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예측이 불가능한 우리 집 점심 메뉴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1. 5. 5.
반응형

 

 

뭐든지 미리미리 계획하는 남편과는 달리

마눌은 뭐든지 즉흥적이죠.

 

그렇다고 계획을 하나도

안 하고 사는 건 아니지만,

 

계획을 했다고 해서 꼭 그걸 지키려고

노력을 하는 스타일은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특히나 요리에 관해서는 말이죠.  

 

가끔 미룰 수 없는 요리들이 있을 땐

후다닥 할 때도 있기는 하죠.

 

http://jinny1970.tistory.com/3341

 

미룰 수 없었던 일, 만두 만들기

요즘 나는 엄청 게으른 나날을 살고 있습니다. 웬만한 일은 다 내일로 미루기. “급한 것도 아닌데 내일 하면 되지!” 이런 해이한 정신으로 살고 있죠. 게으름을 떨면서 살고 있지만 미룰 수 없

jinny1970.tistory.com

 

매일 남편에게 갖다 바치는

오늘의 점심 메뉴도 예측이 불가능합니다.

 

그날 오전에 장을 보러 갈 때까지도

나는 오늘 점심은 무엇을 할 것인가?”

대한 생각을 아예 안 하죠.

 

내일 혹은 모래 점심 메뉴까지

미리 생각해서 요리 준비를 하시는

시어머니와, 남편은 절대 이해 못할

저만의 한끼입니다. ㅋㅋㅋ

 

저는 그냥 장보러 가서 눈에 띄는 것 사고,

그걸로 뭘 만들지를 결정하는

즉흥적인 요리를 주로 합니다.

 

 

내가 사다놓은 대용량 피클 병

 

그날도 장을 보러 가기 전날

남편의 한마디가 귀에 박혔습니다.

 

지하실에 오이 피클 대용량으로

사놓은 거 빨리 먹어 치워야지

 

김치를 담는 용도로 사용하려고

평소에 우리가 사던 것보다

훨씬 더 큰 용량의 오이 피클을 샀었죠.

 

오이 피클을 사긴 했는데,

나는 평소에 안 먹는 종류여서

지하실에 있는 기간이 길어지니

남편이 한 잔소리입니다.

 

개봉한 상태로 오래 두면

곰팡이가 생기고 할 테니

 

가능한 빨리 먹어 치워야 하는데,

마눌이 전혀 안 먹으니

신경 좀 쓰라는 이야기였죠.

 

그 다음날 장을 보러 간

내 눈에 들어온 건 생 소시지

 

 

6개 요리하고 나머지 6개는 이렇게 포장해서 냉동실로~

 

뭘 해도 대용량으로 하는

내 눈에 와서 박힌 건

생 소시지 12개가 들어있는 포장.

 

시어머니는 요리를 하실 때

전날이나 전전날 당신이 하실

요리에 대해서 말씀을 해주십니다.

 

내일은 닭 구이를 할 예정이다.”

 

이런 식으로 아들내외에게 당신이 우리에게

주실 점심메뉴를 말씀하시지만,

뭘 해도 즉흥적인 며느리는

예고 같은 건 없습니다.

 

뜬금없이 점심 시간에

수제 햄버거를 접시에 담아서

들고 오기도 하고,

 

빵을 구웠다고 접시만 얼른 놓고

가기도 하죠.

 

이날도 시부모님께도 드리려고

12개가 들어있는 포장을 사왔는데,

 

두 분은 이미 식사를 하셨다고 하니

12개중 6개는 냉동실에 넣어버렸죠.

 

 

시어머니가 해주셨던 Bratwurst

 

내가 사들고 온 생 소시지는

“Bratwurst 브랏부어스트.

 

오스트리아/독일의 거리에서 쉽게

사먹을 수 있는 소시지 구이죠.

 

보통은 프라이팬이나 그릴에

소시지를 골고루 잘 구워서

 

사우어크라우트(절인 양배추)와 빵

혹은 으캔 감자와 먹는 요리용 소시지인데

나는 이걸 다른 용도로 해 보려고 샀습니다.

 

기억하시나요?

엊저녁에 남편이 했던 말!

 

지하실에 오이피클 빨리 먹어 치워야 해!”

