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다시 만나 반가운 식당, 3 goldenekugeln 드라이 골던 쿠겔른

by 프라우지니 2018. 1. 21.
반응형

 

제가 그라츠에 살 때 가끔 가는 식당이 하나 있었습니다.

때로는 사람들과 때로는 혼자 가기도 했었죠.

 

제가 그라츠에 도착했던 초기에 다녔던 한인교회.

 

그곳에서 만난 청년 교인들이 그라츠에 도착해서 아직 시내 지리도 어두운 아낙인 저를 데리고 이 식당을 갔었습니다. 다들 주머니 사정이 뻔 한지라, 내가 먹은 건 내가 내려고 했었는데, 나를 데리고 갔다고 밥까지 사주는 한국인심을 제대로 보여줬었죠.

 

그렇게 알게 된 이 식당.

남편에게 물어보니 남편도 대학을 다닐 때 많이 갔었던 식당이었다고 합니다.

 

주머니 사정이 가난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시작한 식당은 날로 발전해서 그라츠 시내 곳곳에 몇 개의 지점까지 가지고 있었습니다.

 

가격 또한 나름 저렴한지라 한 끼를 배부르게 먹어도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은 곳이죠.

 

우리가 그라츠를 떠나면서 이 식당을 더 이상 다닐 수는 없었습니다.

이 식당은 린츠에는 없었거든요.

 

린츠에서 이렇게 저렴하고 푸짐한 식당은 없는지라 그러려니..하고 살았었는데..

우리 동네 쇼핑몰이 증축을 하면서 새로운 가게들이 새로이 선보였는데..

그중에 우리가 알던 그 식당이 있었습니다.

 

처음 쇼핑몰에 새로 생기는 가게들의 간판에서 이 가게이름을 발견하고,

제가 제일 먼저 한일은 남편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남편, 남편, 쇼핑몰에 3 goldenekugeln 드라이골데네쿠켈른이 들어와~”

 

남편은 근무 중에 마눌의 뜬금없는 전화에 많이 당황했지 싶습니다.

아무리 반가워도 그렇게 근무 중인 남편에게 이 말을 하려고 전화를 하다니..^^;

 

 

그라츠에만 여러 지점을 가지고 있던 식당이 이제는 전국적으로 지점을 내고 있는 모양입니다.

 

가격도 저렴한지라 저렴하게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식당인지라,

학생들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많이 이용하는 모양입니다.

 

 

 

이곳의 대표메뉴는 슈니츨입니다.

 

우리가 먹는 돈까스와 비슷하기는 하지만 고기를 두드려 상당히 얇은 것이 특징이고,

돈까스 소스 같은 것은 없이 레몬을 뿌려서 먹습니다.

 

넓은 슈니츨에 샐러드가 곁들여서 나오는 메뉴가 돼지고기 슈니츨은 6.90유로.

칠면조 슈니츨은 7.30유로입니다.

 

원래 슈니츨은 송아지고기로 만들어야 하지만, 요즘은 송아지 고기보다는 원가가 싼 돼지고기나 칠면조 고기로 만든 것이 더 잘 팔리는 슈니츨입니다.

 

 

 

그 외 오스트리아 대표 음식이라고 할 수 있는 Schweinbraten 슈바인브라턴(돼지고기구이).

 

보통 식당에서 이 메뉴를 먹으려면 10유로는 훨 더 줘야하지만..

이곳에서 파는 가격은 8.50유로.

 

돼지고기를 통째로 구은 후에 썰어서 나오는 고기조각과 사우어크라우트 그리고 마른 빵을 둥글려서 경단처럼 만든 크뇌들도 사이드 메뉴로 나옵니다.

 

쉽게 말하면 슈니츨은 아이들용, 돼지고기구이는 아빠용입니다.^^

 

 

 

시아버지도 이곳에 가면 매번 아빠 메뉴인 슈바인브라턴을 주문하십니다.

 

사실 어느 식당엘 가도 대부분의 슈바인브라턴은 자기네가 직접 구워서 썰어서 나오는지라,

제일 푸짐하고 먹을만하다고 할 수 있는 메뉴죠.

 

식당마다 다르지만 한국인의 입맛에는 아주 많이 짭짤한지라,

빵 같은 것을 추가해서 곁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쇼핑몰에 들어온 이 식당은 항상 사람들이 북적거립니다.

 

린츠 사람들도 저렴한 가격에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이곳의 매력에 사람들이 빠진 것인지..

이곳에서 한 끼를 먹으려면 테이블이 빌 때까지 잠시 기다려야 기회가 주어집니다.

 

다행이 이곳은 “예약제”가 아닌지라 아무 때나 빈자리가 나면 앉을 수 있죠.^^

 

 

 

저희식구도 이곳을 가끔 이용합니다.

남편과 둘 일 때도 있고, 시부모님을 모시고 갈 때도 있습니다.

 

음식 값은 나름 저렴한 편인데 항상 음료를 시켜야 하는지라 1인당 10유로는 쪼매 넘습니다.

아무리 저렴하다고 해도 4인 가족이면 팁까지 포함해서 45유로 이상은 지출이 되죠.

 

부모님을 모시고 가면 밥값은 아들이 내야한다고 생각하는 며느리인지라 항상 영수증을 책임지고 있습니다만, 시어머니는 아들이 사주는 음식을 매번 얻어먹기 부담스러운지 가끔은 주방에서 직접 슈니츨을 만드십니다.

 

아들이 사준 한 끼에 답례하는 어머니만의 방식으로 말이죠.

이글을 쓰다 보니 시부모님을 모시고 외식한지가 꽤 된 거 같습니다.

 

조만간 이곳을 한 번 더 방문해야 할 거 같습니다.

 

집에서 걸어가면 5분 거리에 있는 쇼핑몰이기는 하지만,

외식하는 기분은 제대로 느낄 수 있으니 말이죠.^^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