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정직원 1년차”지만, 실습부터 요양원에 발을 들여놓은지라..

지금은 경력 3년을 넘어 4년차에 들어서고 있는 요양보호사 입니다.^^

 

애초에 실습생으로 요양원에 입문했던지라

저는 모든 걸 같이 근무하는 직원들에게서 배웠습니다.

 

저에게 모든 직원들은 동료이면서 선생님이기도 했죠.

 

그래서 근무가 끝나고 집에 퇴근 할 때쯤이면 저는 항상 그날 저와 근무한 직원들에게

“오늘 나와 함께 해줘서 고맙다.”는 말도 잊지 않고 했었습니다.

 

열심히 근무하고, 어르신들도 싹싹하게 돌보는 직원과 하루를 보내는 날이면..

“나도 나중에 저렇게 열심히 하는 직원이 되어야지.”

 

일하는 시간보다 담배 피우는 시간이 더 많고, 기저귀 갈면서 궁디 제대로 닦지 않고 그냥 새 기저귀를 채우거나 어르신들을 윽박지르는 직원과 하루를 보내는 날이면..

"나는 나중에 저렇게 일하지 말아야지.“

 

참 다양한 직원들과 근무를 하고 저녁에 퇴근할 때 동료들에게 내가 항상 했던 인사

 

“고마워!”

 

나는 정말 그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동료 직원들의 근무태도가 부정적이던, 긍정적이던 모든 것이 나에게는 다 “배움”이니 말이죠.

 

정직원이 된 지금은 동료직원에게 “고맙다”는 전처럼 많이 하지 않습니다.

나 또한 그들만큼 더 부지런히 일하고, 가끔은 그들보다 더 바쁘게 하루를 보내니 말이죠.

 

 

우리병동 사무실

 

조금 한가해지는 오후쯤이 되면 담배 피우는 직원들은 수시로 흡연실에 가서 근무시간에 휴식을 즐기지만, 난 흡연자도 아닌지라, 어디 가서 앉아있을 때도 없습니다.

 

비 흡연자인데 담배냄새 풀풀 나는 흡연실에 앉아있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사람들이 오가면서 다 보는 사무실에 앉아있을 수도 없고!

 

잠시 시간이 나면 요양원 어르신들이 앉아계신 그 중간에 같이 앉는 건데..

 

끊임없이 말씀하시는 어르신들의 말씀을 들어줘야 하는지라 이것도 근무의 연장이지,

제대로 된 “휴식 시간”은 아닙니다.

 

팀으로 일하는 근무인지라,

함께 일하는 직원이 나만큼 열심히 일하면 일이 조금 가벼워집니다.

 

상대적으로 동료직원이 일을 제대로 안하고 퇴근하면 나머지는 다 내 차지가 되는 거죠.^^;

 

나는 저녁 6시에 퇴근하지만, 내 동료는 저녁 8시까지 근무.

적당히 노는 직원들은 대충 시간만 때우다가 저녁 6시가 되면 그냥 퇴근합니다.

 

다들 퇴근하면 혼자 남아서 어르신들의 저녁 잠자리를 봐드려야 하는데..

다른 직원이 대충 일하고 가면 혼자 남는 직원은 뺑이를 쳐야하죠.^^;

 

같이 근무하는 직원이 퇴근하기 전에,

되도록 많은 어르신들을 침대에 모셔다 드려야 혼자 남는 직원의 근무가 수월합니다.

 

저녁 식사는 오후 5시.

내가 퇴근하는 시간은 오후 6시.

 

저는 4시부터 어르신들의 잠자리를 준비합니다.

 

방에만 계신 어르신들은 잠옷을 갈아입혀 드리고,

무릎이나 허리에 바르시는 연고가 있으면 챙겨서 발라 드리고,

이렇게 저녁이 나오기 전에 각방을 다니면서 해야 하는 일들을 처리하죠.

 

그리고 저녁이 나오는 5시.

 

혼자 못 드시는 어르신들 식사를 먹여드리고는.. 이미 식사를 끝내신 어르신들과는 화장실에 가서, 이도 닦아드리고 기저귀 갈아드리고는..얼른 침대로 모시고 갑니다.

 

가능하면 빠른 시간에 많은 어르신들을 방으로 모셔다 드리는 일을 합니다.

내가 많이 일을 해놓고 가면 혼자 남은 직원이 덜 힘들 테니 말이죠.

 

어르신 중 몇 분은 저녁 10시가 넘도록 시간을 보내시다가 잠자리에 가시는 분들이 계시지만,그분들을 제외한 어르신들은 저녁 6시경에는 잠자리에 드십니다.

