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시어머니와 함께 한 외출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 1. 25.
반응형

제가 시어머니와 처음으로 단 둘이서 외출을 했었습니다.

동네 쇼핑몰이 아닌 시내로 말이죠.

 

작년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남편의 시계가 고장 난 걸 시어머니께 살짝 알려드렸습니다.

 

“엄마, 당신 아들 시계가 고장 났어요.(=선물로 시계를 사 주세요.)”

 

엄마는 시계를 사려면 린츠시내를 나가셔야 한다고 하셔서 제 교통카드를 말씀드렸습니다.

 

“엄마, 내가 가진 월정액 교통카드는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동반 1인이 무료이니 제 카드를 가지고 가세요.”

“내가 누구랑 가라고? 너희 아빠랑? 됐다고 해라! 절대 안 가실꺼다.”

“그래도 이왕이면 주말에 나가세요. 그럼 제 카드를 가지고 가시면 되니까 따로 교통비(왕복4유로)를 내실 필요 없잖아요.”

 

한동안 아무 말씀 안하시던 엄마가 한마디 하십니다.

 

“너, 나랑 갈래?”

 

에궁^^; 주말에만 늘어지게 잘 수 있는지라 주말에 어디를 가는 건 별로 안 좋아 하는디..

그렇다고 시어머니가 물어 오시는데 며느리가 돼서 냉정하게 “싫어요!”할 수는 없죠.

 

“에~ 봐서 시간이 되면 함께 갈께요.”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엄마랑 뭘 사러 가는 건 별로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같이 쇼핑몰에 가면 자꾸 가게로 데리고 가셔서 이런저런 옷들을 내 몸에 갖다 대십니다.

 

“이 색이 너한테 어울린다. 한번 입어봐라!”

“엄마, 저 옷 많아요.”

 

얼른 그 자리를 피해서 가게를 나와 버리면 엄마는 뒤에서 입을 내미시곤 말씀 하셨습니다.

 

“나 삐졌다. 너는 왜 맨날 내가 뭘 사준다고 하면 싫다고만 하냐?”

 

며느리가 돼서 알뜰하신 시엄마 쌈지돈을 털수는 없죠.

저도 돈이 있으니 제가 필요하면 사 입을 수 있고 말이죠.

 

몇 번 엄마랑 쇼핑몰에 갈 때마다 이런 사소한 일들이 있었던지라...

“나 이제 엄마하고는 같이 쇼핑몰에 안 갈꺼예요.” 했었는데..

엄마가 이제는 린츠시내를 같이 쇼핑하자고 데이트 신청을 해 오십니다.

 

시내를 쇼핑하면서 또 “나 너땜에 삐졌다!”하실 수도 있으니 참 쉽지 않는 일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쇼핑은 혼자서 하는 걸 좋아합니다.

누군가를 몇 시간씩 데리고 다니면서 “이옷 이뻐? 저옷 이뻐?”하는 것도 취향이 아니고 말이죠.

내가 그래서 그런지 남이 “쇼핑가자”고 하면 왠만해서는 응하지 않는 편입니다.

 

아무튼 시어머니가 청 해 오신 데이트는 조건을 달아서 승낙을 했습니다.

 

“저한테 뭐 사준다고 하시거나, 뭘 입어보라고 권하지도 마세요!”

정말 시엄마가 돈이 넘치시는 부자시라면 왜 사양을 하겠습니까만은 시엄마도 아끼고 아끼시면서 사시는 분이라 항상 “사준다” 고 하셔도 그 마음만 감사하게 받는 며느리입니다.

 

그렇게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12월의 한 토요일에 나란히 시내로 나갔습니다.

 

원래 이렇게 어르신을 모시고 밖에 나가면 팔짱을 끼여서 엄마를 보호해드려야 하지만..

저는 조금 남성스러운 성격의 아낙입니다. 꼬집기 보다는 때리는 것이 성격상 편하죠.

(그렇다고 누구를 때리지는 않습니다만, 성향이 그렇다는 것이죠.^^)

길을 걸을 때도 남편의 팔짱을 끼는 성격이 아닌지라, 남편이 마눌의 팔짱을 끼죠.^^;

 

팔짱 안 껴주는 며느리의 팔에 시어머니가 먼저 팔짱을 끼어 오십니다.

그렇게 나란히 팔짱을 끼고 시내를 다니면서 남편의 시계도 사고 시간을 보냈습니다.

 

시간은 흘러 배고픈 시간

 

린츠 중앙 광장에 있는 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가리키시면서 엄마가 말씀하셨습니다.

 

“우리 저기 가서 점심 먹자! 내가 쏜다.”

