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3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567-우리가 즐겨먹던 간식,Swede 스위드 순무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10. 21.
반응형

 

너무 오랫동안 여행기(아니고 생활기 아닌가베?) 에서 손을 떼고 있었습니다. 이러다가는 기억도 희미해지고 영영 못 쓸 거 같은 걱정도 조금 되는지라 앞으로는 시간이 되는대로 일주일에 1회씩이라도 쓰려고 합니다.  그동안 제 여행기를 기다리신 분들(누가?) 에게는 반가운 소식이죠?

 

--------

 

자~ 이야기 들어갑니다.^^

 

 

저희가 여행 중에 이용했었던 간식 중에 하나는 바로 Swede스위드라고 불리는 순무입니다.

 

여기서 잠깐!

스웨덴 순무를 어떻게 생긴 것인지 보고 가실께요~~^^

 

 

인터넷에서 퍼왔습니다.^^

 

처음부터 이 순무를 간식으로 먹겠다고 샀던 것은 절대 아니구요.

우연치 않게 먹었다가 맛있어서 나중에는 간식으로 활용하게 되었죠.

 

우연히 순무를 먹게 된 그 사연으로 들어 가시겠습니다.^^

 

저희부부가 길 위에 살기위해 처음으로 길을 나설 때 웰링턴에서 출발했습니다.

한 달 동안 그곳에서 살면서 우리들의 캠핑카를 만들어야 했었거든요.

 

그곳에 머무는 동안에 시시때때로 한국 음식을 했었는데, 떠나기 전에는 그 집 사람들을 위해서 비빔밥을 만들었습니다. 수퍼에서 비빔밥 재료를 살 때, 무 대신에 순무를 사서 무치고, 볶아서 비빔밥에 넣었었죠.

 

비빔밥 해 먹고는 그 집 냉장고에서 두었던 순무 쪼가리를 그 곳을 떠나오면서 챙겨서 왔었습니다. 내가 샀던 내 야채였고, 그곳에 놓고 오면 음식쓰레기로 분류가 될 거 같아서 말이죠!

 

그렇게 길 위에서 며칠이 지나고 우리들의 작은 차량용 냉장고에는 말라빠진 순무가 거의 같은 포즈로 냉장고를 열 때마다 저를 빤히 쳐다보고 있었지만, 그때는 감히 먹을 생각을 하지 않았었습니다.

 

“저걸로 스프를 만들까? 아님 샐러드에 넣어 버릴까?”

 

뭐 이런 생각은 했었지만 말이죠!

 

그렇게 무관심하게 순무를 봤었는데, 배고프면 헐크되는 마눌에게 변신의 기회가 왔었습니다.

배는 고파 죽겠는데, 먹을것은 없고, 그때 냉장고를 열었더니만 보이는 말라빠진 순무쪼가리.

 

“그래, 내가 오늘은 너를 먹어야겠다!”

 

그렇게 순무를 맨입으로 먹었습니다.

 

분명히 무 인데 먹어보니 정말 맛있습니다.

그렇게 마눌은 말라빠진 순무에서 그 맛을 알았습니다.

 

이제 맛있다는 걸 알았으니 장보러 갈 때 순무를 사야하는데..

아기 머리통만한 순무를 남편이 쉽게 사라고 할 거 같지는 않습니다.

 

 

남편이 수퍼에서 장보다가 열 받으면 하는 말!

 

“그럼 그건 당신이 사!”

 

이 말을 일단 남편이 해야 마눌이 순무를 살 수 있는 거죠!^^

 

그래서 장보러 가서는 순무 하나를 카트에 담았습니다.

마눌이 담은 순무를 남편은 얼른 다시 제자리에 갖다 놓습니다.

(저희 부부가 장보는 방법입니다.^^;)

 

남편이 갖다놓은 순무를 마눌은 다시 카트에 담습니다. 고집이 별로 없는 마눌은 남편이 이렇게 제자리에 갖다놓으면 대부분은 그냥 그 물건에 대해서 포기를 합니다. 그것을 남편도 잘 알고 있구요. 그런데 마눌이 다시 챙긴다는 건 마눌이 그 물건을 꼭 사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고, 그럴 경우에는 남편도 마눌을 이기려고 하지 않고 그냥 넘어갑니다.

 

날 빤히 쳐다보던 남편이 한마디 합니다.

 

“이걸 갖다가 뭐 할껀데? 가격도 비싸고(이때는 2달러?) 크기도 크고( 복수박보다 더 큰)”

“나 이거 간식으로 먹으려고 사는 건데?”

“아니 왜 이런 걸 간식으로 먹어?”

“이게 얼마나 맛있는데? 당신도 한번 먹어봐. 진짜 맛있어. 그리고 건강에도 좋아~^^”

 

마눌의 의지를 파악한 남편이 돌아서면서 한 마디 했습니다.

“그거 당신이 사! 그리고 나한테 그거 먹이려고 하지마!”

