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4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767-우리에겐 너무 비싼 HObbiton 호비튼

by 프라우지니 2017. 7. 27.
반응형

 

뉴질랜드 출신의 “피터잭슨”감독의 여러 영화가 전 세계적으로 성공을 하면서 뉴질랜드가 알려졌습니다. 영화 덕에 관광객이 많이 오고, 영화 속 촬영지를 찾아가는 상품까지 등장을 했죠.

 

“반지의 제왕”시리즈가 성공을 하고, 후속으로 나온 “호빗”.

 

 

 

호빗의 촬영지로 알려진 Matamata 마타마타.

 

어차피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니 한 번 들려보자고 남편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낚시에만 관심이 있는 남편은 낚시 외에는 다 필요 없는 일이라고 생각을 하는지라..마눌이 보고 싶은 곳, 가고 싶은 곳을 가고자 할 때는 많은 시간투자를 해서 남편을 회유 해야 합니다.

 

먹힐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습니다만, 이번에는 먹혔습니다.^^

 

 

 

마타마타의 시내에는 이곳에 Hobbiton 호비톤이라는 것을 알려줍니다.

 

모르고 이곳을 왔더라도 시내에 있는 관광안내소 건물과

호비톤이라는 이정표 혹은 상징물이 있으니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어차피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니 이왕이면 이곳을 거쳐 갔으면 했고,

여기까지 온 김에 호빗 촬영지를 보고 싶었습니다.

 

 

 

마타마타의 관광안내소는 호빗이 사는 집입니다.

 

호빗 촬영지에 가야만 볼 수 있는 건물인줄 알았는데, 여기서 보네요.

지나가는 관광객들은 이 집을 배경으로 증명사진 한 장씩 박고 다시 떠납니다.

 

 

 

관광안내소는 돈 내고 입장하는 곳이 아니니 그냥 입장합니다.

이곳에서 호비튼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겠지요.

 

 

 

출입구가 영화에서 본 것같이 둥글게 생겼습니다.

 

영화에서처럼 문이 작지 않아서 인간들이 고개를 숙일 필요 없이 입장이 가능합니다.

 

 

 

안에 들어가면 관광안내소가 지어진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이 건물을 지은 사람들에게 ‘감사’를 하는 의미도 있고,

이곳이 어떻게 지어졌는지 관광객에게 설명하는 의미도 있는 거 같습니다.

 

 

 

관광안내소의 둥근 창도 예쁘게 보입니다.

 

처음에는 예쁘게만 보였던 창인데, 조금 더 보다보니..

“만들기 어려웠겠다”, “당연히 비싸겠다." 는 생각이 듭니다.

 

참 뚱딴지같은 생각을 하는 아낙입니다.

 

 

 

관광안내소 안에는 이런저런 호빗 영화에 관련된 기념품들이 많습니다.

그중에 제 눈에 띈 것은 바로 이 우표입니다.

 

뉴질랜드에서 이 우표를 붙여서 우리 집으로 엽서를 보내면,

나중에 여행을 끝내고 집에 돌아오면 뉴질랜드 기념품이 기다리고 있겠죠?

 

 

호빗 촬영지인 호비톤의 입장료가 이리 비싼 줄 몰랐습니다.^^;

1인당 75불이면, 둘이면 150불인디.

 

호비톤에 가서 집안을 둘러보고, 호비톤을 배경으로 사진 몇 장 찍고,

호비톤을 한 두 바퀴 산책 도는 정도일 텐데..

그 대가로는 조금 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는 한두 달 여행 온 관광객이 아닌 길 위에서 사는 인간들인지라,

이곳은 관광안내소에서 구경한 호빗의 집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고 해도 굳이 호비톤까지는 안 가지 싶습니다.

우리는 이미 호빗이 사는 집을 관광안내소에서 봤으니 말이죠.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s://goodtip.co.kr BlogIcon 꿀팁걸 2017.07.27 09:31 신고

    어머!!! 입장료가 저렇게 비싸요?! 호빗을 안보면 당장이라도 어떻게 될 게 아니라면 너무 비싸네요 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7.28 16:43 신고

      입장료가 거의 배를 째는 수준입니다. 뉴질랜드는 돈이 있는 여행자와 없는 여행자의 여행 패턴이 다르답니다. 있는 사람들은 입장료 비싼데도 그냥 팍팍 들어가고, 빙하도 헬기타고 올라가서 보던가 가이드투어해서 보러가지만... 가난한 여행자들은 빙가는 공짜로 갈수 있는한 가까이에 가서 보고, 비싼 입장료가 있는 곳은 패스~ 그렇다고 슬프거나 하지는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