 

나는 소시지 구이용 소시지에

다진 오이 피클이 들어가는

아메리칸 핫도그를 만들 생각을 한 거죠.

 

이것도 슈퍼마켓의 냉장 코너를 돌다가

소시지를 보면서

 

생각한 오늘의 점심이었죠.

 

 

슈퍼에서 핫도그용으로 사온 빵

애초에 핫도그용 소시지도 아니고,

핫도그용 빵도 유럽에서는

아무 슈퍼나 가면 있는 종류는 아닙니다.

 

그래서 대충 슈퍼에서 파는 빵 중에

핫도그를 만들만한 빵을 골랐죠.

 

하나는 곡물 빵이고

또 하나는 브레첼 스타일의 빵.

 

둘다 핫도그용으로 적합한 종류는 아니지만,

비주얼은 핫도그로 사용이 가능하니 합격!

 

그렇게 저는 생 소시지를 사면서

점심메뉴를 결정했고,

빵도 거기에 맞게 골랐죠.

 

애초에 소시지도 빵도 미국식 핫도그와는

거리가 먼 재료로 만들어진 것들이니

미국 정통의 그 핫도그 맛이 나지는 않겠지만!

 

내가 해치워야 할 오이 피클을

왕창 사용할 수 있는 요리이니 합격!

 

 

 

그렇게 남편에게 갖다 바친

아메리칸 스타일과는

전혀 상관없는 핫도그 완성.

 

양파도 다지고, 지하실에 있던

오이 피클도 다지고!

 

혹시 맛이 없을까 싶어서

케첩과 마스터드 소스도 팍팍!^^

 

배달된 핫도그 2개를

깔끔하게 해치운 남편.

 

뭘 갖다 줘도 궁시렁을

입에 달고 사는 사람인데,

 

평소에 먹는 것과는 다른 스타일이어서

이번에는 조용하게 다 먹었습니다. ^^

 

 

 

남편의 점심 식사 배달이 끝난

이후에 갖는 나만의 점심시간.

 

다져놓은 양파와 피클을 넣고

일단 남편에게 갖다 준 스타일로 먹어보니

 

먹는 동안 다져 넣은 양파/피클들이

너무 흘러내려서 먹는데 불편!

 

그래서 두번째는 그냥

길게 썰어 넣고 만들었죠.

 

우리가 아는 그 핫도그 맛과는 조금 달랐지만

색다른 점심 한끼로는 만족스러웠습니다.

 

저는 요새 이렇게 아주 짧은 시간에

메뉴를 선택하고 또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어떤 날은 남편이 맛있게 먹는

성공한 요리가 탄생하고,

 

또 어떤 날은 남편이 접시 째

반납 해 오는 때도 있지만!

 

그런 날은 내가 한 맛없는 음식을

내가 다 먹어 치워야 해서

배 둘레에 햄이 더 쌓이는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음식을 버리면 벌 받는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사는 아낙이라

 

맛없는 음식도 어찌 어찌 소생시켜

나만의 한끼로 해결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세상이 빨리 종식되어야

삼식이 남편을 털어버릴 수 있을 텐데..

 

 

 

남편이 출근하는 그날을 꿈꾸면서

저는 매일 남편의 끼니를 챙기고 있습니다.

 

나처럼 삼식이 남편을

집에서 키우고 계신 주부 여러분!

힘내시기 바랍니다.

 

남편이 회사로 출근하는 날이

그리 멀지 않았지 싶으니 말이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6

  • 어여쁠연 2021.05.05 00:35

    제 친구도 남편이 재택근무한지 1년이 넘어서 얼른 백신 맞춰서 궁딩이 두둘려 내보내는게 올해 목표라네요 ㅋㅋ
    그런데 막상 남편은 출근하는거 싫다고 백신맞은거 회사에 비밀로 하겠다고 해서 제가 한참 웃었네요.
    우리모두 그날까지 아자아자!!!!
    답글

  • Favicon of https://pinetwork-petershin.tistory.com BlogIcon 파이채굴러 2021.05.05 06:29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답글

  • 호호맘 2021.05.05 22:41

    저 프레첼스타일 핫도그빵 너무 먹고 싶어요.
    뭘 만들어도 뚝닥 해치우시니 지니님 손끝이
    꽤나 야물지 싶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