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생각들

해외에서 들은 한국뉴스 그리고 세월호

by 프라우지니 2014. 4. 30.
반응형

 

 

제가 한국으로 들어오기 며칠 전에 뉴질랜드의 뉴스 말미에 나오는 “해외뉴스”에서 한국소식을 접했었습니다.

 

“South Korea 한국”이 나온다고 주방에서 뭘하고 있는 나를 요란스럽게 불러대던 백패커(베낭여행자 숙소) 주인 덕에 뉴스에 나오는 “세월호” 를 처음 접했습니다.

 

남편이 한국을 방문 했을 때, 남편과 함께 인천에서 배를 타고 제주도여행을 갔었던 저희부부에게 인천에서 제주도 가는 배는 낯설지 않았습니다.

제주도 가던 배는 45도 각도로 기운채로 바다위에 떠있었고..

70여명이 구조되었고, 행방불명이 200여명이 넘는다는 뉴스를 들었었지만, 모두다 배에서 구조될 것이라 믿고 있었습니다. 배가 순식간에 바다로 가라앉지 않을테고, 당연히 모두를 구조할 시간은 있을꺼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인터넷으로 접한 뉴스!

 

"선장이 ”그냥 안에서 기다리라” 는 방송 후에 탈출해버렸다는 것을.."

 

 

배 안의 고등학생들은 기울어가는 배 안에서 다음 (안내)방송을 기다리고 있었을 텐데..

설마.. 행방불명된 사람들이 다 잘못되는 것은 아니겠지..“

 

이런 생각만을 했었습니다. 한국으로 들어오기 전에는..

 

 

 

 

 

한국을 들어와서 며칠을 보내면서 사망자 수가 늘어가는 걸 보니 제가 생각했던 그 ‘설마’ 가 “설마”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혹시나 살아있을지 모를 아이들을 간절하게 기다리고, 한마음으로 슬퍼하는 동안에도 제 블로그에는 매일매일 새글이 올라갔습니다. 죄송하게도 말이죠!

 

제 블로그를 찾아오신 분들이 이런 생각을 하셨을거 같기도 합니다.

 

“뭐야. 이 블로그는? 지금 온 국민이 한마음 되어 슬퍼하고, 간절히 기다리는데.. 여기는 자기 여행이야기나 해대고 있네 그려..쯧쯧쯧. 정신 나간 여편네 같으니...”^^;

 

사실 제 블로그에 매일 올라갔던 글은 전에 써서 예약으로 올려놨던 글들입니다.

 

저는 지금 한국에서..

매 뉴스에 “세월호”의 새로운 뉴스가 나올 때마다 더 슬프고, 더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하나도 없더라구요.

 

며칠이 지나버린 지금, 지금은 혹시나 살아있을지 모를 사람들을 간절히 기다리기도 하지만,

행방불명된 사람들이 모두 그들의 가족 품으로 돌아갔음하는 바람입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바다 속의 세월호에서 “행방불명”됐던 사람들을 하나하나 찾아내주는 관계자 여러분께는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는 사람이 만들어 내는 이런 재앙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수 백명의 승객은 배안에 있으라고 해 놓고는 “배를 버리고 탈출하는 선장”같은 한국인은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다 피지도 못하고 하늘나라로 가버린 아이들이 그곳에서는 행복하길 바랍니다.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

반응형

댓글13

  • 느그언니 2014.04.30 19:35

    세월호..듣기만해도 울컥합니다..
    답글

  • BlogIcon 최현숙 2014.05.01 03:59

    님 ! 올 4월부터 그라츠에 살고 있는 맘입니다 그라츠에 오심 연락하고 싶은데....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5.01 23:26 신고

      아직 그라츠로 돌아갈 시간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그라츠에 지금 사시는 분이 계신데... 그분과 만나면 좋을거 같기는 합니다. "랑"이라는 아이디로 제가 쓴 글에 댓글을 다시는 분인데.. 그분이 다시는 댓글밑에 글을 남기시면 그 분과 연락이 가능하실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5.13 22:57 신고

      현숙님, 전화번호를 남겨주세요. 그라츠에 사시는 분께 드려서 두분이 만날수 있게 해드릴께요.^^

  • BlogIcon 최현숙 2014.05.02 00:02

    네 고맙습니닺그라츠에 오심 꼭 만나고 싶네요^^


    한번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5.02 19:36 신고

      그라츠에 사시는 분들이 몇분 계시고, 전에는 그라츠에 사시는 분들이 만든 그라츠 부녀회같은 것이 있었거든요. 한번 인터넷에 검색해보세요.^^

    • BlogIcon 최현숙 2014.05.03 03:21

      그라츠에는 3년동안 있은 예정이며 아직은 모든게 낯설기만 합니다. '랑`님이라는 분한테는 댓글을 달아놨으며 그라츠부녀회는 검색이 안되네요^^

      아무쪼록 한국에 잘 계시다가 그라츠에 오심 꼭 뵙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5.03 22:27 신고

      3년동안 계실 예정이시라면...일단 독일어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시내에 ISOP이라는 독일어 학원이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꽤 수준있는 샘들이 가르칩니다. 저도 계속 ISOP에서 독일어를 배웠었습니다. 독일어를 배우시고, 친구를 사귀신다면 그라츠 생활이 재미있으실 거예요.

  • 익명 2014.05.14 02: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익명 2014.05.18 03: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5.18 11:43 신고

      잘 됐네요.^^ 좋은 시간되시길 바래요.^^
      아~ 그라츠에 한인교회도 있습니다. 한국인 목사님도 계시고,유학생과 그라츠에 거주하시는 분들이 소규모로 모여서 예배도 드리고, 예배후에는 함께 점심도 먹고 말이죠!

      물론 예배보고, 점심먹는것은 제가 몇년전에 다닐때 얘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