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먹는 뮤슬리는 맛도 있지만, 설탕도 듬뿍 들어가 칼로리도 높지요.^^;

 

내 입맛보다는 건강에 좋은 뮤슬리를 먹고 싶은 마음에 재료들을 사다가 내가 다 볶고, 구어서 조제한 뮤슬리를 먹은 적도 있었습니다.

 

몸에 좋은 재료 넣고, 단맛은 말린 과일을 넣어서 채웠는데..

솔직히 말하면 내 뮤슬리는 맛이 별로 없었습니다.

 

몸에 좋은 것은 원래 맛이 없을 수도 있지만..

뮤슬리 한번 만들어놓으면 몇 달씩 가기 일쑤였죠.

 

내가 어떻게 뮤슬리를 만들었는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1412

내가 만드는 건강한 아침 뮤슬리

 

아침에 썬 과일을 넣은 뮤슬리를 먹을 때는 그나마 꾸준하게 소량씩 소비가 있었는데..

아침에 과일만 먹고 나가는 날이 많아지니 줄지 않던 뮤슬리.

 

어찌어찌하여 만들어 놓은 뮤슬리를 다 소비한 후로는 몇 달 동안 뮤슬리를 만들이 않았습니다. 그랬더니 처음에는 아무 말 없던 남편이 언젠가부터 잔소리를 합니다.

 

“당신 전에는 건강한 아침(=뮤슬리)를 챙겨먹더니만 왜 요새는 안 먹어?”

“아침에 출근할 때는 시간도 없고, 일하면서 셈멜(흰빵)에 버터, 잼 발라서 후딱 아침을 먹어.”

 

원래 흰 빵은 잘 안 먹던 아낙이었는데..

오래사니 이곳의 음식 맛에 익숙해지는 것인지, 요새는 아침에 출근해서 아침을 각방에 배달하면서 바싹한 셈멜(흰빵)에 버터, 쨈 발라먹는 아침이 맛있습니다.

 

마눌이 먹던 뮤슬리 아침이 건강하다고 생각했었던 남편은 마눌이 아침을 끊으니 걱정+잔소리가 섞인 말을 자꾸 하길레, 이제 다시 뮤슬리로 아침을 먹어볼까 하던 차에 보게 된 슈퍼마켓 잡지.

 

 

 

거기서 저의 차세대 뮤슬리를 찾았습니다.

이름하야 “그래놀라 뮤슬리!”

 

그동안 그래놀라 뮤슬리는 파는 제품만 이용했었습니다.

시중에 판매하는 제품은 견과류가 많이 들어간 것도 아닌데 자꾸 손이 가는 맛.

 

저도 자꾸 손이 가는 뮤슬리를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호기심 천국인 아낙이 관심이 가는 음식의 조리법을 보고 그냥 지나칠 리는 없죠?

그래서 집에 있는 재료들을 털어볼 생각으로 시작했습니다.

 

사실 집에 사놓고 안 먹는 치아시드가 있었고, 호두도 있었죠.

 

호두야 넣으려고 생각하면 넣을 곳은 많지만..

치아시드는 생각보다 많이 사용하지 않게 되는 재료입니다.

 

저는 물에 불려서 다이어트 음료 테스트를 하느라 샀던 치아시드.

테스트는 끝났고, 치아시드는 남아있고!

 

 

 

이번에 발견한 레시피는 그동안 봐왔던 것과 다릅니다.

 

필요한 재료는..

- 눌린 곡류 200g

- 해바라기씨 100g

- 헤이즐넛 50g (이건 없어서 호두,볶은깨로 대체)

- 호두 50g

- 치아시드 50g

- 아혼 시럽 100ML (난 꿀로 대체)

- 계피가루 1스푼.

 

난 눌린 귀리 500g으로 한지라 비율에 맞춰서 모든 재료 추가투입.

 

그동안 봐왔던 것은 (코코넛)오일도 듬뿍 넣어서 재료들이 다 코팅 되게 입히는 거였는데..

이건 조금 다릅니다.

 

코코넛오일도 사람마다 주장하는 것이 제각각인 다이어트 음식이죠.

먹어야 살이 빠진다는 사람도 있는가하면, 건강에 엄청 안 좋으니 먹지 말라는 사람.

 

어떤 오일이건 오일은 오일이니 난 안 먹는 방법을 취하고 있습니다.

뭐든지 덜 먹어야 칼로리 섭취도 덜 하는 법이니 말이죠.^^

 

준비된 재료 중에 눌린 귀리는 오븐에 살짝 구워주고, 해바라기 씨와 참깨는 볶고.

그렇게 준비를 했습니다.

