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2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282-미국에서 탄생한 장님 마스터쉐프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 7. 20.
반응형

남편은 요리를 잘 하지는 않으면서 요리프로는 챙겨서 보는 스타일입니다.


오스트리아에 살 때도 대낮에 하는 요리프로를 녹화까지 해서 퇴근 후에 보고는 했었습니다.

 

그래서 남편이 요리프로에서 본 요리를 한 적이 있냐구요?

한 적은 없지만, 마눌한테 “저 요리 해봐 봐!” 해서 얻어먹은 적은 있습니다.^^;


남편의 요리 프로그램 사랑은 뉴질랜드 길 위에 살고 있는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물론 TV시청이 가능한 홀리데이파크에 들어와야 가능한 얘기지만 말이죠!


뉴질랜드에는 Master Chef마스터 쉐프라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같은 “마스터 쉐프”도 미국판, 영국판, 뉴질랜드판 골고루 방송을 합니다.


오늘저녁에는 미국판 마스터쉐프의 마지막 방송을 하는 날이였습니다.

사실은 운이 좋았던거죠!

마지막 방송을 하는 날 TV앞에 있었으니..


미국판 마스터쉐프를 여행 중에 가끔 여기저기서 보기는 했었습니다.

수많은 도전자가 단계를 올라갈 때마다 탈락하는 과정을 말이죠!


그중에 마눌에 눈에 띈 한 여성이 있었습니다.


베트남계 여성이였는데..

남편과 함께 만든 음식을 가지고 심사위원 앞에 섰습니다.

예쁜 눈으로 환하게 웃는 그녀의 한 손에는 장님용 지팡이가 들려있었습니다.


“왜 지팡이를 들고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앞이 안 보인다.” 해서 모든 심사위원이 완전 넋 나간 표정으로 그녀를 봤었습니다.

 

정상인도 정해진 시간 안에 음식을 만들어내기 버거운데, 장님이라니..


그렇게 그녀는 프로그램의 처음부터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장님이기에 요리를 하는 동안에 모든 재료의 맛을 봐야했고..

요리하는 동안에는 남편의 도움이 아닌 프로그램의 도우미(다른 여성)의 도움을 받아가면서..

(물론 요리는 그녀가 하지만 안 보이니 도우미는 옆에서 봐주고 하는 정도)

그녀는 그렇게 마스터쉐프에 일원이 되었습니다.


미국판 마스터쉐프의 심사위원 중에 마눌의 눈길을 끄는 사람은 영국인 요리사 고든램지 였습니다. 역시 유명해지니 영국판 마스터 쉐프가 아닌 미국판에 출연을 하는군요!

고든램지는 욕 잘하기로 유명하죠^^


물론 저희는 항상 이동중이라 마스터쉐프의 모든 과정을 다 보지는 못했습니다.


어쩌다 한 번 볼 때마다 여전히 요리하느라 비지땀을 흘리는 베트남 여성(이름이 생각이^^;)을 보면서..

 

“어? 아직도 있네!(=탈락 않하고 지금까지 버티고 있는겨?)”

그렇게 생각을 했었었는데..


오늘 최종회에 그녀가 있는걸 보고는 솔직히 마눌은 놀랐습니다.


마눌이 전에 조리사 시험을 본적이 있어서 아는디..

정해진 시간에 뭔가를 만들어 낸다는 것이 생각보다는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요.


마눌이 봤던 조리사 시험에서는 어떻게 됐냐구요?

 

떨어졌습니다.^^;

60점 이상이면 합격인디.. 58점 받았었습니다.


울 선생님이 요리하는 중에 항상 도마는 깨끗하게 하라고 했었는디..

혹시나 싶어서 다 버리지 않고 도마 옆에 조금 재료를 뒀더니만..

거기서 감점을 받았던 거 같습니다.

“수란”이랑 “미나리강회”는 완벽했는디..(믿거나 말거나^^)


자 옆으로 샜던 얘기를 다시 챙겨서...


미국판 마스터쉐프 최고의 1인을 가르는 자리!

베트남계 장님여성과 젊은 흑인남성이 남았습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두 눈이 멀쩡한 흑인남성이 우승을 하는 것이 맞습니다.

물론 두 눈이 보인다고 요리를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죠!


