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시어머니와 새 재봉틀 그리고 헌 재봉틀

by 프라우지니 2019. 4. 2.
반응형

 

 

시어머니가 엊저녁에 우리에게 오셔서 말씀하십니다.

 

“헌 재봉틀 너 가질래?”

“시누이는 싫데요?”

“네 시누이는 벌써 샀단다.”

 

엄마가 새 재봉틀을 사실 계획을 말씀하시면서 헌 재봉틀에 대해서 말씀하신 적이 있으셨습니다.

 

“내가 새 재봉틀을 사면 헌것은 누구에게 줘야 하는데.. 네가 가질래, 네 시누이 줄까?”

“저야 주시면 좋지만, 주셔도 나는 놓을 곳이 없잖아요. 시누이 주세요.”

 

시누이도 언젠가 “바느질 하는 것이 배우고 싶다.”하면서..

“재봉틀”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거든요.

 

엄마는 당신 생일 선물로 이번에 재봉틀을 사시고는 드디어 헌 재봉틀을 처리하십니다.

 

한동안은 “헝가리에 보낼까 생각중이다.”하시더니만..

결정은 며느리에게 주시기로 하신 모양입니다.

 

며느리에게 주셔도 지금 우리에게는 재봉틀을 놓을만한 적당한 공간이 없어서 결국 창고에 처박아 놔야하는걸 아시지만 그래도 남 주기는 아까우셨던 모양입니다.

 

당신이 새 재봉틀을 사신 이유가 당신이 쓰시던 재봉틀에 문제가 있어서 인데,

설마 고장 난 재봉틀을 며느리에게 주시려는 건 아니겠지요?

 

고가의 재봉틀을 사시겠다고 하셨을 때 며느리는 반대했습니다.

(내 돈이 드는 것도 아니지만, 왠지 사놓고 안 쓰실 거 같아서...)

 

“엄마, 바느질도 하시지 않으시면서 왜 뜬금없이 재봉틀을 사시려구요?”

“내가 쓰다가 나중에 너나 네 시누이한테 물려주려고.”

 

(고가의 제품이니 며느리보다는 딸내미에게 주실 확률이 높기는 하지만..)

물려주실 생각까지 하시면서 장만하시는 물건입니다.

 

엄마가 바느질을 즐기시고, 새로운 뭔가를 만들어내는걸 좋아하신다면..

그러려니 하겠지만, 엄마는 TV앞에서 시간 보내시는 걸 제일 좋아하십니다.

 

그렇다고 게으르시다는 건 아니고..

몸을 움직이는 여가활동보다는 편안한 시간을 즐기신다는 이야기죠.

 

제가 궁금한 건 엄마는 “새 재봉틀을 얼마나 자주 사용 하실까?“하는 겁니다.

 

이제 70대 초반이시고, 눈도 찜찜해서 안과도 자주 가시고, 디스크 수술하셔서 허리도 아프신 양반이 얼마나 오래 쭈그리고 앉아서 재봉질을 하실지도 걱정이 되고!

 

 

인터넷에서 캡처/ 엄마가 이번에 사신 재봉틀입니다.

 

내가 아는 재봉틀은 “브라더 미싱”이고 그 외 아는 것이 몇 개 더 있기는 했지만..

그래도 엄마가 보여주시는 것은 생전 처음 보는 브랜드입니다.

“Pfaff 파프“

 

엄마가 보셨다는 제품의 가격은 800유로와 1200유로.

내가 아는 미싱은 슈퍼마켓에 기획 상품으로 나오는 100유로 내외의 물건인디..

 

글을 쓰면서 검색 해 보니 파프에서도 조금 저렴한 제품들이 있기는 합니다.

299유로, 399유로짜리도 있네요.

(이나마도 저렴한 미싱에 비하면 고가에 속하지만...)

 

엄마의 생일선물도 살짝 건너뛰는 처지인지라 시부모님 계신 앞에서 남편에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남편, 엄마 미싱 사는데 당신이 돈을 보태드려.”

 

이 말에 시어머니가 말씀을 하십니다.

“싫다. 내 미싱에 왜 네 남편이 돈을 보태냐? 나도 돈 있다.”

 

며느리가 생각 하는 걸 시어머니께 말씀드렸습니다.

완전 한국식으로 말이죠.

 

“엄마, 엄마가 미싱을 사는데 돈이 부족해서 아들한테 보태라고 한 것이 아니예요.

 

엄마가 생일 기념으로 사시는 고가의 미싱에 아들이 반이라도 돈을 보태면 엄마는 그 미싱을 보실 때 마다.. ‘내 아들이 내 73번째 생일 때 (부분적이기는 하지만) 사준 선물’이라고 생각하시게 될 거 아니에요.”

“아, 그런 뜻이었니?”

 

남편에게는 어머니가 사신 800유로짜리 미싱의 가격 반을 보태드리자고 이야기 했지만..

남편은 들은 척을 안 합니다.

 

그리곤 항상 같은 말을 하죠.

“선물은 돈으로 주는 거 아니야~”

 

자꾸 현찰 박치기는 안 된다고 하니..

그럼 “계좌로 넣으라.”고 한 번 해볼까요?

 

시어머니가 헌 미싱을 주시겠다는 이야기는 새 미싱을 가져오신 모양인데..

헌 미싱을 치워야 해서 우리 방에 오셔서 말씀하신 거 같은데..

 

헌 미싱 주시겠다는 시어머니 앞에서 남편이 하는 말.

“미싱을 그냥 거기에 두고 당신이 필요할 때마다 가서 사용하면 되잖아.”

 

지금 헌 미싱이 있는 공간(엄마네 집 2층)에 두고, 내가 필요할 때만 가서 이용하면 나도 좋겠지만, 그렇게 될 확률은  희박하고..

 

가뜩이나 좁아터진 집에 잠시 살고 있는 요즘인데..

뭐 하나 제대로 놓을 공간이 없어 주신다는 물건도 받지 못하는 현실이 짜증이 납니다.^^;

 

우리 집 지하실에 헌 미싱을 옮겨놔야 할지..

그럼 나는 미싱이 필요할 때마다 지하실로 내려가서 써야 하는지..

 

받아놓으면 언젠가는 재밌게 잘 사용할거 같은데..

일단 받아서 지하실에라도 잘 둬야겠습니다.

 

그나마 지하실에는 놓을만한 공간이 있으니 감사합니다.

 

불평을 시작하면 끝이 없이 나오지만,

그중에 감사한 것을 찾으면 또 나오니 다행인 현실입니다.^^

 

감사합니다.

지금 내게 주어진 현실 속에 감사함을 찾으면서 살도록 하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