 

재료에 등장하는 눌린 곡류와 아혼시럽(꿀)의 비율은 2:1.

저는 귀리가 500g이여서 꿀은 250ML을 준비했지요.

 

 

 

완성한 나의 첫 번째 그래놀라 뮤슬리입니다.

모든 재료를 꿀에 섞어서 오븐에 말린 완제품입니다.

 

한번 만들고 나니 굳이 재료들의 무게를 일일이 잴 필요는 없는 거 같습니다.

 

견과류, 말린 곡류등 넣고 싶은걸 다 준비한 다음에 거기에 꿀이나 아혼시럽 혹은 조청, 물엿 같은 걸 넣어서 적당히 섞은 다음에 오븐에 천천히 말리면 되는 작업만 하면 되니 말이죠.

 

우리 집 오븐은 30~40년 된 오븐이라 최고 온도에 놓고 눈으로 확인하면서 음식을 합니다.

뮤슬리도 눈으로 확인하면서 자주 휘저어 줬죠.

 

내가 뮤슬리를 구운 시간이 너무 길었던 것인지 ..

 

시중에 나와 있는 제품은 재료들이 엉겨붙어있는데..

내가 만든 건 완전히 바삭해서 모든 재료가 다 따로 놉니다.

 

공장에서 나오는 그래놀라 뮤슬리는 어떤 조치(?)를 해서 상온에 장기간 나둬도 상관이 없지만, 내가 집에 두고 먹는 그래놀라 뮤슬리를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곰팡이 등이 생길 가능성도 있으니 집에서 만들 때는 이런 것을 방지 할 수 있게 바짝 말리는 것이 더 좋은 거 하고 말이죠.

 

구워도 오븐에서 꺼냈을 때는 약간 단맛도 느껴졌던 뮤슬리인데,

나중에 식은 후에 보니 단맛은 생각보다 아주 약합니다.

 하지만 완전 바삭한 뮤슬리가 됐죠.

 

다음번에는 씹는 맛이 느껴지게 아몬드나 헤이즐넛을 넣어볼 예정이고..

아마씨도 볶아서 넣어볼 예정이고, 꿀을 조금 더 넣어서 단맛도 잡아볼 생각입니다.

 

남편은 마눌이 만든 뮤슬리를 저녁에 먹는 디저트로 애용하고 있습니다.

저녁에 조그만 요거트 컵에 내 뮤슬리를 담아서 바삭한 맛을 즐기고 있죠.

 

아직 남편은 아침에 먹는 뮤슬리를 사다가 먹지만, 마눌이 조금 더 달달하고, 견과류도 듬뿍 들어간 뮤슬리를 만들어낸다면 마눌이 만든 그래놀라 뮤슬리를 먹는 아침이 되지 싶습니다.

 

남편이 먹는 뮤슬리를 만들 때까지!

저의 도전은 이어지지 싶습니다.^^

 

 

그래놀라 뮤슬리 만드는 동영상은 아래를 참조하시길...^^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02 00:00

 

 

외국인과 결혼한 대부분의 한국아낙들은 말합니다.

 

“시어머니와 편한 사이에요.”

“시어머니가 해주시는 밥 먹어요~”

 

맞습니다.

한국의 시어머니와는 다르니 조금은 편한 사이인 것도 맞고!

시어머니 댁에 방문을 하면 “손님”이니 시어머니가 해주시는 밥을 먹는 것도 맞습니다.

 

사위가 백년손님인 한국과는 다르게..

서양은 며느리가 백년손님입니다.

 

시어머니의 주방은 시어머니 소유의 공간이니..

며느리가 이 공간에서 설치는 것은 옳지 않죠!

 

저도 시댁과 먼 곳에 떨어져 살았다면..

“시어머니와 친구같이 지내요~”

“시어머니가 해주시는 밥 먹는 며느리에요~”

했을 텐데!!

 

시댁에 들어와서 살면서 너무 많이 알아버린 시부모님.

그러면서 알게 된 “외국의 시집살이도 한국과 다르지 않다!!”

 

웬만하면 시댁과 아주 멀리 떨어져 사는 것이 최선이고..

같이 산다면 가능한 부모님과는 덜 부딪히는 방법을 취하는 것이 좋죠.

 

근무할 때는 하루 종일 집에 없으니 시부모님과 부딪힐 일이 없고,

며느리가 집에 있는 날도 마당에 자주 나가지는 않습니다.

 

아침 일찍 자전거타고 동네 슈퍼들을 한 바퀴 돌고나면 집에 짱 박히죠.

 

집에 있다고 해도 하루가 바쁜 아낙입니다.

