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고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말을 남편에게 들었습니다.

 

“냄새 나!”

 

요 며칠 내가 집중적으로 먹은 것 때문인지 아님 엊저녁에 먹은 거 때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나는 느끼지 못하는 냄새인데, 남편은 맡는 모양입니다.

 

요 며칠 내가 어떤 것을 먹었는지 예상하시는 분들이 계시려나요?

내가 요새 줄기차게 먹는 건 바로 “명이나물!

 

명이나물 김치와 더불어서 엊저녁에 먹은 건 바로 명이나물 페스토.

 

봄에 내가 줄기차게 만들었던 것은 바로 명이나물로 하는 것들.

 

명이나물 김치, 명이라물 라면, 명이나물 페스토,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외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비빔밥에 명이나물 된장국 등.

 

종류도 참 다양하게 다 해봤습니다.^^

 

 

 

그중에 요즘 거의 매일 먹는 건 명이나물 김치.

 

보통 김치를 해도 지하실에 넣어놓고 몇 달씩 방치곤 했는데..

이번 명이김치는 그러면 안 되는 상황입니다.

 

담아놓은 양이 엄청난지라 매일 꾸준히 먹는다고 해도 한 달 이상은 먹어야 하죠.

전투적으로 먹어치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요새 매일 먹었었죠.

 

명이나물 김치를 먹었던 며칠 동안에도 군소리가 없던 남편이었는데..

바로 엊저녁에 먹었던 건 명이나물 페스토!

 

보통 토마토 샐러드를 할 때 바질페스토를 넣기도 하지만,

내가 가진 것은 마늘향 은은한 명이나물 페스토이니 그걸 넣어서 먹었죠.

 

남편이 냄새가 난다고 해서 혹시 “입에서 나는 냄새인가?” 싶어서 입을 손으로 막고서는 내 입에서 나는 냄새를 확인 해 봤지만, 내 입에서 나는 마늘 냄새는 안 나는데..

 

어제 명이나물 페스토의 생마늘향이 입이 아닌 내 몸에서 풍겼나 봅니다.^^;

 

그럼 난 마늘냄새 풍풍 풍기는 한국아낙???

 

무섭겠는데요.

마눌 곁에만 오면 마늘냄새가 난다면!!!

 

지금까지 마눌만 보면 귀찮게 하려고 마구 달려들던 남편이었는데..

이제는 마늘향이 난다고 거부를 합니다.

 

남편이 덜 달라붙는 건 좋은 일인데 냄새가 난다니 살짝 겁이 났습니다.

이거였던가요? 서양인들이 한국인의 몸에서 난다는 냄새.

 

김치를 먹은 후에 이를 닦고, 목욕을 하고 난리를 쳐봐도...

내 땀구멍에서 발사되는 냄새는 방법이 없죠.

 

남편의 한마디에 엄청 쫄기는 했는데, 한편으로 생각 해 보니...

냄새가 나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래도 몸에서 마늘냄새가 나는 건 곤란하니 방법을 찾아봐야겠습니다.

 

 

내가 마늘향이 물씬나는 명이나물로 해 먹은 요리들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시라~^^

명이나물 페스토와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4 00:00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5.24 01:02 신고 ADDR EDIT/DEL REPLY

    맞아요 아주 조심해야 해요.^^
    특히 마늘이 들어간 음식을 만든후에는 옷도 갈아 입어야 히구요.

    내 코가 개코라서 무슨뜻인지 아주 잘 알거든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4 01:06 신고 EDIT/DEL

      지금 연극보러 극장에 나가는데... 이도 잘 닦고, 옷도 새로 갈아입었고, 나갈때 향수도 조금 뿌릴예정이고, 가서는 허브캔디도 입에 물고 있을 예정입니다. 오늘도 명이페스토를 넣어서 볶음밥에 명이김치를 먹었거든요.^^;

  • 2019.05.24 01:5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써니 2019.05.24 23:24 ADDR EDIT/DEL REPLY

    우리나라 사람들 마늘 냄새 나는 것처럼
    서양인들도 암내(?) 같은거 나지 않나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5 02:01 신고 EDIT/DEL

      네, 서양인들 특유의 채취가 있죠. 동양인들만 제외하고 백인,흑인 다 냄새가 납니다. 그나마 백인은 흑인에 비하면 양반이죠. 백인은 데오도란트나 향수를 뿌려서 나름 커버하려고 노력을 하는데, 흑인들은 그것마저 안하는지 냄새가 조금 심하더라구요. 여자들도요.^^;

  • 민민엄마 2019.05.27 22:41 ADDR EDIT/DEL REPLY

    예전 대딩때 아침에 버스타면 가끔씩 마늘 냄새 나는 사람들이 있었어요.
    제 지인인 일본 사람들 말론 한국공항에 발을 들이면 마늘 냄새부터 난다고 했었어요.
    항상 마늘을 달고 살아서인지 전 잘 못느끼겠구요.
    또 한국 사람들 말론 일본공항에 가면 간장 냄새가 난다는데 이 또한 저는 잘 못느끼겠어요.
    일본은 간장냄새보다 다다미가 있는 방에가면 다다미에 깔린 특유의 풀냄새가 나는 것 같아요.
    오스트리아는 무슨 냄새가 났었을까하고 골똘히 생각해봤는데 애와의 둘만의 여행이라 엄청 긴장해서인지 별 냄새를 못 맡았던것 같아요.
    사람들도 향수와 데오도란트를 잘 써서인지 암내같은것도 거의 못 맡았는데 밀폐된 버스같은데서 살짝 낫던 것 같기도하고...
    신경쓰일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아요.

    일본에서 일할 때 국제교류 관련일을 해서인지 김치에 대해 오픈마인드인 직장이어서 다 같이 직장내에서 김치찌개같은거 끓여먹곤 했었어요.
    시내나갈 때나 직장이외의 사람들을 만날때는 마늘 냄새날까 조심했었던 것 같아요.
    일본광고보니 부추나 마늘냄새가 안올라오게하는 브레스케어란 제품이 있던데 혹시 오스트리아에 그 비슷한 게 있으면 사서 드셔보세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7 23:11 신고 EDIT/DEL

      명이페스토를 먹었던 그날만 들었던 이야기였습니다. 아무래도 페스토는 생마늘향이 나서 냄새가 심하게 났었나봐요. 지금은 다시 고요한 일상입니다.^^

  • Favicon of https://stg1994.tistory.com BlogIcon JAE1994 2019.06.09 09:13 신고 ADDR EDIT/DEL REPLY

    마늘 냄새가 진짜 나긴 나는군요. 전 그들이 그냥 동양인 비하 목적으로 하는 말인 줄 알았는데..호주에 2년 있을때 김치를 안먹어서 그런가 그런 말은 들어본적 없었는데.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0 02:13 신고 EDIT/DEL

      마늘냄새가 생각보다 은근히 독하고 향도 오래간답니다. 마늘을 안먹는 혹은 덜 먹는 사람들은 바로 알아차리고 알아서 피해갈 정도의 냄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