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코비드19로 외출을 할 때도 조심스러운 상황이라

휴가라도 해도 국외로 휴가를 간다는 것 자체가 힘든 상황.


유럽은 크로아티아 쪽에서 국경을 개방해서 

'숙소를 예약한 확인증'만 있으면 관광객의 입국을 받았던 기간이 있었고


그때 휴가를 다녀온 사람들도 있었지만!


안전제일이 중요한 남편에게 그런 휴가는 절대 꿈꿀 수 없는 일이죠

남편이 선택한 올해의 휴가하루 나들이


그렇게 우리 부부는 하루 나들이로 여기저기를 다니고 있습니다


카약도 여기저기 타러 다니면서 전에는 몰랐던 지역 구경도 갔었고!

자전거를 타러 도 여기저기 다녔습니다.



내가 지난 3월부터 남편에게 보러 가자!”고 했던 곳은 

할슈타트”. 


외국인 여행자의 입국이 불가능하니 텅텅 비어 있을 거 같은 

그 곳을 내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습니다.



전에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이제는 올 곳이 아닌 거 같아!” 싶었지만... 

그러면서도 우리는 일 년에 서너 번은 갔었죠.


사람만 북적대던 그곳에 사람들이 없다니 

걸 보고 싶어서 남편에게 가자고 몇 달을 이야기 했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호수를 한 바퀴 도는 여정에 잠시 보는 마을 구경이지만..

 그것도 만족했습니다


내가 알고 싶었던 것은 지금 이 시기에 과연 관광객은 있을까?" 였거든요.




우리는 마을에서 한참 떨어진 곳에 주차를 해 놓고 자전거를 타고 들어갔습니다


보통 마을을 걸어서 들어가게 되면 마을의 뒷부분까지는 안 찾아오게 되는데..

자전거를 타고 호수를 한 바퀴 도는 중이라 마을의 뒤쪽에서 마을 입구로 진입했죠.


전에는 관광객이 호수의 성당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느라 북적이던 포토 존”.


내 예상과는 달리 관광객들이 있기는 했지만

성수기에 비하면 거의 없다고 해야 하는 수준이죠


전에는 포토 존옆에 사는 사람들이 낮 동안은 

전세계의 언어로 떠들어 대는 사람들이 소음을 견뎠을 텐데... 


지금은 마음 편히 집에서 낮 동안의 시간을 보내겠구나.. 싶었습니다.


애초에 할슈타트에 사람이 아예 없을 거라는 생각은 안 했었지만.. 


관광객이 있기는 했습니다

성수기에 비하면 턱없는 숫자일테지만 말이죠.




건너편 할슈타트 기차역에 할슈타트 마을로 들어오는 보트 선착장.


제 기억으로는 보트 왕복이 5유로였던걸로 기억을 하는데

올해는 관광객이 없어서 인지 호수를 50분 유람 하는데 12유로에 모시고 있었습니다.


원래 이런 유람용 보트가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보트를 타고 마을에 입장 하지도

할슈타트를 가도 산 위로 올라가서 풍경을 보러 가는 것이 주 목적이라 


선착장은 사실 제대로 본 적이 없었거든요.^^;


유럽에서는 단체로 버스를 타고 다니다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들이 많아서 

관광버스를 타고 오는 관광객은 없는 줄 알았었는데..

 



할슈타트의 마을 앞 주차장에는 관광버스 4대가 있었습니다.


이런 시기에 버스를 타고 여행을 온다는 것 자체가 그리 안전해 보이지도 않는데

그래도 보고 싶은 마음에 여행을 온 것이겠지요?


4대의 버스 중 2대는 독일 번호판

나머지 2대는 오스트리아 번호판이었습니다


독일에서 온 것이야 외국 버스이니 그렇다고 쳐도, 

오스트리아 국내에서도 

이럴 때 아니면 언제 할슈타트를 한가하게 즐겨보겠냐?” 하는 마음인 걸까요?





할슈타트 호수가 한눈에 보이는 할슈타트 전망대

할슈타트 스카이 워크


여기는 갈 때마다 사람으로 북적거리던 곳이죠


전망대의 뾰족한 끝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줄을 서서는 자기 차례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했죠.


우리야 가끔 가니 나중에 와서 찍자!”할 수 있지만

외국에서 온 사람들에게 나중은 없죠


왔을 때 찍고 가야 하니 긴 줄도 기다리기.