“알았어~ 고마워!!”(내 돈 주고 사라는데 뭐가 고맙다는 이야기인지 원!^^;)

 

 

 

그렇게 커다란 순무를 마눌이 처음으로 샀습니다. 완전히 간식용으로 말이죠!

그리고 남편이 운전하는 차안에서 껍질을 까서는 맛있게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보통 옆에서 맛있게 먹으면 한번쯤 “나도 한번 줘봐봐!” 할 만한데, 남편은 절대 그런 말을 하지 않습니다. 너무 맛있는데 안 먹는 남편의 입에 순무 한 조각을 얼른 밀어넣어 봤습니다.

 

인상 쓰는 남편을 쳐다보면서 한마디 했죠!

 

“이것만 먹어. 그럼 다음에는 절대 먹으라는 소리 안 할께!”

 

그 소리에 안심이 됐는지 남편은 입에 밀어 넣어준 걸 먹었습니다.

그리고 저의 순무 먹기는 계속됐습니다.

이 순무는 무이면서도 맵지도 않고, 단단해서 완전 맛있습니다.

 

내가 입에 넣어준 순무를 다 먹은 남편이 무관심한척 하면서 한마디 합니다.

 

“나도 줘!”

“뭐라고?”
"나도 달라고!"
“왜? 맛있어?”

“.....”

“맛있구나! 내가 맛있다고 했잖아~ 이건 가난한 여행자의 간식으로 딱이라니깐~~”

 

그렇게 남편도 순무 간식에 동참하게 되었습니다.

 

순무가 맛있는 것도 알고, 간식으로 딱인 것도 맞는데, 이 순무의 가격의 오르락 내리락 하는지라 항상 사지는 못했습니다. 저렴할 때는 1.50불이지만, 보통 때는 2.50불 정도에 판매되는 야채였거든요.

 

잘 달리던 차안에서 밖을 보던 마눌이 갑자기 외쳤습니다.

 

“차 세워!”

 

깜짝 놀란 남편이 차를 갓길에 세우자마자 마눌이 미친듯이 밖으로 뛰어나갔습니다.

 

 

 

 

마눌이 본건 바로 순무를 봉투에 담아서 판매하는 길가의 행상이였습니다.

 

마눌은 달려가서 여러 봉투를 비교 분석한 결과 가장 크고 무거운 봉투를 하나 챙기고서는 돈통에 돈을 넣고 무겁게 낑낑 거리면서 들고왔습니다. 이때는 남편도 순무를 잘 먹기는 했지만, 지금 마눌이 들고 오는 10kg은 족히 넘어 보이는 봉투는 과하다고 생각한 모양입니다.

 

남편이 얼굴에 짜증이 섞여서는 한마디 합니다.

 

“아니, 이걸 언제 다 먹으려고 그래? 그냥 수퍼에서 사면 되잖아!”

“수퍼에서 사면 한 개에 2불도 넘잖아. 여기는 완전 큰 것이 5개나 들어있어.ㅋㅋㅋ”

“그래도 싸게 사서 다 못 먹고 버리면 낭비야!”

“걱정 마! 내가 다 먹어 치울테니까!^^”

 

그렇게 간만에 푸짐하게 순무를 산 마눌은 그 날 이후 순무를 입에 달고 살았습니다.

매일 먹어도 질리지는 않았지만, 제가 산 순무의 양은 너무 많았던 모양입니다.

떠날 날을 코앞에 두고 있었거든요.

 

결국 저는 1차 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출국하는 공항에도 순무를 썰어서 간식으로 챙겨가야 했습니다. 마눌이 떠나고 혼자 남았던 남편도 혼자서 열심히 순무를 먹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남은 것은 배낭여행자 숙소에 그냥 두고 남편도 출국을 했었습니다.

 

저희가 다시 입국해서 북섬을 여행하는 동안에는 순무를 자주 먹을수가 없었습니다.

이것도 제철이나 싸게 살 수 있는 야채였거든요.

 

뉴질랜드를 여행중이시거나 그곳에 계신다면 이 스위드 순무를 꼭 맛보세요.

정말 맛있는 건강 간식이니 말이죠!^^

자! 오늘은 여기까지!

 

지나간 여행기여서 일기장을 지참하고 글을 써야할거 같습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24

  •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4.10.21 00:50 신고

    뉴질랜드 순무와 비슷한 건지 모르겠지만, 저희 어머니께서도 순무를 좋아하세요.
    저는 뭔 맛인지 잘 모르겠는데, 어머니는 시원하고 달큰해서 맛있다고 하시네요ㅎㅎ
    답글

    • 순무는 무보다는 단단한데, 무처럼 맵지않고 약간 단맛이 돌아서 아주 맛있답니다. 한국서는 강화도에서 순무를 본것같아요. 뉴질랜드 순무는 한국순무에 비해서 크기도 크지만, 안에 바람든것은 없구요. 아주 맛있더라구요. 한국 순무는 아직 생것으로 먹어본적이 없답니다. 다음에 한국가면 먹어봐야지요.^^

  • 2014.10.21 20: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콜라비는 저도 즐겨먹는 야채인데요. 콜라비랑은 다른 종류랍니다. 콜라비는 물이 많은 무쪽이라면 순무는 더 단단하고, 더 달콤하고 같은 무라고 해도 다른 종류인거 같습니다.

