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주인없는 집에 그동안 찾아주시고 글을 남겨주신 분들께 무안한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지난 1월초에 테카포(호수)의 유스호스텔의 무료인터넷 접속 이후로...

오늘(2월20일)에서야 제 집에 왔습니다.^^


그동안 문명(인터넷?)의 혜택이 전혀 누릴수 없는 곳으로만 다녔다는 말인거죠!


뉴질랜드(남섬)는 도시마다 있는 도서관이 지역에 따라서 무료인터넷이 가능한 곳이 있고, 안되는 곳이 있는데..그 동안은 안 되는 곳으로만 다녔습니다.^^;

 

남편의 스케쥴(낚시?)이 있는지라, 내가 인터넷 접속하고 싶다고 일정을 마구 바꿀수가 없어서리..

저는 무료인터넷이 되고, 우리들의 시간이 허락할때만 인터넷접속이 가능합니다.^^;


지금 있는 곳은 Geraldine 젤랄딘 이라는 곳에 있는 홀리데이파크(캠핑장)입니다.


이곳에 오기 전에는 연어낚시로 유명한 Waitaki 와이타키 강어귀에서 3일 동안 연어낚시를 했지만(물론 남편이죠! 저는 그 시간에 강어귀가 보이는 곳에 자리 잡은 차안에서 혼자놀기의 진수라고 할 수 있는 “책읽기” “공부하기”등등을 하고 놀았습니다.^^)

잡히라는 연어는 못 잡고, 광어 5마리에 송어만 한 마리 잡았답니다.


지금은 2월25일에 이곳으로 들어올 남편의 직장동료를 마중하러 크라이스트처치로 가는 중입니다.


3월23일에 그 친구가 출국할 때까지 거의 한 달 동안은 함께 남섬여행(이미 다 봐서 알지만..^^;)을 바쁘게 하게 될 예정이여서..


제 인터넷 접속도!

남편의 낚시도 잠시 접어둬야 한답니다.


이곳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지 않은 관계로..

그동안 틈틈이 써놓았던 글을 올리기도 벅찰거 같지만..

그래도 시간이 되는 한은 열심히 예약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주인없는 집이라고 들어오셨다 그냥 가시지 마시고..

“나 왔다 간데이~” 하는 흔적은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02.20 1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