 

그렇게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나란히 레스토랑으로 입장을 했습니다.

 

 

 

 

며느리는 참치피자를 엄마는 햄피자를 주문했습니다.

이태리 피자는 우리나라처럼 토핑이 넘치게 피자반죽 위에서 흐르지 않습니다.

소스도 아주 쪼금, 치즈도 아주 조금, 토핑의 수는 대체로 5가지를 초과하지 않습니다.

 

제가 주문한 참치피자를 보자면..

치즈, 토마토소스, 참치, 양파! 참 단순한 내용물입니다.

 

우리나라의 “컴비네이션”이란 이름으로 온갖 토핑이 올라오는 이런 피자는 이태리 식당에서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아! 본인이 “토핑추가”를 한다면 불가능 하지는 않겠지만, “피자반죽 위에 모든 것이 올라와 있는 짬뽕 피자를 왜 시키지?” 할거 같기도 합니다.^^

 

 

 

 

 

참치피자를 받은 며느리는 먹기 전에 시어머니께 맛을 보시라고 잘라서 먼저 드렸습니다.

참치피자를 받으신 어머니도 며느리에게 맛 보라고 햄피자의 귀퉁이를 조금 잘라 주셨습니다.

(하지만 서양 문화는 음식을 바꿔먹는 문화는 아닙니다.)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피자를 맛있게 먹고 남은 피자는 싸 가지고 왔습니다.

피자가 이렇게 남으면 웨이터가 물어보죠.

 

“싸 가시겠습니까?”

 

이때 그러겠다고 하면 웨이터는 주방에서 호일을 잘라서 가지고 옵니다.

우리나라 피자헛처럼 피자박스에 포장 해 주지 않습니다.^^;

 

피자를 사겠다는 말씀은 어머니가 하셨지만, 며느리가 계산하려고 했었습니다만,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데리고 외출하신 기념으로 내시겠다는데 자꾸 사양하는 것도 실례인지라 감사하게 얻어먹었습니다.

 

가격을 물어오신다면..

피자와 음료 2인이 27유로정도 나온거 같습니다.

보통  피자는 10유로 선이고, 음료는 2~3유로 선입니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팔짱을 끼시고 외출하신 것이 너무 좋다고 하셨습니다.

 

우리 집만 그런지 아니면 다른 어르신들도 그런지 모르겠지만, 시부모님은 따로 친구분을 만나지 않으십니다. 한마디로 친구 분이 없으십니다. 시어머니도 시아버지도 말이죠.

시어머니는 한 달에 한 번씩 어딘가에 강의를 들으러 다니시는 것 외에는 외출이 거의 없으시죠. 시아버지도 외출이라고는 어머니와 함께 가시는 슈퍼마켓 쇼핑과 은행에 가시는 정도.

 

가끔씩 같은 단지에 사시는 삼촌(시아버지의 동생)이 당구를 치러 오시고, 매주 일요일 늦은 오후에는 삼촌(시아버지의 형) 내외분이 카드놀이를 하러 오십니다.

 

한번은 제가 시부모님께 여쭤본 적이 있었습니다.

“두 분은 친구 분이 없으세요?”

 

두 분 다 없다고 하셨습니다. 시부모님 연세의 분들이 다 시부모님처럼 친구가 없는지, 아니면 친구들이 많아서 정규적으로 친구 분들을 만나시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나가서 만날 사람이 없다는 것이 이상하면서도, 아마 시아버지와 시어머니가 가장 친한 친구여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원래 엄마와 딸이 외출하는 것이 정상인데, 비엔나에 사는 시누이는 시댁에 자주 오지도 않고, 왔다고 해서 친구들 만나러 바쁘게 나다니니 엄마랑 외출은 꿈도 꿀 수 없는 거죠. 딸 대신에 며느리 팔짱을 끼고 외출을 하신 엄마는 많이 즐거워하셨습니다.

 

시어머니가 너무 즐거워하시니 앞으로 자주 시간을 내서 외출을 해야할거 같습니다.^^

물론 다음번에는 며느리가 어머니께 식사대접을 할 예정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16

  • 화살소녀 2015.01.25 02:23

    그런 거 같아요. 나이들 수록 더 혼자가 되는 사람들이 많은 듯. 비엔나 시내의 카페나 레스토랑에 가면 혼자 안자서 음료와 함께 신문이나 잡지를 보는 사람들 (특히 남자)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좀 더 속을 들여다보면, 사람에 대한 신뢰도 그닥인 경우가 많은 것 같고, ....좀 답답한 게 있어요. 먼저 연락하고 안부를 묻고..이런 정들이 부족한가 싶기도 하고요. 지니님 배우자분은 회사 친구 외에도 친구가 있으신가요?
    답글

