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by 프라우지니 2012. 1. 29.
반응형

우리 집에는 며칠 전에 사다놓은 신발이 있습니다.

가격도 별로 싸지 않는 60유로(9만원?)씩이나 주고 사다놓은 신발!

이름하야 Schnee Schuhe 슈니 슈에(눈, 신발) 눈위를 걸을때 신는 신발인거죠!

 

수퍼에서 이 신발을 월요일부터 판다는 예고 광고전단지를 보고 난 후에 남편이

“낮에 시간 내서 이 신발 꼭 사러가!” 하더라구요.

 

 

“웃기셔! 우리 집에 노르딕스키도 있잖아! 게을러서 스키도 안타러 가면서 왜 눈신은 사래?”했지만, 나야 뭐~ 내 돈 드는거 아니니 사라면 사야죠!

그렇게 나는 무거운 신발 2개를 사다놨습니다.

 

사실 눈이 많이 쌓인 곳에는 그냥 신발을 신고 걸으면 허벅지까지 푹푹 빠지는 것이 정상인데,

이 신발을 신으면 정말 눈 위를 살짜꿍 걸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그라츠 시내에는 아직 펑펑 내리는 눈이 오지 않았습니다. (이러다 봄 될라..^^;)

그래서 그런지 눈을 별로 보지 못하는데, 사실 그라츠 밖으로 나가면 해발 1000미터만 되도 눈이 무지하게 많이 쌓여있기는 합니다.

 

사다놓으라고 해서 사다가 거실에 잘 모셔놓은 신발!

지나가는 말로 “사라며? 왜 신고 눈 위는 안 걷누?” 했더만, 날 빤히 쳐다보는 남편!

한동안 조용하던 남편이 인터넷에서 뭘 찾는가 싶더만, 종이 한 장을 내밉니다.

뭔가 봤더니만, 그라츠 근처에(1시간거리?) 눈신을 신고 걸을만한 코스를 찾은 모양입니다.

 

사실은 눈 신을 신게 될 지, 아님 노르딕스키를 타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뭘 했는지는 나중에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집을 찾아주신 여러분도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