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는 자전거로 (세계 혹은 해외)여행을 하는 사람들은 나와는 다른 종류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대부분 “운동 마니아“이라고 생각했었죠.

 

하지만 지금은 압니다.

그들은 조금 더 활동적인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이번 도나우 강가를 3일 달리면서 제가 알게 된 것이 두어 가지 있습니다.

 

자전거 타기는 생각보다 통증이 따른 사는 사실!

 

제가 자전거 여행을 했다고 하면 사람들은 제가 엄청난 자전거 팬이라고 생각을 하지만..

사실 그건 아닙니다.

 

저는 집에서 가까운 곳을 오가는데 자전거를 타는 정도이고!

가장 멀리 갔던 것이 집에서 20km내외에 있는 옆 도시.

 

남편이 자전거를 타러 갈 때 같이 따라나서기도 했지만..

남편이 40km거리를 달릴 때 나는 겨우 30km를 달리는 정도였죠.

 

제가 평소에 어떤 길을 달렸었는지는 글 아래에 있는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우리동네에도 있는 강변 자전거 도로입니다.

 

남편 뒤를 따르는 자전거 타기는 매번 궁디가 조금 불편해지곤 했지만 자전거 안장 위에 앉아서 2시간 정도를 보내게 되니 당연히 있는 가벼운 통증인줄 알았죠.

 

평소에도 오래타면 약간의 통증을 느꼈었는데..

자전거를 안타면 또 금방 잊게 되는 그것!

 

이번에 3일 동안 자전거 안장위에서 하루를 보내면서 제대로 느꼈습니다.

 

전에는 몰랐습니다.

“자전거 안장 통증“이 있다는 사실을!!

 

 

아래의 이분의 블로그 주소를 참고하세요.

 

 

"자전거 여행" 입문자들은 알면 좋을 거 같아서 인터넷에서 발견한 정보를 공유합니다.

 

자전거로 세계여행을 하는 전문 자전거 여행자가 전하는 정보입니다.

이런 정보를 미리 알았으면 좋았을 텐데..

 

그냥 집 주변을 타고 다니던 자전거, 그 상태로 3일 여행을 가다니..

이건 미친 짓이었죠.

 

평소에 두어 시간 라이딩을 다니는 남편은 나름 맞춤 자전거를 타고 다닙니다.

하지만 마눌이 타는 자전거는 남편이 타던 것을 물려받는 거죠.

 

안장에 앉으면 바닥에 발이 거의 닿지 않는 남자용 산악자전거.

자전거를 물려주면서 여자용 (안장 인지?) 넓적한 안장을 바꿔줬죠.

 

한국에 살 때는 거의 자전거를 타본 적이 없어서 남편이 물려준 자전거를 군 소리 없이 탔습니다. 동네를 다니는 정도로 사용하는데 내 몸에 맞는 맞춤 자전거까지는 필요 없었거든요.

 

 

 

3일간의 자전거 여행을 가기 전,

남편은 거의 분해까지 해가면서 그의 자전거를 광내고 기름 쳤죠.

 

평소에도 계절이 바뀔 때마다 구석구석 기름치고 정성을 쏟는걸 알고 있었지만..

“여행 간다고 저렇게 요란을 떠나?“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살짝 기대도 했습니다.

“남편이 자기 자전거 청소를 끝내면 내 것도 해주겠구나..”

 

자전거는 타기만 하는 아낙이라 자전거 바람도 주기적으로 남편이 확인하고 넣어줘야 하는 마눌. 이번에도 당연히 자전거 바람을 확인하고 더불어 대충 닦아주겠구나..했었는데!

 

자기 자전거 청소를 끝낸 남편이 마눌에게 하는 말!

“내 자전거 청소는 끝났으니, 당신 자전거는 당신이 닦아.”

 

 

 

나는 남편처럼 자전거 바퀴까지 분해할 줄은 몰라서..

그냥 자전거 여기저기를 슬슬 닦기만 했습니다.

 

핸들부분의 고무들이 낡아서 손에 조금 묻어나기는 하지만..