  • 느그언니 2014.10.21 20:23

    오~ 흥미로운 먹거리네요.. 순무라..
    답글

  • BlogIcon Erik 2014.10.21 23:27

    ㅎㅎ...글을 보니까 순무가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제가 사는 곳은 미국인데 여기 그로서리에는 있을까 한번 찾아 봐야겠습니다^^
    한국서도 순무김치 같은걸 많이 담아 먹던데...
    남편분은 성격이 특이하면서 은근히 귀여우신것같습니다.어떻게 연애 하셨는지 궁금하네요^^
    답글

    • 마눌이 버릇을 잘못들인거 같아요.
      안먹는다고 하면 안 줘야하는디.. 3살짜리 아이 밥 먹이듯이 "한번만, 한번만"하면서 따라 다니거든요. 그래서 성격이 쪼매 거시기합니다. ^^;

  •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4.10.22 18:23 신고

    아쉽게도 뉴질랜드를 몇 번 여행했는데
    한번도 못봤네요...ㅎㅎ..
    우리 어릴 적에도 무가 먹거리이긴 했습니다. 하지만 그때는 먹거리가 없어서였는데....
    그 맛이 참 궁금하네요.
    답글

    • 슈퍼마켓에가면 순무는 사계절내내 있은 편인데, 제철에 나는것이 제일 맛있지요. 이때가 5월이였는데 제철이였습니다.

      순무는 무처럼 맵지도 않구요. 전혀 무같지 않는 맛인데..
      나중에 트림할때 나는 냄새를 보면 무는 맞습니다.ㅋㅋㅋㅋ
      약간 달달하면서도 씹는맛이 있는지라 건강간식으로 딱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22 18:35

    현재 잠시 홍콩에서 사는 1인입니다. 스위드 순무가 근처 마트에서 판매되는 것을 보고
    살까말까 여러번 고민하다가 지나치기 일수였어요. 제가 콜라비를 너무 좋아하거든요.
    간식으로 자주 먹고는 했는데 요 위에 코멘트를 보니 콜라비보다 수분양이 적다면 그 맛이 어떨까 굉장히 궁금해지네요. 과일로 치면 비교적 수분양이 많은게 더 달콤하긴한데 드래곤후르츠도 좋아하거든요! 내일 사먹어봐야겠네요.
    답글

    • 콜라비는 물이 많고 아삭한 맛이나고, 순무는 물은 없으면서 약간 단맛도 나고, 씹는맛도 있습니다. 배고플때 먹으면 요기도 되구요. 문제는 한번 순무로 배를 채운후에 다시 배가 고플때는 또 순무를 먹게되지는 않더라구요. 한번 드셔보세요.
      그냥도 드셔보시고, 샐러드에 넣어서도 드려보시고, 무침이나 볶음을 무처럼 생각하고 요리하셔도 맛있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28 16:12

    저희 아빠 출장으로 담주 뉴질랜드 간다는데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blogandme2.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앤미 2014.10.28 16:18 신고

    안녕하세요. 블로그 내용이 좋아서♡ 블로그모음 서비스인 블로그앤미(http://blogand.me) 에 등록했습니다. 원하지 않으시면 삭제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bonobo007.tistory.com BlogIcon amuse 2014.10.28 17:49

    어떤 맛일지 정말 궁금하네요 ~~ ㅋㅋ 무 종류가 맞긴 맞는 것 같군요 ㅎㅎ
    답글

    • 모르고 먹으면 무라고는 생각이 안듭니다. 나중에 트림할때 냄새가 무랑 똑같지만 말이죠! 에궁! 지금은 이 순무 맛이 가물가물하려고 합니다. 참 맛있는 간식이였는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28 17:56

    순무가 우리나라 강화도에서 많이 나는 그 순무와 맛이 비슷한가? 궁금하네요~^^
    답글

    • 저도 예전에 강화도에 갔다가 식당에서 밥먹으면서 순무김치를 먹어본적은 있는데, 한국의 순무는 작지 않나요? 한국 순무를 그냥 먹어보지 못해서 그 맛을 말씀드리기는 힘들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oiu9.tistory.com BlogIcon 함대 2014.10.28 19:51 신고

    겉모양은 치즈케익같네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fkisocial.tistory.com BlogIcon FKI자유광장 2014.10.29 09:22 신고

    순무 맛이 어떨지 궁금해요 직접 먹어보고 싶어요 ㅎㅎ
    답글

    • 저도 이제는 그 맛이 가물가물합니다.^^;
      한국에 가게되면 한국 순무도 먹어봐야겠습니다.
      아니, 여기서도 순무를 찾아봐야겠습니다. 유럽 순무를 찾는다면 그 맛도 공개해드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