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오스트리아 초등학교 수업시간이 궁금하게 만든 남편의 작품

by 프라우지니 2014. 8. 4.
반응형

 

시댁에 이사를 들어오면서 남편이 쓰던 방의 짐들을 정리하는 중에 한쪽에 항상 쌓여있던 물건들을 버리자고 남편에게 했더니만 남편이 들은척하지를 않습니다.

본인이 별로 듣고 싶지 않는 말에 대한 반응이죠!

 

별 볼일없는 물건들인데 왜 그리 그걸 못 버리는 것인지..

이유는 나중에 방에 들어온 (시)엄마를 통해서 알게 됐습니다.

 

“엄마, 당신 아들은 이런 허접한 물건들을 왜 안 버리고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아, 그거! 그거 초등학교 수업에서 자기가 직접 만든 거야.

초등학교때니 8~9살때쯤에 만든건가 부다.”

“에? 이 손뜨게 작품을 초등학교 수업시간에 만든거라구요? 그것도 남학생이요?”

“그래, 그때는 니 남편이 수업시간에 만든 것들이 꽤 됐다.”

남편의 나이로 따져보면 30년전 오스트리아 초등학교 수업시간이였네요.

 

30여년 전에 초등학교를 나도 다니기는 했지만, 뜨개질을 배운 기억은 없습니다.

모르죠! 배웠었는데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이미 잊었는지도!

 

지금도 오스트리아의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뜨개질을 가르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주변에 아는 사람들이 많지도 않거니와 초등학생을 가진 학부모도 없구요.

 

전혀 몰랐던 남편이 과거들이 이렇게 불쑥불쑥 뛰어나오는 시댁살이가 재미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남편 짐속에서 남편이 어릴 때 입던 옷들이랑 장난감들을 정리했습니다.

나이 40이 넘은 중년의 아저씨가 어릴 때 가지고 놀던 봉제인형들을 아직도 버리지 못하는것이 미련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지만, 굳이 버리지 않아도 집안 어딘가에 놓을 수 있는 공간이 있으니 이 것 또한 복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아직도 사용이 가능한 남편의 손뜨게 작품입니다.

 

컵받침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인데, 30여년이 지나도 여전히 품질은 좋은거 같습니다.

10살도 안된 어린 남자아이가 만들었다고는 믿어지지않을만큼 품질또한 훌륭합니다.

 

어찌 30여년이 지났음에도 이리 근사한 것인지..

색이 조금 촌스럽다는걸 빼고는 참 훌륭합니다.

 

 

 

위의 손뜨게를 할때쯤으로 짐작되는 남편의 어릴 적 사진도 남편의 짐정리에서 나왔습니다.

중년을 지난 지금의 남편의 얼굴이 조금 있는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하고!^^

 

남편의 어릴적 사진이 제 블로그에 걸린 것은 남편이 알지 못합니다.^^;

가끔씩 남편의 동료(오스트리아 사람)가 제 블로그를 들어온다는 건 알고 있지만, 제가 쓰고자 했던 글의 요지를 제대로 찾고는 있는지 의문입니다. 남편의 어릴적 사진이 블로그에 걸려있는걸 본다면 바로 남편에게 신고(?)가 들어갈 거 같기는 한데... 모르죠!^^

 

구글 번역기를 통해서 다른 언어로 번역된 글은 사실 제 글이지만 제 글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번역된 글은 어째 이상하다 못해 웃기기까지 하거든요. 이리저리 따져보면 제가 영어로 글을 써야 남편이나 남편의 동료들이 제대로 제 글의 뜻을 찾을 수 있을 거 같은데..

 

영어로 글을 쓰자면 제가 한글로 써야 나는 글맛이 제대로 안 날거 같기도 하구요.

더 중요한 것은 제가 제 블로그에 올리는 글을 다 영어로 쓸 자신또한 없습니다.^^;

 

“아쉬운 놈이 샘 판다”고 제 글을 제대로 읽고 싶은 사람이 한글을 배워서 제 글을 읽기를 바라는 마음이 글쓴이인 저의 마음입니다.^^

 

오늘도 저는 남편의 과거를 한 가지 발견해서 기분 좋은 날입니다.

더 재미있는 것들이 발견되면 또 여러분께만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 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0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8.04 01:10

    우와... 30년전 것을 아직도 보관하다니...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ㅎ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8.04 16:20 신고

      시부모님이 쓰시는 주방에 가면 남편이 어릴때 손도장찍었던 작품까지 벽에 걸어놓고 계신답니다. 남편과 시누이의 배냇저고리까지 고이 간직하고 계시는 시엄마이십니다. 아무래도 이사도 안가고, 놓아둘만한 공간이있어서 그런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버리는것도 잘 안하는 습관이 가족 모두에게 있는거 같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8.04 02:49 신고

    어렸을 때 실과시간 때 바느질을 배운 적은 있어요. 하도 못해서 어머니께서 제가 한 것 다 뜯어버리고 직접 해주시기도 하셨었어요 ㅋㅋ;; 오스트리아에서는 예전에 뜨개질을 배웠군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8.04 16:23 신고

      남편의 작품이니 30여년전 수업이기는 한데, 요새도 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학교에서 실용적으로 쓸수있는 작품을 만드는것은 경제적으로도 좋은 것 같습니다만, 재질이나 색이 쪼매 유치한것은 구식이여서 그럴까요?

  • BlogIcon jung 2014.08.08 21:49

    전통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그쪽 분위기 때문인지, 할아버지가 쓰던요람, 아빠가 어릴적 갖고놀던 장난감... 이런것들을 손자가 대물림해서 쓰는것 보고 놀랐었지요.
    울 나라 며느리들에게 이런거 물려주면 기절사겠지요?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8.09 04:49 신고

      제가 느끼는 시댁에서는 전통보다는 "절약"차원인거 같더라구요. 아직 멀쩡한데 버리기는 아깝고! 지금 시누이가 쓰던 세탁기 저희가 쓰고있는데 20년이 훌러덩 넘은 기계입니다.
      여기서는 기계는 10년쓰면 바꿔야 한다는 개념이 전혀 없는거 같더라구요.^^

  • 멋지네요 2014.08.13 15:37

    남편분이 30년전 초등학교 다닐때 뜨개질을 배웠다고요? 으메나~!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8.13 15:55 신고

      그때는 오스트리아 초등학교 수업에 뜨게질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10살도 안된 남자아이가 만들었다고는 믿어지지 않는 지금봐도 훌륭한 솜씨랍니다.^^

  • BlogIcon 게르니카 2014.08.20 23:33

    우리 애들이 지금 초등학교 다니는데,,뜨개질 배워요 ㅋㅋ 딸래미는 뜨개질에 흠뻑빠져서 색깔별로 모든색의 실을 갖고 싶어하죠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8.21 02:33 신고

      게르니까님도 오스트리아에 사시나봐요?
      아직도 학교에서 뜨게질을 가르친다니 오스트리아의 교육은 강산이 4번이 바뀌어도 변함이 없는 모양입니다.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