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월요일.

남편이 출근하는 월~금요일은 마눌도 6시에 일어나서 남편의 아침과 점심을 챙기죠.

근무가 없는 날도 6시에 일어나는 일과이지만 마눌도 출근하는 날은 조금 더 바빠집니다.

 

오늘은 우리부부가 둘 다 출근하는 날.

 

마눌의 근무가 7시부터 시작이면 최소한 6시 30분에는 집에서 나가야 합니다.

그래서 이른 출근을 할 때면 남편의 아침과 점심 도시락을 전날 저녁에 챙겨놔야 하죠.

 

하지만 오늘 근무는 7시 30분 시작이라 느긋하게 6시에 일어나서 남편의 아침, 점심을 챙겨서 출근시키고 나도 여유롭게 출근하려고 했었는데..

 

남편이 마눌을 흔들어 깨운 시간 오전 8시.

우째 이런 일이...^^;

 

평소에는 오전 6시가 되기 전에 방안을 빵빵하게 울리는 라디오 알람이 오늘은 꺼져있었고,

내 핸드폰 알람은 아예 맞춰놓지도 않은 상태로 주방에 있었죠. ㅠㅠ

 

가끔 근무시간에 출근을 안 하면 요양원에서 전화를 해 오기도 하는데..

전화가 주방에 있어서 받을 수도 없었지만 확인해 보니 전화가 오지도 않았네요.

 

정말로 직장에서 출근 안 했다고 전화가 오냐구요?

 

지난번에 한번 왔더라구요.

그날 근무가 오후라 집에서 쉬고 있었는데, 오전 중에 전화를 해 온 간호사가 하는 말.

 

“너 왜 아직까지 출근 안 해?”

“나 오늘 오후 근무인데?”

“엥? 그래?”

“응.”

“나는 네 이름이 있길레 하루종일 근무인줄 알고...미안해!”

“괜찮아. 이따 오후에 출근 할테니 걱정 말고!!!”

 

오늘은 핸드폰을 확인 해 보니 일단 전화는 안 왔습니다.

 

일어난 현재시간 8시.

오늘 나의 예정 출근시간은 7시 30분!

 

 

 

벌써 30분이 늦은 상황.

 

눈뜨자 마자 내가 제일 먼저 한 일은 요양원에 전화 하는 일.

내가 전화를 찾기 전에 남편도 “얼른 전화해!”라고 외쳤습니다.^^;

 

남편은 출,퇴근 시간이 정해져있지 않아서 아무 때나 출근을 해도 되지만..

마눌은 정해진 근무시간이 있으니 늦잠을 자서 난처한 건 마눌!!!

 

요양원에 전화를 해서는 자수했습니다.

“나 오늘 늦잠 잤어. 지금 방금 일어났거든. 30분 내에 갈께!”

 

자전거타고 출퇴근하는 내가 “버스가 안 와서”이런 거짓말을 통하지 않죠.

 

마눌이 세수하고 얼굴에 로션 찍어 바르는 동안 남편은 후딱 자기 도시락을 챙깁니다.

아침은 늦잠을 잤으니 건너뛴다고 해도 점심은 먹어야 하니 도시락이 급했나 봅니다.

 

점심에 먹을 샌드위치를 만드는 남편에게 과일 몇 가지랑 어제 통에 담아놨던 야채를 얼른 내줬습니다.

 

나는 옷을 주워 입고 후딱 나갈 채비를 하는데 덩달아 분주하게 도시락을 싸던 남편이 한마디.

 

“내가 데려다 줄게, 나가서 자전거 얼른 차에 실어.”

“아니야, 나는 그냥 자전거타고 갈게.”

“차타고 가는 것이 빠르니 내말대로 해.”

 

남편은 정해진 출,퇴근 시간이 없으니 늦게 출근한다고 뭐라고 할 사람이 없는데..

서둘러 출근하는 마눌 데려다주려고 남편도 덩달아 도시락을 싸며 부산을 떨었나봅니다.

 

유럽의 가을은 안개비가 내리는 아침입니다.

안개가 자욱해서 시야가 좁고, 거기에 티 안 나게 (안개)비가 내리니 거리도 젖었고..

 

이래저래 조심해서 자전거를 타고 가야하는데..

급하게 출근하려면 열심히 페달을 밟아야죠.

 

큰길에 세워주면 요양원까지 100m달리기로 가겠다고 하는데도 마눌을 요양원 앞까지 데려다주고 간 남편 덕에 저는 8시 30분전에 요양원의 출근 도장을 찍었습니다.^^

 

평소에는 20분씩 먼저 출근하는데도 정시 출근으로 시간이 찍히는 내 직장.

 

지난번에 출근이 5분정도 늦었는데, 딱 그 시간이 비어 있더라구요.

그날은 10시간 근무가 아닌 9시간 55분으로 근무한 걸로 처리가 됐습니다.

 

일찍 오는 건 상관이 없지만, 늦게 오는 건 바로 지각처리가 되는 거죠.