자전거용 장갑을 끼니 이 문제는 해결되고!

 

그 외 안장도 10년이 넘어가니 조금 낡아가고 있기는 했지만, 지금까지는 별 불편함이 없었기에,  (아니 자전거를 오래타면 궁디가 불편(아파^^;)하기는 했지만) 오래타면 당연한 거라 생각했었죠.

 

내 자전거의 안장이 내 궁디와 안 맞는다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었습니다.

위 블로거의 글을 보면 (애초에 나와는) 안 맞는 안장이었는데도 10년 동안 몰랐죠.^^;

 

도나우 강변을 8시간 달린 첫날.

 

궁디가 심하게 아팠고, 더불어 앞 동네(아시죠? 어딘지..)도 약간의 통증을 느꼈습니다.

하긴 8시간 동안 짓눌렸는데, 안 아픈 것이 이상한 거죠.

 

그날 저녁 숙소에서 벌겋게 부어있는 앞 동네 발견.^^;

크린징용으로 챙겨왔던 코코넛오일을 바르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처치의 전부였죠.

 

상태가 워낙 심각해서 남편조차도 “내일 상태를 보자!”할 정도였습니다.

다행히 다음날은 붓기가 가라앉아서 다시 또 자전거를 탔죠.

 

두 번째 날은 웬만하면 앞 동네가 덜 눌리게 신경을 썼지만,

자전거 안장 위에 앉아서 신경을 써봤자 더 별 방법은 없습니다.^^;

 

두 번째날 저녁에는 앞 동네 통증과 더불어 사타구니 사이에 발진이 일어났습니다.

통풍이 안 되는 자전거 바지를 입고 8시간 달리다보니 약한 피부가 반항을 했던 거죠.

 

이번에도 저녁 샤워 후에는 코코넛 오일을 여기저기 발라대기.

너무 많이 발라서 침대에 오일이 묻어나지 않을까 조심해야했습니다.^^;

 

그렇게 세 번째 날, 집에 와서 보니 사타구니의 발진은 더 심해진 상태.

가랑이에 바람이 안 통하면 발진이 바로 날수 있다는 것을 이번에 알았습니다.

 

다시 돌아와서 웬만하면 가랑이를 쫙 벌리고 지내다보니 발진은 금방 가라앉았고..

눌려서 아픈 곳도 다시 정상으로 돌아왔죠.

 

아마도 이 모든 현상(발진은 아닌 거 같아..)이 자전거 안장 때문에 일어난 것 같아서 자전거 안장을 바로 바꿔야 한다고 남편에게 열변을 토했었는데..

 

일상에서는 자전거를 오래 탈일이 없으니..

“자전거 안장을 바꾸겠다.”는 생각는 잠시 접어두었습니다.

 

앞으로 자전거로 하는 여행은 “절대 안 하겠다”고 남편에게 선언을 하기는 했지만.. 삶이 항상 내가 원하는 대로 살아지는 것은 아니니..

 

혹시나 있을 다음 여행을 위해서라도 준비는 해야 할 거 같습니다.^^

 

내가 자전거 여행을 하면서 알게 된 사실 두 번째!

“유럽 사람들은 왜 자전거로 다른 나라를 여행하는지...“ 알게 됐습니다.

 

 

 

우리가 도나우 강변을 달리며 만났던 꽤 많은 자전거 여행자들.

거의 반 정도는 가족 단위였습니다.

 

덩치가 성인 같은 청소년 나이의 자식들과 여행하는 중년의 부모들도 있었지만..

아직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여행하는 가족들도 꽤 많았죠.

 

아직 어린 아이 같은 경우는 모든 짐들을 부모가 나눠서 싣고 다녔지만.

개중에는 자기 짐으로 보이는 가방을 싣고 자전거를 타는 아이들도 있었죠.

 

10살도 안 되어 보이는 아이들이 자전거에 자기 짐을 싣고 부모를 따라서 달리는걸 보면 괜히 부끄럽기도 했습니다. 내 짐은 앞에 달리는 남편이 다 싣고 달렸거든요.