    • 제남편은 중학교 동창,고교 동창,대학 동창에 회사 후배까지 한명씩 있습니다.물론 더 있기는 하지만, 주기적으로 만나고, 남편이 개인 사생활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몇명 안 되죠! 회사 후배한테는 마눌 뒷담화까지 하는 사이입니다. 물론 그 후배는 마눌의 사랑을 담뿍받는지라 다 용서가 되죠!^^

  • 2015.01.25 06: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쭈니님 시어머니는 열정적이신분 같으세요. 사교적이신것도 같구요. 저희 시어머니는 반평생 시아버지와 함께 일을 하신지라,따로 나가서 친분을 사귈 그런 여유도 없으셨던거같고, 두뇌운동에 대한 코스를 3년동안 한달에 한번씩 다니셨다고 하는데, 거기서는 시어머니가 젤 영계라고 하시더라구요. 90넘으신 할매도 있으신곳이라 그냥 조용히 가서 수업만 받으신다고 합니다. 친구없는 시어머니가 그래도 외롭지않게 사시는 이유는 시아버지와 하루종일 대화를 하시니 가능한거 같아요.

      쭈니님, 저 별로 하는거 없읍니다. 수다스럽게 수다만 떨어대죠. 가끔씩 시엄마와 의견이 안 맞을때도 있지만,"그럼, 엄마가 생각하시는대로 믿으세요!"이렇게 정리를 합니다. 내가 사실을 말씀드린다고 해도 어머니가 믿지 않을실때도 가끔 있거든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hjin23 BlogIcon 화사한 2015.01.25 07:41

    친구같은 며느리가 같이 있으니 열 친구가 안 부럽겠어요 ^^
    답글

    • 그래도 며느리는 어머니가 또래의 친구분들도 만나시고 하셨으면 좋겠어요. 친구가 없다는것은 내게 고민이 생겨도 털어놓을때가 없다는 의미같거든요. (그러는 저도 친구가 많지는 않네요.^^;)

  • BlogIcon 2015.01.25 09:35

    시어머님이랑 외출.. 한국에서는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참 많아요. 저만 해도, 시어머님과 쇼핑은 왠지 부담스럽게 다가오거든요. 포스팅에는 참 친구같이도 느껴지는데.. ㅎㅎ
    답글

    • 시어머니와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입니다. 보통은 내가 있었던 일,정치,경제,외국인문제등등등 대화의 소재가 많아서 그런지 제가 어머니를 별로 어렵게 생각안하는거 같고, 엄마도 저를 며느리라고 거리를 두시지 않으니 가능한 관계가 아닌가 싶어요.^^

  • 시어머님과 사이가 좋으시군요^^ 저도 노력해야겠습니다!!ㅎ
    답글

    • 관계는 두사람이 만들어내는 거 같습니다. 시어머니가 저랑 거리를 두셨다면 저도 그 테두리 밖에서 맴돌았을텐데,다행이 시어머니가 제옆으로 오시더라구요.

      저는 시어머니도 좋아하시지만, 시아버지도 좋아한답니다. 우리집은 며느리가 요리한 음식 손으로 드려도, 두분 다 음식을 드리는 며느리의 손까지 쪽 빨아서 드신답니다.^^

  • 느그언니 2015.01.25 19:51

    참 이쁘신 며눌님이십니다.. 제가 다 흐믓하네요..^^
    답글

    • 저 이틀동안 실습가게되면 교통카드 필요없는지라 월욜에 두뇌운동강의 가시는 엄마께 교통카드 빌려드렸습니다. 화요일도 나는 필요없으니 사용하시라고 하니 린츠 시내에 가신다도 하시더라구요.^^

      저 그리 이쁜 며느리 아닙니다. 엄마한테 투정도 부리고, 약도 올리고,가끔씩 삐지기까지 하는 보통의 며느리입니다.^^ (아빠랑 같이 게임하면 아빠랑 둘이서 엄마를 마구 놀린답니다.^^)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BlogIcon SoulSky 2015.01.26 12:23 신고

    ㅎㅎ 재미있게 읽고 가네요. 표현들이 너무 재미있네요 ㅎㅎ 보기 좋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potoi.tistory.com BlogIcon Gyugeun Lim 2015.01.27 14:20 신고

    맘씨이뿐며눌이군요.
    이뻐요.
    댁같은며늘를기대해봅니다
    답글

    • 저를 맘씨 이쁘다 칭찬해주시니 감사합니다.시어머니가 저에게 베푸시는것이 많으니 저도 받는 만큼 돌려드리려고 하긴 하는데,턱없이 부족하게 돌려드리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