그래서 출근도장을 찍는 시간이 엄청 중요합니다.^^

 

오늘 늦게 출근했으니 그만큼 늦게 퇴근할까 싶어서 병동책임자에게 말해봤지만..

“그냥 정시에 퇴근하라”고 해서 저는 오늘 10시간이 아닌 9시간 근무만 했습니다.

 

병동책임자가 출,퇴근 시간을 변경해주면 지각이 아닌 다른 근무를 한 것으로 처리가 가능하거든요. 그래서 그걸 노렸는데..결국 오늘은 그냥 9시간 근무한 것으로 처리.^^;

 

늦은 출근을 했지만, 오늘 하루도 즐겁고 신나게 근무를 했습니다.

많이 웃고, 이 방 저 방 찾아다니면서 말이죠.

 

준비 철저한 남편의 어떤 이유에서 월~금요일 6시 알람을 꺼놨었는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는 내가 출근하는 날 만큼은 내 스마트폰 알람을 꼭 켜놓을 생각입니다.

 

다른 직원이 “늦잠자서 지각을 했다.”하면 “그런가부다”하는데..

내가 다른 직원에게 “늦잠자서 지각하는 동료직원”으로 찍히는 건 싫거든요.^^

 

 

 

나란히 늦잠을 잤지만, 신속하게 마눌의 직장까지 데려다준 남편에게 오늘은 감사를 보냅니다. 그리고 마눌보다 먼저 퇴근해서 맛있는 파프리카 스프를 끓여놓은 남편.

 

물론 자신이 먹으려고 만든 스프지만, 오늘은 마눌을 배려한 간 맞춤.

 

보통은 엄청 짜게 간을 하는 남편인데,

오늘은 마눌의 입에 맞게 싱거운 간을 했습니다.

(자기가 먹는 스프에는 소금을 들어 부어서 간을 맞추죠.^^;)

 

같이 지각하는 처지지만 마눌을 배려해서 차로 데려다 준 남편.

같이 지각한 처지지만 먼저 퇴근해서 마눌을 위하나 저녁까지 해놓은 남편.

 

평소에는 웬수가 따로 없는 인간형(=빵점남편???)인데..

오늘 하루는 정말 100점짜리 남편입니다.^^

 

오늘이 가기전에 “고맙다”는 표현을 꼭 해야겠습니다.^^

고마워 남편!^^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10.17 00:00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BlogIcon 후미카와 2019.10.17 00:16 신고 ADDR EDIT/DEL REPLY

    ㅋㅋ 그런날이 있어요. 알람이 진짜 안켜진건지 못들은건지..ㅋ 저도 예전엔 몸이 아파서~~~ ㅎ 이랬는데 이젠.. 지각합니다~~ 당당하게 말해욤

  • 2019.10.17 03:0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10.17 19:31 신고 EDIT/DEL

      어? 저를 잘 모르시는 모양입니다. 철저한건 남편이고 저는 "작심삼일", "무계획","대충얼렁뚱땅"으로 살아가는 아낙입니다. 물론 남편이랑 살면서 많이 배우기는 했지만 천성이 별로 계획성이 없죠. ^^;

  • 호호맘 2019.10.17 20:51 ADDR EDIT/DEL REPLY

    병동 책임자가 한시간 더 늦게 퇴근을 허락하지 않았다니 섭섭하기도
    했을 터인데도 불구하고 신나게 근무 하셨다니 지니님의 무한 긍정적인 에너지가 느껴집니다.
    문제나 위기가 닥쳤을때 남편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이고 의지가 되는지 우린 알게 되지요.
    시아버님일엔 든든한 아들로 지니님일엔 배려 깊은 남편으로 참 이쁜 남편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10.17 21:18 신고 EDIT/DEL

      늦게 출근했으니 10시간 채우려면 당연히 한시간정도 더 근무해야 했는데, 정시 퇴근하라니 감사했죠. ^^ 남편은 행동은 예쁜데 입으로 다 까먹는 인간형입니다. 잔소리로 마눌의 속을 훌러덩 뒤집죠. ㅠㅠ

  • Favicon of https://korea6.tistory.com BlogIcon 호건스탈 2019.10.18 03:22 신고 ADDR EDIT/DEL REPLY

    프라우지니님남편분이 자상해서 좋으실 것 같습니다.프라우지니님언제나 파이팅!!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10.19 04:42 신고 EDIT/DEL

      자상할때는 자상한데, 잔소리를 시작하면 대마왕수준이라.."내가 결혼을 잘했다."와 "내가 미쳤지 왜 결혼했을까?"을 오락가락합니다. ^^

  • Favicon of https://rich-smile.tistory.com BlogIcon 부자미소 2019.10.19 09:50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상한 남편분..이라하고싶었는데 댓글보니ㅋㅋ요기한분더계셔요~ 자상한데 잔소리대마왕이죠ㅠㅠㅋㅋㅋ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