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남편 없는 자유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 2. 1.
반응형

 

남편 없이 1주일을 보냈습니다.

 

출장 보내놓고 편할 줄 알았었는데.. 첫날부터 겁나 열심히 집안일을 하고 거기에 3일 근무까지 했더니만, 제가 아주 많이 피곤했나 봅니다.^^;

 

나는 못 느끼는 내 몸 상태인데,

잇몸이 완전 헐어서는 내가 심히 피곤함을 알려줍니다.

 

제가 일을 하기는 조금 심하게 했나 봅니다.

이불보, 침대보, 매트리스 보까지 홀라당 벗겨서 빨았고, 집안 청소도 했습니다.

 

1주일에 3일 근무까지 잡혀있으면 다른 날은 쉬어줘야 했는데..

천천히 해야 하는 일인데 한 번에 후다닥 해치웠더니만 휴우증이 심하네요.^^;

 

 

 

사골도 사다가 2박3일 거의 24시간 끓여댔죠. 온 집안에 사골냄새가 심하게 났지만, 퇴근해서 사골냄새 난다고 구박하는 남편이 없으니 좋습니다.^^

 

사골국에 아시아 식품점에서 사온 떡국을 끓였습니다.

새해가 밝은지 언제인데 이제야 떡국을 먹으면서 새해기분을 내고 있습니다.^^

 

사골국에는 깍두기가 최고인지라 새로 담은 깍두기까지 차려놓고 떡국을 먹으니 꿀맛입니다.

 

우리나라 쌀떡의 쫄깃함은 따라잡을 대체음식이 없는 거 같습니다.^^

남편이 없으니 좋은 거 또 하나가 있네요.^^

 

 

 

냉장고에 김치랑 내 반찬을 잔뜩 넣어놨습니다.

 

남편이 있었음 냄새난다고 다 지하실로 가져다 놨을 텐데..

남편이 없으니 다 냉장고에 넣었습니다.

 

역시나 나중에 우리가 진득하게 살 공간이 생기면 한국음식용 냉장고는 꼭 하나 장만해야 할 거 같습니다. 맘 편하게 내 맘대로 내 음식만 넣어놓을수 있게 말이죠.

 

 

남편이 있었음 절대 할 수 없는 일도 했습니다.^^

 


10시간 근무 끝내고 집에 오면 많이 피곤해서 목욕하고는 그냥 침대에서 누워서 잘 때까지 뒹굴 거리는데, 다음 날 일하러 가지 않으면 저녁 늦게까지 앉아서 호작질을 하곤 하죠.

 

다음날 근무가 없는지라 저녁에 퇴근해서는 보통 때는 먹지 않는 야식을 먹었습니다.

 

남편이 있음 "먹으면 안 된다고 난리 부르스"를 추는 라면도 삶아먹었고,

거기에 2차로 고기가 듬뿍 들어간 비빔밥도 먹었습니다.

 

새로 담은 김치,깍뚜기도 있고, 오뎅도 새로 만든지라 그것과 함께 먹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신경 써도 안 되는 몸매이고, 저녁에 안 먹어도 푸짐한 몸매의 소유자이지만..

먹고 싶은 건 꼭 먹어야 하는 집착도 있는 아낙인지라 그냥 먹었습니다.

 

야식을 두 번에 걸쳐서 먹으면서 남편 없는 자유를 제대로 누렸습니다.

 

남편은 TV앞에 앉아서 감자 칩을 한 봉지씩 먹다가 마눌한테 걸리면 그냥 씩 웃습니다.

 

"왜? 스트레스 받는 거 있어? 그래도 너무 저녁 늦게 한 봉지를 다 먹지는 마!"

 

마눌한테 걸려도 마눌이 이런 식으로 말하는지라 남편은 별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지만..

마눌이 저녁에 뭘 먹는 걸 발견하면 버럭 질러대는 남편의 말투!

 

"미친 거야? 더 뚱뚱해지고 싶어?"

 

안 먹어도 안 빠지는 살인데, 먹으면 배 둘레도 살이 더 붙겠죠.

 

남편 말이 진실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재수 없게 말하면 안 되죠.

 

더럽고 치사해서 남편이 있을 때는 아예 안 먹는 방법을 취합니다.

남편이 없는 시간에 먹으면 되니 말이죠.ㅋㅋㅋㅋ

 

남편이 없으니 불편한 거보다는 편한 것이 더 많습니다.

