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전국일주 in 2005

자동차타고 돌아본 50여일간의 뉴질랜드 전국일주 32회 Thames-Tauranga

by 프라우지니 2012. 2. 14.
반응형

42일차 2005년 2월23일

Thames- (Opoutere Beach Recreation Reserve)-Waihi-Tauranga--Waihi-Tauranga

식료품: TAURANGA PAK N SAVE TAURANGA 25,12

주유: CALTEX THAMES THAMES 32,44

 

우리는 오늘 템즈에서 출발해서 Kopu에서 좌회전해서 Pauanui쪽으로 달리다가 샛길로 빠져서 Wharekawa Habour를 구경갔습니다. 

여기서 시간을 보내고, 다시 달려서 Waihi찍고는,Tauranga에서 오늘밤 묵어갑니다.                 망가누이산이 잘 보이는 산아래 캠핑장에서.

 

열심히 달려서 Wharekawa Habour 에 구경왔습니다.

이곳에 오는 사람들이 은근히 많더라구요.                                                                       일단은 이곳을 산책겸 돌아보기로 했답니다.

 

이런 곳을 걸으려면 발이 푹푹 빠지는 모래밭은 기본으로 걸어줘야 합니다.(난 싫은디…)

 

에궁~ 파도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내 키보다 훨 큰놈들이 마구 달려오는데..섬뜩합니다.

 

여행 중에 샌달신고 다녔더니만, 샌달 끈 있었던 부분은 하얗고 나머지는 타서리..

제짝꿍은 등산화에 양말을 신고 다녀서리 발이 하얗습니다 그려!

 

 

자! 여기가 입구입니다. 보이시죠?  홍합(Mussel)은 하루에 두당 25개 이상 잡으면 안 된답니다.

그래서 저는 여기에 홍합이 무진장 많은 줄 알았는데…                                                      못 봤습니다.

이곳도 입장료를 받은 곳은 아니지만..                                                                            보호구역이여서 캠핑 하면 안 되고,말 타고 다녀도 안되고,휴지 버려도 안되고,불(모닥불) 피워도 안되고.. 안 되는 것이 많은 지역이므로 그냥 구경만 하고 나오시면 됩니다.

 

보이세요? 윈드서핑하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파도가 세서 윈드서핑하는 사람도 있고, 그거 구경하는 재미(언제 물에 빠지나..)있었답니다.

 

자! 우리는 다시 차로 돌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우리도 저렇게 앉아서 파도를 바라보면 한동안 앉아있고 싶었지만,여정이 바쁜 관계(정말?) 로..

 

Waihi (와이히)시내에 들어선 후에 어느 방향으로 갈까 얘기한 거 같습니다. 제 짝꿍 손에 지도가 들려있는걸 보니 말입니다.

우리는 여행을 지도보면서 “어디로 가자!” 하는 여정을 미리 짠 것이 아니고, 가다가 어두어지면 자고,  가다가 볼 것 있으면 보고 하는 조금은 엉성한 여행을 했답니다.

제 짝꿍의 오직 관심은 낚시인 관계로 “어디 가면 고기를 많이 잡을 수 있는 강,호수,강어귀와 이어지는 바다”가 있는지였지요..^^;

 

와이히 시내(읍내크기)에서 열심히 벽화를 그리는 할부지 발견! 그 옆에서 한동안 구경했습니다.

이사진은 할부지의 양해를 구한 후에 찍은 사진입니다. 너무 잘 그리시죠?

 

자! 우리는 드디어 타우랑가 시내에 들어섰습니다.

제 짝꿍은 자기의 다음 여정인 호주로 가는 뱅기를 예약하느라고 전화를 한 것 같습니다.

이 여행 후에 전 한국으로 제 짝꿍은 호주로 갔었거든요.

 

역시 도시는 나에게 너무나 친근한 곳인거 같습니다. 자연에서는 맛 볼 수 없는 깔끔한 맛이랄까?오랜만에 많은 사람(한국보다는 훨 적었지만)들이 있는 곳을 보는 것도 좋왔구요.

 

청명한 하늘과 어우어진 하버의 모습이 이쁘죠?

 

타우랑가 시내입니다.   바닥에 깔린 벽돌까지도 이쁘게 보이던 시내입니다.

우리는 오늘밤 망가누이 산아래 캠핑장에서 우리의 집을(텐트) 짓고 하룻밤 머물 예정입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