스카이 워크까지 올라와도 항상 저곳을 바라보며 

벤치에 앉아서 사람 구경을 하곤 했었는데..


사람들이 많지 않으니 조금만 기다리면 혼자서 

스카이워크를 독차지 할 수도 있는 시기입니다.


저는 자전거를 타고 올라갔던 날이라

나 대신에 내 노란 자전거 인증샷을 찍었습니다


사실은 자전거로 이곳에 올라간 것이 아니라 

뒷산에 올라갔다가 내려오는 길에 잠시 시간을 보냈습니다.


할슈타트에 관광객은 있었습니다

카페나 식당에도 손님들은 있었습니다


특히나 할슈타트 전망대에 있는 식당의 노천 테이블은 빈 테이블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대부분은 오스트리아와 접한 이웃 나라들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슬로베니아, 체코, 헝가리등 여러 국가들) 이 국경을 쉽게 넘어서 올 수 있거든요.



아직까지는 항공 여행이 자유롭지 않으니 

아시아 쪽에서 오는 단체 관광객은 보이지 않았지만

유럽에 거주하는 듯한 소수의 아시아 관광객들은 눈에 띄었습니다.


언제쯤 할슈타트가 활기를 찾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시기를 겪으면서 할슈타트에 사는 사람들이 관광객을 조금 더 소중하고

고마운 존재하는 걸 인식했음 좋겠습니다.


관광객이야 말로 그들에게 일용할 양식을 제공하고 있는 존재들이니 말이죠.


------------------------------------------------------------------------

오늘은 업어온 영상은 따끈한 할슈타트 마을을 돌아보는 영상을 준비했습니다

지난 9월 22일에 다녀왔으니 나름 따끈한 할슈타트 최신 영상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10. 6. 00:00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20.10.06 01:50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런 시기에 큰 제약없이 맘대로? 갈수 있는 장소면 시간되는 사람들 한테는 지금이 적기일거 같읍니다. ^^

  • Favicon of https://notesfrombasel.tistory.com BlogIcon bisbald 2020.10.06 06:34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희도 코로나 시작된 이후로 몸 사리고 있는데...
    주변은 그냥 휴가를 포함해서 일상생활 하는 것 같아요.
    (저는 스위스에 살고 있어요)

    지난주, 이번 주가 아이 방학인데 아이 친구들은 대부분 외국으로 휴가 가는 것 같아요.
    저희는 몸 사리느라 당일 여행 정도만 하는데요
    아이가 휴가 못 갔다고 아쉬워하며 상대적 박탈감까지 느낄 연령은 아닌 것 같아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할슈타트도 언젠가 가보고 싶은 곳인데... 갑자기 억울해지면서, 남은 며칠 용기를 내볼까 싶기도 하네요.ㅎㅎ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10.06 23:00 신고 EDIT/DEL

      코로나에 대응하는 사람들의 반응이 제각각인거 같아요. 우리집처럼 가능한 식료품 쇼핑도 자제하고, 나들이로 당일치기로 줄여서 타인과의 접촉을 줄이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코로나와 상관없이 가고 싶은 곳 다 가고, 식당에 가서 외식하고 아무일 없는 듯이 사는 사람도 있고! 남편처럼 너무 자제하는것도 조심이 너무 심한거 같지만, 그렇다고 여행다니고, 외식하고 할거 다하는 사람들을 보면 또 너무 조심성이 없는거 같고! 적당히 내 안전은 챙기면서 살짝꿍 다니는것도 나쁘지는 않을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hjdy2729.tistory.com BlogIcon 하양고냥이 2020.10.06 14:33 신고 ADDR EDIT/DEL REPLY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ㅎ 구독하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mj0316.tistory.com BlogIcon 검지발가락♡ 2020.10.07 00:29 신고 ADDR EDIT/DEL REPLY

    겨울에 할슈타트 가서 눈 쌓인 할슈타트만 보았는데, 눈이 없어도 예쁘네요^^ 제가 갔을때는 사람이 무척 많았습니다. 저 정도면 사람 없는거 아닌가요? 자전거로 할슈타트 다니시다니 너무 멋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10.07 20:40 신고 EDIT/DEL

      할슈타트는 오스트리아의 다른 호수지역의 마을보다 예쁘게 조성이 되어있어 어느 계절에 가도 예쁘죠. ^^ 성수기에 비하면 사람의 거의 없었지만, 그래도 내 예상보다는 많은 편이었습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