 

남자용 사이클을 가장 낮게 낮춘 상태라,

자전거용 가방을 거는 설치 자체가 힘들었던 내 자전거.

 

달랑 3일 동안의 여행이고,  숙소를 잡아서 짐(텐트, 침낭 등등)을 줄이고,  옷가지나 화장품도 최소한만 가지고 가기는 했지만 그래도 한 가방이었던 내 짐이었죠.^^;

 

이미 어린 나이에 부모를 따라서 하는 자전거 여행.

어릴 때부터 하는 자전거 여행이니 큰 다음에도 자전거여행은 익숙하게 되는 거죠.

 

도나우 강변처럼 거의 평지를 달리는 것은 힘도 안 들고,

멋진 풍경은 보너스로 즐길 수 있고!

 

“자전거로 여행하면 힘들겠다.”는 우리의 생각과는 전혀 다른 그들의 자전거 여행이죠.

 

 

자전거 타기가 무리인 완전 어린 아이와 여행하는 경우 부모들은 자전거 뒤에 캐리어를 달고 다닙니다. 아빠는 캐리어에 아이를 싣고, 엄마는 아빠의 짐까지 다 싣고!

 

무게가 있으니 힘이야 들겠지만, 매일 적당한 거리를 목표로 달린다면..

온가족이 교통비 따로 들이지 않고 하는 저렴한 가족여행이 되지 싶습니다.

 

자전거 타니 교통비는 아끼는 대신에 두발로 페달을 밟아야하니 잘 먹는 여행을 해야 하죠.

 

캠핑장에서 머물게 되면 숙박비도 별로 안 드니..

경제적인 부담감 없이 떠나는 가족 여행인 듯도 보였습니다.

 

해외 여행지의 도로에서 꽤 많은 자전거 여행자들을 만났었고, 그들이 (평범함) 나랑은 다른 종류라고 생각했었는데, 3일 동안 길 위에서 만난 다양한 사람들을 보면서 내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동네에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듯이 조금 먼 거리를 자전거로 다니는 것뿐인 거죠.

 

우리 동네 강변 라이딩은 달랑 두어 시간(30~40km) 이지만,

그것을 조금 더 길게 달리면 비엔나(221km)도 갈 수 있는 것이고..

 

이런 경험들이 조금씩 쌓이다보면 다른 나라도 자전거로 여행할 마음이 생기는 거죠.

 

자전거 길에서 2200km를 달려왔다는 폴란드 청년을 만났습니다.

우리가 달리는 길 10배를 달린 만큼 그 청년은 자전거 여행에 자신감이 붙은 듯 했습니다.

 

지금은 유럽을 달렸지만, 다음번에는 다른 대륙을 달릴 준비를 하겠지요.

 

엊그제는 건강검진 갔다가 내 가정의와 잠시 이야기를 했습니다.

 

비엔나에서 집까지 3일 동안 221km를 달리는 여행을 했다고 하니, 샘은 부인과 독일 함부르크 부근에서 12일 동안 자전거 여행을 했다고 합니다. 페리타고 스웨덴까지 가서 이틀 자전거를 탔고, 기차로 독일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서 또 자전거를 타고!

 

의사샘 부부의 자전거 여행에 대해서는 남편에게 이야기 하지 않았습니다.

그랬다가는 다음번에 우리도 한 달 동안 자전거 여행하자고 할까봐서 말이죠.^^;

 

3일 동안 궁디가 아프고, 가랑이에 발진도 커다란 문제였지만..

그보다 더 고통스러웠던 것은 매일 더 까매지는 내 얼굴.^^;

 

마주치는 사람들이 너무 많으니 얼굴을 가리는 자외선 마스크를 쓰는 것도 불가능해서 3일내내 땡볕아래 내 얼굴을 드러내놓고 달렸더니만, 얼굴에 기미가 확 낀 것 같아 돌아와서는 3일내내 감자 팩만 했습니다.^^;

 

안장이 내 몸에 맞아서 앞 동네/뒷동네 아픈데 없고, 가랑이에 일어나는 발진도 없고,

땡볕아래 하루 종일 달려도 얼굴에 기미/주근깨만 끼지 않는다면...

