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고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말을 남편에게 들었습니다.

 

“냄새 나!”

 

요 며칠 내가 집중적으로 먹은 것 때문인지 아님 엊저녁에 먹은 거 때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나는 느끼지 못하는 냄새인데, 남편은 맡는 모양입니다.

 

요 며칠 내가 어떤 것을 먹었는지 예상하시는 분들이 계시려나요?

내가 요새 줄기차게 먹는 건 바로 “명이나물!

 

명이나물 김치와 더불어서 엊저녁에 먹은 건 바로 명이나물 페스토.

 

봄에 내가 줄기차게 만들었던 것은 바로 명이나물로 하는 것들.

 

명이나물 김치, 명이라물 라면, 명이나물 페스토,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외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비빔밥에 명이나물 된장국 등.

 

종류도 참 다양하게 다 해봤습니다.^^

 

 

 

그중에 요즘 거의 매일 먹는 건 명이나물 김치.

 

보통 김치를 해도 지하실에 넣어놓고 몇 달씩 방치곤 했는데..

이번 명이김치는 그러면 안 되는 상황입니다.

 

담아놓은 양이 엄청난지라 매일 꾸준히 먹는다고 해도 한 달 이상은 먹어야 하죠.

전투적으로 먹어치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요새 매일 먹었었죠.

 

명이나물 김치를 먹었던 며칠 동안에도 군소리가 없던 남편이었는데..

바로 엊저녁에 먹었던 건 명이나물 페스토!

 

보통 토마토 샐러드를 할 때 바질페스토를 넣기도 하지만,

내가 가진 것은 마늘향 은은한 명이나물 페스토이니 그걸 넣어서 먹었죠.

 

남편이 냄새가 난다고 해서 혹시 “입에서 나는 냄새인가?” 싶어서 입을 손으로 막고서는 내 입에서 나는 냄새를 확인 해 봤지만, 내 입에서 나는 마늘 냄새는 안 나는데..

 

어제 명이나물 페스토의 생마늘향이 입이 아닌 내 몸에서 풍겼나 봅니다.^^;

 

그럼 난 마늘냄새 풍풍 풍기는 한국아낙???

 

무섭겠는데요.

마눌 곁에만 오면 마늘냄새가 난다면!!!

 

지금까지 마눌만 보면 귀찮게 하려고 마구 달려들던 남편이었는데..

이제는 마늘향이 난다고 거부를 합니다.

 

남편이 덜 달라붙는 건 좋은 일인데 냄새가 난다니 살짝 겁이 났습니다.

이거였던가요? 서양인들이 한국인의 몸에서 난다는 냄새.

 

김치를 먹은 후에 이를 닦고, 목욕을 하고 난리를 쳐봐도...

내 땀구멍에서 발사되는 냄새는 방법이 없죠.

 

남편의 한마디에 엄청 쫄기는 했는데, 한편으로 생각 해 보니...

냄새가 나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래도 몸에서 마늘냄새가 나는 건 곤란하니 방법을 찾아봐야겠습니다.

 

 

내가 마늘향이 물씬나는 명이나물로 해 먹은 요리들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시라~^^

명이나물 페스토와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4 00:00

 

 

유럽에서 흔하게 보는 봄나물, 명이나물.

 

흔하게 볼 수 있는 봄나물이면서도 ..

사람의 목숨까지 앗아갈 수 있는 조금은 위험한 봄나물입니다.

 

무슨 소리냐구요?

명이나물과 비슷하게 생긴 다른 것을 명이나물로 착각해서 먹었다면 독성 때문에 사망사고까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죠. 너무 흡사해서 구분을 잘해야 한다고 합니다.

 

마눌이 뜯어왔다는 명이나물.

남편은 거들떠도 보지 않았습니다.

 

마눌의 뜯어온 것이 혹시나 명이나물이 아니라면..

독에 중독될 수도 있으니 말이죠.

 

설마..하시는 분을 위해 준비한 신문기사입니다.

 

인터넷에서 캡처.

 

이 나라에 오래 사신 분들도 가끔 착각하시는 모양입니다.

부부가 나란히 요리를 해먹고 병원 실려 갔으니 말이죠.

 

최근에는 다른 사람을 시켜서 자기 남편(인지 애인인지)을 독살하려는 여자도 있었습니다.

