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가기 전에 인터넷으로 이런저런 맛집 리뷰를 읽었었습니다.

이번에 한국 가서 먹어보고 싶은 것도 있었고 말이죠.

 

한국에서 우리 집에서 가깝고 근처에 소문이 자자하다는 식당을 갔습니다.

언니가 맛있다고 손을 이끄니 엄청 기대를 하고 갔죠.

 

장사가 잘되는 곳이라 문 앞에 기다리는 손님도 꽤 있었던지라..

우리는 대기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20분이 지난 다음에 이곳에 입장을 했습니다.

 

 

 

언니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훌륭하다고 칭찬한 식당.

 

테이블에 앉아서 주문을 하니 내 앞에 예쁘게 기본세팅이 나옵니다.

 

일식집답게 뭐든지 조금씩 나옵니다.

양배추 샐러드는 두어 젓가락 뜨니 끝!

 

 

 

언니가 이 집 "대표음식이라고 추천한 연어롤.

 

이름은 연어롤인데, 안에 들어있는 것은 맛살이요~ 겉에는 마요네즈(인가?) 드레싱.

중간에 연어가 있는 거 같기는 한데, 먹으면 연어 맛은 아주 미약합니다.

 

내 입맛에는 마요네즈 범벅인 연어롤이 그저 그런 맛입니다.

주변에 소문날 만한 맛은 아닌데..

 

 

 

이곳의 얼굴마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특 초밥을 주문했습니다.

 

이곳은 뷔페도 아니니 보통 크기의 초밥이 나온다고 생각했는데..

초밥부페집에서나 나올만한 소형크기의 초밥이 나란히 진열된 접시가 나왔습니다.

 

밥의 양이 너무 적은지라, 배가 고플 때는 혼자 특초밥을 다 먹어도 부족할거 같습니다.

모양만 인 것인지..

 

나름 장사가 잘 된다고 초밥을 만드는 요리사도 서너 명이 일을 하던데..

 

이곳의 초밥이 다른 곳과 다른 것은 별로 못 느끼겠습니다.

내 입맛이 싸구려여서 그런 것인지...^^;

 

 

 

추가로 주문한 3 천 원짜리 미니 우동은 슈퍼에서 파는 생생우동만도 못했고, 6,500원 짜리 튀김도 거리에서 사먹는 32 천 원짜리 튀김과 별다른 차이는 느끼지 못했습니다.

 

맛있다는 말을 듣고 왔던 식당.

 

연어롤(12,000), 특초밥(16,000)에 우동(3,000)과 튀김(6,500)에 마끼 2(3,000)까지 추가해서 먹고 지불한 돈은 40,500.

 

누가 사줬으면 맛집이라더니 나에게는 아닌가 부다..하고 말았을 텐데..

맛도 신통치 않은데 돈까지 내려니 짜증이 마구 올라왔습니다.

 

뭐시여, 맛있다며?

 

정말 이집이 모든 사람들에게 맛있는데,

내 입맛에는 저렴한 초밥뷔페보다 더 못한 맛인 것인지..

 

아님 맛집 소문이 심하게 거품이 들어간 것인지 리뷰인것인지 알 길은 없습니다만,

 

이번에 한국에서 소문난 맛집 여기저리를 다녀봤지만..

내 입맛에도 맛있는 진짜 맛집은 찾지 못했습니다.

 

앞으로는 맛집이라고 가격도 다른데 보다 비싼 식당을 찾는 건 자제하기로 했습니다.

 

세상에는 다양한 입맛을 가진 사람들이 있는데..

다른 사람이 맛있게 먹었다고 내 입맛에도 맞으란 법은 없으니 말이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