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시어머니와의 쇼핑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8. 30.
반응형

저는 쇼핑 하는 걸 무지하게 좋아합니다.

 

쇼핑가서도 지름신이 강림하는 일은 없는걸 보면..

물건을 사들이는 것보다는 그저 구경하는 걸 좋아한다는 것이 맞는 단어인거 같습니다.

 

지금 살고 있는 시댁 근처에는 엄청나게 큰 쇼핑몰이 있습니다.

느긋하게 걸어가면 5분, 자전거타고 열나게 페달을 밟으면 1분도 채 안 걸리는 거리죠!

 

린츠(오스트리아에서 3번째로 큰 도시) 가 포함된 연방주에서 제일 큰 쇼핑몰이다 보니 오는 사람들도 엄청나게 많습니다.

 

이렇게 커다란 쇼핑몰이 집 가까이에 있다보니 항상 좋은 점만 있는 건 아닙니다.

 

요리하던 중에 필요한 것을 사러 수퍼마켓에 가는데, 집에서 입고 있던 옷을 입고 자전거를 타고 가는지라, 쇼핑몰 안에 들어서야 내 옷차림이 다른 사람하고 다르다는 걸 종종 발견합니다.

 

다른 사람들은 쇼핑몰에 온다고 완전 차려입고 오는데, 저는 집에서 입던 옷차림 그대로이니 참 비교가 되지만, 그렇다고 동네 수퍼마켓 가면서 옷 차려입고 가는 것도 우스워서 얼굴에 철판 깔고는 그냥 드나들고 있습니다.^^;

 

이렇게 동네 시장 나오듯이 나다니는 쇼핑몰도 차려입고 올 때가 가끔 있습니다.

시어머니와 함께 쇼핑을 나오면 일단 차려입게 되더라구요.^^

 

이 날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신발을 사주고 싶으셨던 모양입니다.

몇 년을 잘 신었던 검정 가죽단화 밑창의 생고무가 너덜너덜해져서 버리는 걸 보신 시아버지가 시어머니께 말씀하신 모양이였습니다.

 

얼마 전에도 시어머니가 신발을 두 컬레 사주셨는데..

그때 며느리는 정말 곤욕스러웠습니다. 

 

시어머니의 주머니 사정을 생각해서 젤 저렴하면서도 마음에 드는 디자인의 신발을 고르는 것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그때의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jinny1970.tistory.com/960

시어머니가 사주신 신발 두 컬레!

 

버린 신발의 디자인을 이미 알고계신 시어머니는 비슷한 디자인의 신발이 있는 쪽으로 가시는데.. 가죽재질의 신발은 가격이 100유로를 훌러덩 넘습니다.

 

제가 버린 가죽신발은 재질은 훌륭한 가죽 단화인데, 덤핑으로 처리되서 저렴하게 판매 될 수 밖에 없었던 운명을 지닌 녀석을 동대문 일요시장에서 단돈 삼 천원에 건진 보물이였습니다.

 

단돈 삼천원이였지만, 가죽 단화였고, 백유로짜리보다 훨씬 더 품위있는 디자인이였습니다.

(제가 좋은 품질의 비싼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는 아주 비상한 재주가 있는 아낙입니다.^^)

 

며느리한테 비싼 신발을 사주시려고 작정하신 모양인데, 그렇다고 그걸 받을 며느리는 절대 아닌거죠! 며느리가 직접 신발을 사서 신을 능력이 없는 것도 아니니 말이죠!^^

 

 

 

앞서 가시는 어머님의 뒷모습

 

결국 며느리 신발 사 주시는 걸 실패 하신 어머니 이번에는 옷가게로 발길을 옮기셨습니다.

 

쇼핑몰 안에서도 젤 비싼 브랜드만 파는 가게로 들어가십니다.

옷 살 생각도 없고 관심도 없는 며느리지만, 일단 시어머니 뒤를 따라는 다녀야 하는거죠!

 

어머니는 이 옷, 저 옷을 자꾸 며느리 몸에 갖자 대십니다.

 

“이 옷의 색이랑 디자인이 너랑 잘 맞는 거 같다. 한 번 입어볼래?”

 

시어머니가 내미시는 옷의 가격표를 한번 살짝보고 며느리는 옷을 얼른 제자리에 갖다 걸어놓습니다. 시댁이 갑부여서 유명브랜드 옷을 마구 사 입을 수 있는 수준의 아니고!

 

몇 백 유로 주고 옷을 산다고 해도 그 옷을 입고 갈만한 행사가 있는 것도 아니니 말이죠!

 

쇼핑몰 두어시간 도는 동안에 “NO" 만 외치는 며느리가 미우셨나봅니다.

 

“너는 며느리가 왜 시어머니 말은 하나도 안 듣니? 나 화났어!”

 

그렇게 말씀하시고 돌아서서 가시는 시어머니!

 

“엄마, 옷이나 신발이나 제가 필요하면 살께요!”

“왜 나는 니 신발이나 옷 사주면 안 되냐?”

 

며느리 뭐라도 사 주시고 싶으신 시어머니의 그 마음은 잘 알지만, 얼마 안 되는 연금 받아서 생활하시고, 저금하시고 알뜰하게 사시는 걸 너무도 잘 아는 며느리인데, 사 주신다고 넙죽넙죽 받을 수 만도 없는 것이 며느리 마음입니다.^^;

 

쇼핑 나왔다가 토라져서 빠른 걸음으로 몰을 나서시는 시어머니의 뒤를 며느리는 오늘도 종종거리는 걸음으로 따라가면서 오늘의 쇼핑을 마칩니다.