이러다 남편이 돌아오면 심히 불편할거 같아서 고민입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26

  • 2018.02.01 00: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세상의 모든 남편들은 다 우리남편같은줄 알고 사는 아낙입니다. 다들 세상에서 "제일 뚱뚱한 여자는 내 마눌"이라고 하지 않나요? 안그런 남편과 사시는 분들은 축복받으신 겁니다.^^

  • 향기양초 2018.02.01 06:04

    저도 오늘아침부터 Spar가서 숙주랑 배추사와서 육개장 비슷한 국과 내멋대로 김치 담갔어요.. 집사람은 맛있다고 하는데.. 30%부족한맛이나네요... 사진에서 보이는 김치는 맛나보여요..^^
    답글

    • 원래 자기가 한 음식은 남이 한것보다 맛이 없는 모양입니다.^^; 남편분이 해주시니 육개장도 김치도 아내분이 맛있게 드셨지 싶습니다.

      감사하셔야해죠. 해주는거 먹으면서 "맛없다"고 투덜대는 간큰 아내(저죠.^^;)도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팡이원 2018.02.01 07:0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 프란치스카 2018.02.01 09:51

    저는 남편이 출장가면 혼자 있는것이 무서워요^^ 아이들과 같이 있을때는 애들을 돌보기도 하지만 의지가 되기도 했지요. 지금은 직장따라 학교따라 나가 있어서 남편이 출장가 있으면 혼자가 되니 유아기적 무서움이ㅋㅋ 지금 제나이는 제 두번째 동생이 지니님과 같으니 지니님 큰언니 연배일거 같습니다. 참 우스운 고백이죠^^
    답글

    • 저는 남편 출장가있는 동안 바쁘기도 하지만.. 집안을 개판으로 어질러놔도 잔소리 하는 사람이 없으니 집안에 난리가 났습니다.^^; 이러다가 집주인 시누이가 주말에 들이닥칠까봐 걱정입니다. 주말에 온다면 대충 정리라고 해야할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8.02.01 10:46 신고

    옆에 없으면 편한것 같아도 참 불편하다는걸 저는
    종종 느꼈습니다 ㅎ
    답글

  • Favicon of https://just-write.tistory.com BlogIcon 쓰는_사람 2018.02.01 18:48 신고

    불편한 것보다 편한 게 더 많다는 말씀에 너무 격하게 공감하는, 3년차 새댁입니다 ㅋㅋ
    출장 기간 동안 야식 드세요. 매일 드세요!^^
    피곤할 때는 먹고 싶은 음식 양껏 먹는 게 최고잖아요.
    답글

    • 맞습니다. 먹고 싶을때는 먹어줘야 스트레스가 풀리죠. 먹지마라고 짜증을 내면 아주 쪼금만 먹고 싶었던 음식이 미치도록 먹고싶은 음식으로 급상승하더라구요. 남편이 한 1년동안 가는 프로젝트는 없는지 물어봐야겠습니다.ㅋㅋㅋㅋ

  • 느림보 2018.02.01 23:15

    일주일에한번정도 일때문에 집에 못들어오는데
    전 엄청난해방감을 느낍니다
    보고픈 영화도한편보그 나만의 시간을 즐기죠 ㅎㅎ
    그레비해 랑군은 완전 폐인이 돼서 오더라구 여 ~~~^^",
    하기야 저두 친정이나 형님댁가면 깊은잠을 못자요 ㅜㅜ
    답글

  • 2018.02.02 05: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8.02.02 09:2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xstorm.tistory.com BlogIcon 최운식 2018.02.03 03:31 신고

    배고픕니다 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axstorm.tistory.com BlogIcon 최운식 2018.02.04 03:25 신고

    하하 ㅋㅋㅋㅋ 감사합니다 ^^
    답글

  • 시몬맘 2018.02.06 11:37

    저는 집에 냉장고가 하나라 김치를 그냥 보관하는데요..(켈라가 없는 집라서요.. ㅠㅜ) 이케*에 파는 밀폐용기에 담아 보관하시면 냄새가 많이 안나요..^^
    덜어서 드실건 거기다 보관하시면서 드셔도 좋을듯해요~ㅎㅎ
    답글

  • 2018.02.07 04: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제 마지막주입니다. 남편이 매일 자기 얼굴 사진찍어서 보내주고, 마눌도 뭘했는지 (실내)자전거를 탔는지 감시(?)를 하는통에 남편이 없다는걸 전혀 실감하지 못한 기간입니다.^^

  • 민민엄마 2018.02.13 00:24

    남편분이 기나긴 출장을 가셔서 자유시간이었겠어요.
    제경우엔 남편이 해외출장을 가더라도 고작해야 일본으로 2박3일만 가니 자유시간을 느낄 겨를도 없거니와 혹이 두마리나 있어 자유롭지 못하네요.
    그렇지만 남편이 없는 틈을 타 혹 두마리를 데리고 동네맛집을 탐방하러 다녀요.
    답글

    • 혼자보다 외롭지 않아서 좋으실거 같은데요.^^ 한달이란 기간이 생각보다 훅~ 가버린지라 남편이 오자마자 물어봤습니다. "남편, 러시아 또 언제 가?"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