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여행 이야기/두바이 이야기

우리가 두바이에서 만난 거만한 현지인 검표원

by 프라우지니 2017. 12. 6.
반응형

 

있는 사람은 있는 수준에 맞게, 없는 사람들은 없는 수준에서 사는 것이 두바이.

관광객들도 경제적 수준에 맞게 다양한 수준으로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두바이 시내를 관광하면서 만나게 되는 사람들은 대부분 외국인.

대부분의 서비스 업종에는 엄청나게 많은 외국인, 특히 필리핀 사람들이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캡처

 

관광객 눈에 보이는 현지인들은 비싼 쇼핑몰을 어슬렁거리는 사람들뿐입니다.

 

남자들은 하얀 원피스를 빼 입고 다니고,

머리에 빨간 체크무늬 수건을 쓰고 다니는 사람들은 더 부자 라죠?

 

남편도 무슨 생각에서인지 두바이에서 이 남자용 하얀 원피스를 하나 샀습니다.

 

도대체 그걸 뭐하려고 사나? 했었는데, 시아버지 선물로 드렸습니다.

시아버지는 잠옷으로나 입으시는데, 한 번도 이걸 입고 나오신걸 보지는 못했습니다.

 

 

 

하얀 옷 입고 다니는 남자 옆에 항상 따라다니는 여자들은 하얀색과는 대조되는 까만 옷을 입고 다니죠. 얼굴까지 가린 이 옷은 “니캅”이라고 불리는 옷입니다.

 

검은 원단사이에 빠꼼하게 눈만 나오는 것이 특징이죠.

 

돈 있는 남자의 경우는 아내를 4명까지 둘 수 있는지라, 하얀 복장의 남자 뒤로 검은 옷을 입은 여성들이 줄줄이로 따라다녀도 별로 어색하지 않는 곳입니다.

 

돈 있는 현지인들은 생업에 종사하지 않고 이렇게 쇼핑몰에나 오가며 쇼핑하면서 사는 줄 알았었는데.. 현지인들도 일을 하기는 하는 모양입니다.

 

두바이공항에서 우리와 대화를 했던 유일한 현지인은..

에미레이트 항공에서 근무한다는 직원이었습니다.

 

얼마의 월급을 받는지는 모르겠으나, 짧은 며칠간의 휴가에 엄마, 동생들까지 데리고 유럽으로 휴가를 계획할 정도로 조금은 경제적 여유도 있어보였습니다.

 

우리가 머무는 호텔이 노동자들의 주거지역이라고 하니,

왜 그런 지역에서 머무는지 우리에게 질문을 했었습니다.

 

현지인들에게 외국인 노동자들이 머무는 지역은 “갈만한 곳이 아니다”라는 선입견이 있는 모양입니다. 관광객인 우리에게는 충분히 만족스런 조건이었고, 지역이었는데도 말이죠.

 

 

 

그리고 우리가 만난 진짜 두바이 현지인.

 

우리가 타고 다니던 메트로라 불리는 전차 안에서 검표원을 만났습니다.

 

서비스 직종이면 살짝 웃으면서 일을 해도 될 만한데 거만한 표정의 검표원은 승객사이를 누비면서 “티켓”만 외치고 다닙니다.

 

승객이 내미는 티켓을 그가 가지고 있는 기계로 스캔하면 끝.

 

돈 있는 현지인들은 비싼 자가용을 타고 다니니 이런 대중교통을 이용할리는 없죠.

메트로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대부분은 외국인 노동자들에 외국인 관광객입니다.

 

현지인은 거의 이용하지 않는 메트로라고 해도 현지인 검표원의 행동은 참 당당했습니다.

 

이렇게 거만한 검표원에게 유효하지 않는 티켓을 가진 승객이 걸리면,

어떤 식으로 반응할지 궁금하기까지 했습니다.

 

두바이의 검표원은 남자만 있는 줄 알았었는데..

여자 검표원도 만났습니다.

 

돈 많은 남편 덕에 그냥 집에서 먹고 노는 줄 알았었거든요.

두바이 여성들도 일을 하기는 하는 모양입니다.

 

 

 

여자 검표원도 남자 검표원과 마찬가지로 “당당”이 지나쳐 거만하게 까지 보였습니다.

 

메트로에서 검표를 하면 “공무원”이 아닌가 싶기도 한데,

세상의 모든 공무원들은 원래 이런 것인지..

 

사람들 사이를 누비면서 “티켓”만 외치고 내미는 티켓을 기계로 스캔하고는 사람들을 툭 치고는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그냥 가버리는 궁디 큰 여자 검표원.

 

지금까지 내가 만나온 전차 안의 검표원들은 승객에게 일종의 안내말씀을 먼저 날리죠.

 

죄송합니다만, 가지고 있는 표를 검사하겠습니다.”

 

그리고 표를 보여준 승객에게는 “감사하다”는 인사도 남기고 갑니다.

 

보통은 이런 기본적인 서비스정신을 가진 검표원들을 봐왔었는데..

두바이의 검표원들은 달라도 너무 다릅니다.

 

“미안하다, 검표하겠다, 협조해줘서 고맙다.”는 말은 다 생략하고..

날리는 한마디 “티켓~”

 

두바이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만들어 놓은 “친절한 두바이” 이미지를 이렇게 거만한 현지인 검표원들이 조금씩 깎아 먹는다는 생각이 드는 건 저만의 생각일까요?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