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생각들

절약인줄 알았던 낭비!

by 프라우지니 2012. 6. 13.
반응형

이삿짐을 챙기면서 보니 제가 많은 것을 사두고 전혀 요리를 안 했더라구요.

 

미역은 한국에서 올 때 사온 것이요!

된장도 인도식품점에서 비싸게 산 것이고~~

 

당면이랑 여러 가지 식품들도 이미 친구네 갖다 줬는데...

(한국을 떠나면 모든 한국식품들을 가격이 몇배 뻥뛰기 된 가격에 사게됩니다.)

 

읽으시기전에 위의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글쓰는 제게 큰 힘이 된답니다.^^

 

 

 

 


안 해 먹으려면 사지나 말던가..

식품점 한번 갈 때마다 가격이 50센트(750원)씩 올라가니 한번에 여러개 사두었더니만..

모두 꺼내놓고 보니 정말 낭비 아닌 낭비를 했습니다.


싸면 무조건 많이 사고 보는 스탈이라 아무리 싸도 한 개 이상은 절대 안 사는 남편에게 잔소리 무지하게 들었었는데.. 그래도 내가 남편보다 더 절약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오늘에서야 보니 싸다고 많이 쌓아둔 것이 미련한 짓이였습니다.


살아가면서 하나둘씩 배우는 거 같습니다.

다음번에는 이런 낭비는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