 

나도 저녁 8시까지 일하는 근무가 종종 걸리는지라,

내가 6시에 퇴근하는 날도 나는 혼자 남는 직원을 위해서 열심히 일합니다.

 

내가 부지런하면 동료직원이 조금 수월하게 일할 수 있으니..

내가 할 수 있는 한 많은 일을 해 놓고 퇴근하려고 노력을 했었는데..

 

내 노력을 동료들도 아는 모양입니다.

퇴근하면서 짤막하게 근무인계를 하고 돌아서면 내 등 뒤에서 들리는 한마디.

 

“고마워!”

 

혼자 남아서 근무를 해도 남은 일이 많지 않으니 감사하다는 이야기죠.

그들이 이야기에 “진심”이 느껴져서 참 기분이 좋습니다.

 

동료들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들으려고 내가 부지런을 떠는 건 아니지만..

나의 부지런에 대한 진심어린 감사는 들을 때마다 기분이 좋습니다.

 

동료들이 나에게 하는 인사 “고맙다”가 처음에는 많이 낯설었습니다.

늘 내가 하던 말을 듣게 되니 너무 생소한 단어 같아서 말이죠.

 

하지만 이도 듣다보니 익숙해지네요.^^

지금은 내가 더 많이 듣는 인사

“고마워!”

들을 때마다 기분이 좋아집니다.

 

나와 함께 근무하는 것이 좋다는 이야기로 들리기 말이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0.02 00:00
  • 2018.10.02 03:0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0.03 02:49 신고 EDIT/DEL

      나처럼 열심히 하는 직원이 "고맙다"고 하면 그녀에게 인정받는 기분이라 좋은디.. 담배피러 다니고 수다떠느라 일 안하는 직원때문에 뺑이친날은 그 말을 들으면 그말을 한 직원의 입을 꼬매고 싶을때도 있습니다. ^^;

  • 푸른해아 2018.10.02 06:05 ADDR EDIT/DEL REPLY

    역시! 알아주는 사람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고생하셨어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0.03 02:50 신고 EDIT/DEL

      전부 다 그런것은 아니지만 직원중 몇몇은 저랑 일하는걸 좋아합니다. 같이 부지런하니 같이 근무하는 날은 가뿐하게 하루를 보낼수 있거든요.^^

  • Mary 2018.10.02 09:58 ADDR EDIT/DEL REPLY

    사랑이 많고 따뜻한 님의 삶이 늘 행복 바이러스를 퍼트리니 받는 기쁨이 곱으로 누려집니다. 늘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0.03 02:55 신고 EDIT/DEL

      우리 요양원 어르신들도 항상 신나게 다니는 제가 항상 즐겁다고 생각하십니다. 가끔 그분들께 말씀을 하죠.

      "제가 하루 11시간을 요양원에서 보내는데, 내가 인상쓰고, 짜증내고, 피곤한 얼굴도 다니면 내 얼굴을 보는 어르신들 기분이 좋으시겠어요? 어차피 하루 11시간을 보내는거 이왕이면 즐겁게 일해야 저를 보시는 어르신들도 기분이 좋으시겠지요?"

      이런 말씀을 드리면 알듯모를듯 한 표정을 지으십니다.

      이래도 가는 하루이고, 저래도 가는 하루이니 이왕이면 더 많이 까불고(?) 더 많이 움직이지만..
      사실 요양원 근무가 아주 많이 힘듭니다.^^;

  • Favicon of https://heesook15.tistory.com BlogIcon 오틸이 2018.10.02 13:39 신고 ADDR EDIT/DEL REPLY

    함께 일하면 좋은 직장동료를 만나는 것도 복인것 같아요.
    저도 요즘은 사람 사이의 스트레스를 안받으니 너무 좋네요.
    더구나 지니님처럼 서로 고맙다고 말하는 동료가 있다면 금상첨화겠죠.
    ㅎㅎ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0.03 02:58 신고 EDIT/DEL

      사람은 사람때문에 사는것이 힘들지 않나 싶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때문에 아파하고,행복하고, 죽고싶고..
      동료직원때문에 스트레스받고, 출근하기싫고, 사표내고 싶고..

      우리 요양원의 동료직원은 30명이 넘는데..그중의 절 반 정도만 절 좋아합니다. 나머지 절반은 아직도 나와 거리가 있고, 그들과 근무를 하면 내가 괜히 눈치를 보게되고, 내가 더 작아지죠.^^;

  • 2018.10.02 20:4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0.03 02:59 신고 EDIT/DEL

      외국인으로 살아가는 방법중 최고는 남들보다 더 열심히,부지런히 사는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전세계에 곳곳에 살고있는 모든 한국교포들에게 존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