 

엄마, 당신이 며느리를 생각 해 주시는 그 마음만 받아도 며느리는 행복하답니다.

하지만 쇼핑은 오지 말자구요! 시간 낭비에 체력낭비이니 말이죠!

 

며느리는 주시고 싶어 하시는 그 마음만 감사히 받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3

  • Favicon of https://rin5star.tistory.com BlogIcon Rin5star 2014.08.30 03:00 신고

    다정한 시어머니시네요 :)
    며느리에게 좋은걸 사주고 싶어하시는 시어머님도 그런 시어머니를 배려하는 지니님 모습도 보기 좋아요.
    두분 정말 부럽네요.
    답글

    • 그렇게 생각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요새는 시어머니한테 제가 몰라도 되는 집안의 비화를 너무 많이 듣고있어서 조금 고민스럽습니다. ^^;
      시어머니는 저한테 얘기하면 스트레스가 풀리시겠지만, 저는 누구한테 이야기를 해야하는지..^^; 남편은 시어머니한테 들은 얘기를 해주려고 하면 들으려고 하지도 않고 짜증을 냅니다.
      나도 들은 이야기를 털어놓을 곳이 필요합니다.^^;

  • 2014.08.30 14: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시댁은 이상하게 시아빠는 딸바보, 시엄마는 아들바보인지라, 시엄마는 시누이가 와도 그냥 멀뚱멀뚱쳐다보시고 맙니다. 아빠는 살갑게 필요한거 없는지 살피시고, 시누이 비엔나로 갈때는 직접 마당에 나가서 필요한 야채들 따주시고 하시구요. 시엄마도 친구없이 오랫동안 혼자 계셨던지라 많이 외로우셨나보더라구요. 사람이 그런거 같아요. 내가 마음을 여는만큼 상대방이 그것을 본답니다. 내가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는 상태에서는 상대방이 아무리 잘하려고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죠. 님도 조금 더 마음을 여실 필요가 있는거같아요. 같은 여자로 보면 시어머니도 나랑같은 처지의 아낙이랍니다.^^

    • 시댁은 이상하게 시아빠는 딸바보, 시엄마는 아들바보인지라, 시엄마는 시누이가 와도 그냥 멀뚱멀뚱쳐다보시고 맙니다. 아빠는 살갑게 필요한거 없는지 살피시고, 시누이 비엔나로 갈때는 직접 마당에 나가서 필요한 야채들 따주시고 하시구요. 시엄마도 친구없이 오랫동안 혼자 계셨던지라 많이 외로우셨나보더라구요. 사람이 그런거 같아요. 내가 마음을 여는만큼 상대방이 그것을 본답니다. 내가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는 상태에서는 상대방이 아무리 잘하려고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죠. 님도 조금 더 마음을 여실 필요가 있는거같아요. 같은 여자로 보면 시어머니도 나랑같은 처지의 아낙이랍니다.^^

  • 느그언니 2014.08.30 20:02

    마음이 이쁜 며눌.. 하지만 주는 즐거움을 매번 뿌리치면 사이가 멀어집니다..
    시어머니에게도 주는 즐거움을 느끼게 해주는것은 그분의 정신건강을 지키는길입니다..^^
    답글

    • 시엄마는 매일 음식해주시는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식비는 시엄마가 부담하시는지라 저는 매일 시엄마한테 얻어먹고 있는걸요.^^ 작은것은 저도 받고, 저도 작은걸로 많이 드리려고 노력합니다.^^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8.30 20:51 신고

    좋은 시어머니이신 것 같아요. 며느리이신 지니님을 계속 생각해주려고 하는 것 같은데요?^^
    답글

    • 많이 외로우신 분이여서 그런거 같아요.
      지금까지 대화할 상대가 많지않아서 가슴에 쌓인것이 많으신거 같더라구요. 저랑 대화하면서 그동안 쌓인것을 풀어내셨음 좋겠습니다. 원래 가슴에 맺힌것이 많은 사람들은 그걸 풀어줘야하거든요.

  • Favicon of https://japanmodel.tistory.com BlogIcon 세르비오 2014.08.30 21:56 신고

    가끔 그런게 있죠. 나는 집앞 백화점을 동네 니까 편하게 입고 가는데 다른 사람들은 잘 차려입고 오는.. 우스운 상황 ㅎㅎ
    답글

    • 네, 많이 웃깁니다. 특히 주말같은 경우는 쇼핑몰이 미어터지게 사람들이 많이 오거든요. 가끔씩 헐리우드 스타까지 오면 난리가 납니다. 얼마전에는 헐리우드의 스캔들메이커인 "린제이 로한"이 사인회하고 파티하러 쇼핑몰에 왔었답니다. 제가 볼때는 동네 수퍼마켓이 있는 쇼핑몰인데, 다른 사람들은 이런저런 이벤트가 많이 있는 올만한 쇼핑몰인거 같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4.08.30 23:35 신고

    그래도 시어머님이 많이 이뻐하시나봐요ㅎㅎ
    답글

    • 제가 외국으로 시집왔다고 다른 사람들보다 저를 많이 챙기세요. 남편이 아무렇지도 않게 장난치는것(마눌 못살게 구는)도 남들 보기에 안좋다고 못하게 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