 

아마도 다른 여자를 시켜서 독성이 있는 식물을 명이나물 스프로 위장해서 먹였던 모양입니다. 그 스프를 먹은 남자가 죽었는지는 잘 모르겠고..

 

살해시도를 지시한 여성은 교도소에 들어갔다는 신문기사를 봤었습니다.

 

 

 

넉넉하게 뜯어다가 명이나물 김치도 하고 냉장고에 있던 명이나물.

 

남편에게 라면을 끓여주면서 한줌 넣었더니 마늘향이 나는 라면이 꽤 괜찮았나봅니다.

남편이 뜬금없이 “명이나물 크림스프”이야기를 했습니다.

 

나랑 같이 명이나물을 뜯어온 아빠가 엄마랑 명이나물 크림스프를 해서 드셨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마눌의 뜯어온 명이나물을 믿을 수 없는 남편은 마눌이 만드는 어떠한 명이나물 요리도 안 먹겠다고 했었는데..

 

 

 

그래서 내가 뜯어온 명이나물은 대부분 김치로 해 치우고, 마지막 남은 건 명이나물 페스토(올리브오일, 파마산, 잣을 넣어서 갈아 파스타에 비벼먹는)하려고 했었는데..

 

마늘향 은은한 명이나물 라면을 먹고 마음이 바뀐 남편이 이제는 크림스프를 해달라네요.

 

야채 크림스프는 남편이 전문인디..

남편이 해달라고 하니 방법을 모르는 저는 일단 레시피 검색부터!

 

레시피는 겁나게 쉽습니다.

준비물은 ...명이나물, 양파, 감자와 야채육수.

 

만드는 방법도 겁나게 단순!

-양파를 볶다가 감자와 명이나물을 넣고 삶는다.

-도깨비방망이로 간다.

-나중에 생크림을 넣어 마무리.

 

일단 필요한 재료는 다 있으니 시도를 해봐야죠.

 

그렇게 나의 요리는 시작됐습니다.

특이한 성격답게 레시피를 봤음에도 내 맘대로 만든 명이나물 크림스프.

 

 

 

스프를 해서 시부모님께도 한 냄비 떠다 드렸죠.

 

요새는 무조건 갖다 드리지 않고 일단 여쭤봅니다.

엄마는 명이나물을 안 좋아하시니, 아빠한테 여쭤봤죠.

 

“많이는 말고 조금만 다오!”

 

그래도 두 분이 드시라고 작은 냄비에 2인분 퍼다 드렸습니다.

 

그리고 저녁에 퇴근한 남편에게도 한 대접 떠다가 바쳤습니다.

스프를 받은 남편이 마눌에게 한 첫마디.

 

“당신도 스프 먹었어?”

“응. 왜?”

“아직도 괜찮아?”

“응, 아직 멀쩡해.”

 

혹시 명이나물에 독성이 있는 식물이 있었다면 내가 한 요리를 제일 먼저 먹은 내가 병원에 실려 갔겠죠.

 

남편은 그걸 확인 한 겁니다.

먼저 스프를 먹은 마눌이 멀쩡하니 안전하다고 판단하는 거죠.^^;

 

그. 런. 데.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빠는 며느리를 믿으신 것인지..”

 

먹으면 병원에 실려갈수도 있는 것이 명이나물 요리인데!

아빠는 외국인 며느리가 뜯어왔다는 명이나물이 100% 명이나물만 있다고 믿으신 것인지..

 

아닌가? 못 믿으셔서 “조금만 달라”고 하신건가?

 

남편도, 아빠도 저를 심하게 믿으시는 거 같습니다.

외국인인 내가 명이나물을 확실하게 구분한다고 생각하시는 것인지...^^;

 

 

인터넷에서 캡처.

 

명이나물과 비슷하게 생겨서 먹고 병원에 실려 가는 다른 두 종류입니다.

 

사진 상으로는 구분이 확실하지만 실제로 보면 헷갈릴 수도 있는 모양입니다.

그러니 오스트리아에서 평생 사신 어르신들이 이런 사고를 자주 당하시죠.

 

가장 쉬운 방법은 냄새를 맡는 거라고 하는데..

냄새도 처음에나 가능하지, 계속 명이나물을 따다보면 손에 마늘냄새가 배게 되고..

그때는 아무거나 손에 들고 냄새를 맡으면 다 마눌 냄새가 나죠.