 

주방에 앉아서 블로그 글 쓰고, 유튜브 영상 편집하고, 밥도 해 먹으며 하루를 보내고,

마당에 안 나가니 시어머니가 우리 집 안에 들어오시지 않으면 며칠 동안 못 뵐 때도 있죠.

 

주말 근무를 하고 난후 월요일 오전에 장을 보러 동네 쇼핑몰에 갔습니다.

거기서 어제(일요일) 근무를 같이 했던 동료직원을 만났죠.

 

 

 

그리고 내가 본 것은 그녀 손에 들려있던 슈퍼마켓 25%할인권!

반이 잘려있는 상태인 것을 보니 할인권은 지난주부터 사용이 가능했던 모양입니다.

 

우리 집은 신문을 안 보니 신문에 딸려오는 이런 할인권 소식은 모르고..

슈퍼에서 장을 보다가 다른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것을 봤을 때죠.

 

이번에도 그런 경우입니다.

동료직원과 대화중에 그녀 손에 들려있는 할인권을 본 것이니..

 

장을 보고 집에 오니 마당에 계시던 엄마가 말을 걸어오십니다.

 

아빠는 마당에서 하루를 보내시고, 엄마는 집안에서 하루를 보내십니다.

그런 시어머니가 마당에 꽃구경 나오셨다가 장 봐오는 며느리를 만난 거죠.

 

시어머니는 며느리와 대화를 많이 하시려고 하는데..

며느리가 조금 피하는 편입니다.

 

같이 살다보니 완전 파악한 시어머니의 성격!

가능하면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이 최선입니다.^^;

 

 

시부모님 몫으로 더 챙겨와서 드렸던 홍보용으로 나온 과자

 

사실 며느리는 슈퍼 할인권 때문에 짜증이 나 있는 상태였습니다.

 

시어머니와 시아버지께 따로 “슈퍼 할인권이 나오면 알려 달라”고 부탁드렸었는데..

지금까지 몇 번을.. 한 번도 알려 주신 적이 없었거든요.

 

며느리는 슈퍼에 장보러 갔다가 카운터 쪽에 새로운 상품 홍보차원에서 무료로 가져 갈 수 있는 과자종류를 보면 두어 개 더 집어다가 시부모님께 갖다드립니다.

 

내가 매번 갖다 주니, 나도 뭘 받아야 한다는 말은 아니고..

시부모님이 가지고 계신 “할인쿠폰”을 달리는 말도 아니고..

 

그냥 “할인권이 왔더라~” 한 마디만 해주십사 부탁 드렸던 거죠.

그럼 슈퍼마켓 안내에 가서 할인권을 받을 수 있거든요.

 

부탁을 드렸음에도 아무 말씀 안하시는 시부모님!

마침 마당에서 만난 시어머니께 한마디 했습니다.

 

“엄마도 슈퍼 25%할인권 나온 거 알고 계셨어요?”

“응, 그래”

“그런데, 왜 저한테 말씀 안 해 주셨어요?”

“....”

 

사실 이렇게 존댓말 한건 아니구요. 독일어가 친근형은 반말이라..

 

“엄마 할인권 나온 거 알고 있었어?”
 "왜 나한테 말 안 했어?“

뭐 이 정도로 생각하시면 맞습니다.

 

간만에 마당에서 만난 며느리가 짜증을 내니 대답 없으신 시어머니.

사실은 섭섭함이 짜증으로 표현된 거 같습니다.

 

깜빡하셨다면 “아이고~내가 깜빡했다. 다음번에는 알려 줄께!” 하셨을 텐데.. 아무말씀 안 하신 것을 봐서는 깜빡 하신 건 아닌 거 같습니다.

 

 

엄마가 씨얻어 심으셨다는 꽃.

 

오후에 다시 장 봐서 들어오는데 마당에서 또 만나게 된 시어머니.

오전에 며느리가 한마디 해서인지 이번에는 뚱하십니다.

 

마당에 못 보던 꽃이 보여서 여쭤보니 대답을 해주시는데..

마지못해 대답을 해주십니다.

 

오전에 며느리가 표현한 섭섭함이 싫으셨던 모양입니다.

그러니 이런 반응을 보이신 거겠죠.

 

하지만 엄마의 반응에 며느리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변덕도 심하시고, 서운함도 쉽게 느끼시는 분이신지라..

그러려니..하고 시간을 두면 알아서 푸시니 말이죠.

 

------------------------------------------------------------------

 

오늘은 시부모님과 삼각도미노 게임하는 영상을 업어왔습니다.

 

시어머니가 점심을 하시는 날은 일찍가서 음식 하시는 걸 도와드려야 하고, 식사 후에 시부모님과 게임을 해 드려야 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01 00:00
| 1 2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