 

아! 또 하나, 심한 오르막이 아닌 거의 평지만 달린다면..

 

자전거 여행도 꽤 근사한 여행 중에 하나이지 싶습니다.

 

달랑 221km달렸지만 그만큼 자신감도 붙어 다음번 자전거 여행이 불가능해보이지는 않습니다.^^ (남편에게 다음에는 절대 안 한다고 말이야 했지만 말이죠.^^)

 

----------------------------------------------------------------

도나우 강변은 우리집 근처의 트라운 강변 자전거 도로와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유럽의 강변을 따라 달리는 자전거도로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 영상을 보시라!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15 00:00
  • Favicon of https://korea6.tistory.com BlogIcon 호건스탈 2019.08.15 02:06 신고 ADDR EDIT/DEL REPLY

    프라우지니님이런 이유말고도 유럽 국경이 자유로워서 자전거 일주하기 좋은 것 같습니다.프라우지니님언제나 파이팅!!

  • 2019.08.15 02:0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15 04:10 신고 EDIT/DEL

      비엔나도 마찬가지라고 해서 우리 자전거를 시누이네 집 베란다까지 가지고 갔었답니다. 내 자전거는 할배지만 그래도 없어지면 아쉬우니 집까지 가지고 들어갔죠.^^

  • Favicon of https://www.lady-expat.com BlogIcon Lady Expat : 어쩌다 영국 2019.08.15 12:09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도 자전거 타는 것 좋아하는데 얼마 전애 남편이 타던 산악용 자전거 타고 하루 나갔다가 한 3일 정도 앓은 적 있어요. 그 뒤로 그 자전거는 타기가 망설여지더라고요.

  • 호호맘 2019.08.15 20:57 ADDR EDIT/DEL REPLY

    자전거에 전기모터가 장착 되어 있어서 언덕을 올라갈땐 전기의 힘으로 오르막이 쉬운 자전거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나중에 뉴질랜드갔다가 돌아 오시면 근사한 자전거 부터 하나 뽑아야 될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15 22:50 신고 EDIT/DEL

      네, 자전거에 배터리가 장착이 되서 보통 자전거보다는 더빠르고, 더 쎄기는 힌데, 더 속력이 나는 자전거라 전기자전거때문에 일어나는 사망사고가 많더라구요. 아무래도 속력을 제어하지 못하니 생겨가는 사고같아요.^^;

  • Favicon of https://puppetfox.net BlogIcon Jason H. 2019.08.15 22:00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는 사람만 아는 그 통증에도 220km를 달리셨다니 대단하셔요.
    안장도 궁합이 잘 맞아야 하더군요. 예전에 한창 자전거를 탔을 때는 3번만에 저한테 맞는 안장을 구해서 다행이었는데, 주위에 보면 안 맞아서 고생하시는 분들이 참 많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15 22:53 신고 EDIT/DEL

      아는 사람만 아는 그 통증을 저는 이번에 제대로 느꼈답니다. 맞는 안장을 찾는것도 힘들다고 하는데, 시간이 나고 생각이 나면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praguelove.tistory.com BlogIcon 프라하밀루유 2019.08.17 00:08 신고 ADDR EDIT/DEL REPLY

    유럽여행을 다니면서, 캠핑카 여행은 해보고 싶다 생각했지만 자전거 여행은 엄두가 안나네요.

    체코 살면서 여행의 의미를 조금 다른 관점에서 배워나가는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17 03:49 신고 EDIT/DEL

      강변 자전거여행은 강옆의 평지를 따라 달리는거라 자전거여행 입문코스쯤으로 생각이 되더라구요. 거리만 조종하면 여러 도시도 구경하고 풍경도 구경하고 꽤 저렴하고 재밌는 여행이 되지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