 

내가 만든 명이나물 스프를 저는 반 공기만 먹었고,

남편은 3일 연속 저녁으로 먹었으니 3대접을 먹었고,

 

시부모님도 저녁으로 한 대접씩 드셨는데 아직까지 아무 이상이 없는걸 봐서는...

저는 믿을만한 명이나물을 보는 시각을 가지고 있는 거 같습니다.

 

하지만 나도 못믿을 것이 또 명이나물을 보는 눈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는 명이나물만 있는 곳에서 땄으니 명이나물 100%이지만, 혹시나 독성이이는 풀이랑 같이 섞여있는 곳이라면 나도 실수 혹은 착각할 수 있는 일일 테니 말이죠.^^

 

------------------

오늘 준비한 영상은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명이나물 크림스프.

얼렁뚱땅 내 맘대로 만든 스프입니다.

 

내가 생각한 마늘 향은 안 나서 조금 실망하기도 한 요리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4.19 00:00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유럽에도 봄나물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귀한 나물로 알려진 명이나물(baerlauch 배어라우흐)

 

유럽에서는 숲이나 강가에서 흔하게 보는 봄나물이죠.

유럽의 봄나물이라도 해도 과언이 아닌 명이나물.

 

유럽은 지천에 널린 것이 명이나물로 시간만 조금내면 잠깐 가서 왕창 뜯어올 수 있는 나물입니다. 저는 올봄에 짬을 내서 명이나물도 뜯으러 다녔고, 뜯어온 명이나물로 김치도 왕창 해놨습니다.

 

명이 장아찌는 작년에 담은 것이 아직도 있어서 올해는 오로지 김치로만 승화를 시켰죠.

 

여러분은 제가 명이나물을 뜯으러 가는 장소와 얼마나 많은 명이나물을 뜯어왔는지..

그리고 명이나물로 어떻게 김치를 해놨는지 아주 자세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가 요새 동영상을 찍어대느라 바쁜 건 아시는 분들만 아시죠?

 

유튜브 채널에는 제가 찍어댄 일상들이 꽤 많은 분량(4월17일 예약분까지 총 46편)이 올라가있는 상태입니다. 구독자 65분은 이미 본 동영상이지만, 제 블로그만 방문하시는 분들은 전혀 모를 동영상 중에 명이나물에 관련된 동영상을 업어왔습니다.

 

예약분에는 명이나물 크림스프까지 올라간 상태지만..

그건 아직 미공개된 상태이니 오늘 여러분께 소개하는 영상은 2개.

 

 

 

이렇게 뜯어온 명이나물로 내가 만든 김치들.

 

 

딱 세 번 뜯어왔던 명이나물.

 

올해는 날씨가 갑자기 더워져서 더 이상 뜯으러 가는 건 힘들 줄 알았었는데.

며칠 쌀쌀해진 날씨 덕에 잠시 “다녀올까?”고민을 했었습니다.

 

숲에 이미 젝켄(살인진드기)가 출몰하고 있고, 제 동료도 젝켄한테 물려서 요양원에 출근해서 젝켄을 빼냈다는 이야기를 들었었거든요.

 

명이는 뜯으러 가고 싶은데, 살인진드기는 무섭고..

(젝켄 예방주사를 맞아도 보렐리오(라임병)을 유발하는 젝켄에게는 소용이 없답니다.)

 

그렇게 올해는 명이와 안녕인줄 알았는데..

오늘 아침에도 날씨가 쌀쌀하길레 옆 동네 숲에 후딱 가서 명이나물을 뜯어왔습니다.

 

 

오늘 뜯어온 것으로는 명이나물 라면+ 명이나물(땡초)전을 해서 명이김치와 함께 “명이 한상 차림”으로 시부모님께도 드리고 우리 집 저녁을 해결할 생각입니다.

 

오늘 하게 될 “명이나물 한상”은 다음에 영상으로 보실 수 있지 싶습니다.

 

제 튜브 채널에는 아직 블로그로 퍼오지 않는 동영상들이 꽤 있습니다.

궁금하신 분은 유튜브로 직접 가시는 수고를 하셔야 할 거 같습니다.

 

동영상들은 편집이 끝나면 하루 한 개의 동영상이 올라갈 수 있게 예약을 걸어놓고 있어서..

매일 업데이트 되는 따끈따끈한 동영상들이 있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알아서 “구독”하시라는 이야기죠.^^

자! 그럼 오늘은 제 영상을 즐겁게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4.15 00:0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