 

 

그런데.. 심사위원은 장님여성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본인도 믿기지 않는 순간!


마눌도 믿을 수 없는 순간이 였습니다.

 

“이거 뭐야! 요리는 흑인남성이 훨씬 더 잘했잖아~”


물론 장님이 정상인과 겨뤄서 우승한 것은 인간승리에 가까운 일이지만..

아무리 봐도 뭔가 이상한거죠!


고개를 가우뚱하는 마눌에게 남편이 한마디 합니다.

 

“저거 쇼야 쇼! 사람들은 감동 하는걸 좋아한다구! 봐 한편의 감동드라마잖아!”


아! 그렇군요. TV에서는 어느나라나 마찬가지로 항상 쇼를 하는군요!“


제가 봤던 미국판 마스터쉐프가 몇 년도 판인지는 모르겠습니다.


혹시 이 프로를 보신분이 계신가요?

베트남여성이 흑인남성보다 훨씬 더 요리를 잘한 것이 맞을까요?


정말 잘했다면 인간승리임에 틀림없지만..

마눌은 아무리 생각해도 한편의 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생각이 틀린걸까요?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4

  • jung 2013.07.24 11:17

    제가 보기에도 미국사람들 좋아하는 영웅 만들기 같은 느낌입니다,
    정정당당하게 겨룬 흑인 결승자에겐 억울하지만,
    감동할 것 없는 팍팍한 세상에 가끔은 다수에게 희망을 줄 수있는 쇼도 필요한 세상이죠.
    우리나라에도 케이블 TV에서 지니님이 보신 똑같은 형식으로 '마스터세프 코리아' 를 방송하고 있습니다. 벌써 시즌3를 방영하고 있는데 인기 엄청 좋습니다. 저도 즐겨보고요 ^^
    3명의 심사위원 중 한명이 김소희 셰프라고 비엔나 번화가에서 ' kim kocht' 라는 레스토랑을 하는 분이 나온답니다. 아시나요? 독일이랑 오스트리아 요리 프로그램에도 여러번 나왔다고 하더군요.
    지니님도 언제 비엔나에 가시게 되면 거기 한번 가보세요. 좀 비쌀런가요???ㅎㅎ
    답글

    • Jung님 저는 개인적으로 김소희씨는 별로 안 좋아합니다.
      TV에서 나온거 몇번 보기는 했습니다.
      서점에서도 김소희씨의 요리책을 몇권 본적이 있구요.

      오스트리아에 자랑스런 한국인 요리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점에는 한국 요리책이라는 이름이 걸린 책이 하나도 없는것이 한동안 불만이였습니다.

      김소희씨가 낸 책은 아시아요리를 종합 해 놓은 느낌의 요리책이고, 그 속에 한국요리 몇개가 들어있기는 했지만, 한국인인 제눈에는 실망스러웠습니다.
      일부러 한국음식에 대해서는 밝히는걸 꺼리는것 같기도 하고!
      한국요리법이 많이 알려지면 하는 식당에 타격이 있어서 그럴까요? 한국요리 보다는 퓨전요리를 하는것 같았는데..

      김소희씨가 하는 식당은 일주일중에 3~4일정도 정해진 시간에만 오픈을하고 예약도 몇달이 밀려있다는 기사를 어디선가 본적이 있는거 같습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예약이 가능하다고 해도 그곳에 갈 의지는 별로 없습니다.

      제 생각에는 한국과 한국음식을 세계적으로 알리고자하는 그런 애국정신이 쪼매 부족한분 같아서 말이죠.

    • jung 2013.07.25 10:19

      아~ 그렇군요...
      저야 TV에서 본것이 다고 따로 소문 들은것은 없어서리...
      사람이고 사물이고 간에 다각도에서 보고 듣고 접해야 나름 판단을 정확히 할 수 있는것 같습니다^^
      하긴, 한국TV에 그렇게 자주 나타나려면 오스트리아 레스토랑을 매일 오픈 할 수도 없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Jung님! 김소희씨의 대한 생각은 전적으로 제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제가 그분을 개인적으로 아는것이 아니여서...

      한국출신 한식를 퓨전으로 요리하는 요리사로서 오스트리아및 독일어권에 한국요리 책을 한권쯤은 출판 했더라면..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