에게는 한동안 든든한 식량으로까지 보이던 녀석들이었는데..

 

어느 날 보니 우리 땅에 싹 갈아 엎어진 상태

.저녁에 퇴근한 남편은 괜히 마눌을 잡았습니다.

 

“당신 내 루콜라 왜 다 뽑았어?”

“나 아닌데?”

 

내가 아니라니 범인이 누군지 답이 나오는 상태.

아빠죠!

 

아빠는 아들내외에게 줬던 땅에 허접하게 나있는 루콜라와 여러 종류의 허브를 싹 정리하셨습니다. 그리곤 아빠가 원하는 야채를 심으시려고 사전 경고 없이 조치를 하신 거죠.

 

그래도 멀쩡한 야채들을 다 버리신 건 조금 너무하셨다 생각을 했지만..

마당은 다 아빠 땅이니 아빠가 뭘 하셔도 상관이 없죠.

 

우리에게 줬던 땅은 작년에 주셨던 것이니 새 봄에는 아빠가 다시 가져가신 거구요.^^;

 

 

유튜브 동영상에서 캡처

 

우리부부는 올해도 아빠께 부탁해서 땅을 조금 받아서 허브종류를 심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니 싹이 나고 자라기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심은 것 중에 가장 잘 자란 것은 Kresse크레세.

 

아빠는 크레세는 땅에 심는 것이 아니라 쟁반에 물을 받아서 키우는 새싹채소 라고 하셨지만,  이 말은 며느리에게만 하셨습니다.

 

아들에게는 말을 아끼십니다.

우리 집은 부자지간은 서로 살뜰한 사이가 아니거든요.

 

우리부부가 마당에 뭘 심었는지 궁금하신 분은 이 영상을 참조하시라~

 

 

우리 창가에 지난 가을부터 널려있는 것들.

 

나도 올해 심고 싶은 것이 있었습니다.

 

작년에 자전거 도로를 달리다가 옥수수 밭에서 주어온 옥수수.

이걸 심어보려고 아빠한테 일단 여쭤봤었습니다.

 

옥수수를 심고 싶다고 하니 아빠가 물어 오신 한마디.

 

“그거 ”Zuckermais 주커마이스' 냐?”

직역하자면 ‘설탕옥수수“

 

슈퍼에서 파는 옥수수는 노란 주커마이스(설탕옥수수)

 

내가 주어온 것이 슈퍼에서 파는 종류냐고 물으시는데..

사실 이곳의 밭에 대량으로 심는 옥수수는 가축용 사료에 쓰이는 옥수수입니다.

 

우리나라 사람은 어떤 종류의 옥수수도 다 먹지만, 이곳에서는 아니죠.

일단 주커마이스가 아닌 사료로 쓰이는 옥수수 밭에서 주어온 거라 탈락!

 

한국인인 나는 옥수수의 종류를 구분하지 않으니 그래도 심어보려고 했었죠.

 

“이 옥수수 아무데나 심으면 알아서 잘 자랄텐데...”

“그것이 물을 많이 먹어서 옆에 있는 식물들 성장을 방해한다.”

 

아빠의 의도를 눈치 빠른 한국인 며늘은 한 번에 알아챘죠.

아빠의 마당의 어느 곳에도 옥수수는 심으면 안 된다는 말씀입니다.

 

괜히 심었다가는 아빠한테 미운털 제대로 밝힐 위험이 있습니다.^^;

마당 구석에 하찮아 보이는 잡초들도 다 아빠의 관리를 받고 있으니..^^;

 

 

 

평소에는 마당에 뭐가 자라고 있는지 관심이 전혀 없는 저인데..

얼마 전에 발견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마당 뒤쪽에 있는 고추냉이(와사비)에 꽃이 피었더라구요.

혹시나 해서 꽃을 먹어보니 알싸한 와사비향이 나는 것을 확인!

 

다년생인 고추냉이는 매년 그렇게 새로 입을 피우고, 꽃도 피운다는 걸 이번에 알았습니다.

 

 

 

마가렛 꽃이 한창인 지금 아빠는 잔디깍기를 조금 미루고 있습니다.

 

“왜?“하는 의문이 드시는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1876

시아버지의 말없는 사랑, 마가렛꽃

 

마가렛 꽃이 만개했으니 시들기 전에 아빠는 다 밀어버리실 겁니다.

아빠는 성격도 급하신 편이시라 시들 때까지 못 기다리시거든요.^^;

 

글을 쓰면서 몇 년 전에 썼던 글을 보니..

사진속의 마가렛 꽃이 그때는 지금보다는 훨씬 더 많았네요.

 

올해는 마가렛 꽃이 올라올 때쯤 잔디를 깍으셨는데..

마가렛을 많이 밀어버리신 모양입니다.^^;

 

지금까지 제 이야기에 등장하는 우리 집 마당은 바로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 집 마당에 어떤 것들이 자라는지 궁금하신 분은 영상을 참조하시라~^^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7 00:00
  • 2019.05.27 04:0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7 04:06 신고 EDIT/DEL

      자전거타러 다니다보면 옥수수밭을 많이 만나는데, 자전거도로 바로 옆에 있는 옥수수들은 하나도 안 달려있어요. 사람들이 오가면서 다 따가는거 같더라구요. 저는 괜히 그런거 따왔다가 소송걸릴까봐 그냥 지나칩니다. 수확이 다 끝난 밭에서 반토막 옥수수 주어다가 그거 심어서 먹으려고 했는데...그냥 슈퍼에서 한개에 1유로할때 사먹어야 할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