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의 봄은 전국 각지에서 손님들을 유혹하는 딸기밭 나들이로 시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동네를 다니다 보면 여기저기에 꽤 많은 딸기밭 푯말을 볼 수 있죠.

 

 

 

우리 집 마당에도 딸기는 익어가고 있었습니다.

 

몇 포기 안 되는 딸기인지라 다 따도 한 사람이 먹을 수 있는 분량이지만..

이제는 노지딸기도 먹을 때가 됐다고 알려주는 척도역할을 아주 잘하고 있습니다.

 

우리 집 딸기가 익어가니 동네마다 한두 개씩 있는 딸기밭을 방문해도 좋을 시기입니다.

 

며칠 전 남편과 시내에 가는 길에 있는 딸기밭 푯말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습니다.

 

시내 가는 길에 보니 딸기밭이 있는 거 같더라, 우리 주말에 자전거타고 거기 가자!

그래? 그럼 그럴까?

 

아들내외가 주고받는 대화를 지나가면서 들었던 시아버지.

 

며칠후 마당에서 만난 며느리에게 어디쯤에 그 딸기밭 푯말이 있는지 물어오셨습니다.

 

아빠, 전차타고 시내 가는 길에 XX정거장에 슈퍼마켓이 2개 있는 거 아시죠?

, 그래, 거기 내가 안다.

그중에 우측이 페니마트 앞에 딸기밭푯말이 있는데 화살표만 있어서 어디쯤인지는 몰라요.

그래? 거기는 그리 큰 딸기밭은 아닌 거 같은데..

모르죠, 우리도 안 가봤으니...

 

그렇게 말씀드리고는 잊고 있었는데..

시부모님이 시내나들이를 가신다고 나란히 외출준비를 하셨던 날.

 

 

 

늦은 오후에 보니 시부모님 대문 앞에 딸기박스가 보입니다.

 

집으로 오시는 길에 며느리에게 들은 딸기밭을 가셨던 모양입니다.

 

아빠, 딸기밭에 다녀오셨어요?

, 그래.

차 가지고 가신다더니만, 걸어가셨어요?

오는 길에 어디쯤인가 싶어서 가봤지.

딸기밭이 전차정거장에서 많이 멀어요?

500m정도 되는데, 밭이 그리 크지는 않더라. 가보니 별로야~

"딸기 가격은 어때요?

kg3.10유로 하더라.

슈퍼에서 500g2유로 정도하니 딸기밭치고는 싸네요.

그렇지, 거기에 내가 딸기 따면서 1kg정도는 먹었으니 엄청 싼 거지.

 

오스트리아에서 딸기밭은 이용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우리가 몇 년 전 그라츠에 살 때 동네에서 가까운 딸기밭에 가본 적이 있거든요.

http://jinny1970.tistory.com/514

딸기밭으로 떠난 나들이

 

시내에서 오시는 길에 들리신지라, 따로 용기를 챙겨 가시지 않아서 딸기밭에서 파는 종이박스에 담아오셨습니다.

 

시부모님이 딸기를 사오신건 봤지만, 딸기가 시부모님 문 앞에 있는지라,

며느리는 손을 대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문 앞에 있던 딸기만 보고는 며칠이 지났습니다. 딸기밭에서 따오신 딸기를 며느리도 먹고 싶었는데 섭섭한 마음에 남편에게 한마디 했습니다.

 

남편, 우리가 한번 가보자고 했던 시내에서 가까운 딸기밭에 부모님이 다녀오셨어.

그래?(별로 관심이 없죠.)

거기 딸기 값이 생각보다 싸더라, kg3,10유로래.

그래?

근디, 부모님이 사 오신 딸기, 나는 맛도 못 봤어.

당신이 가져와야지.

어디서?

딸기밭에서.

 

같은 식구라 사오면 나눠먹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한국인 마눌과는 달리,

남편은 당신들이 사왔으니 당신들만 드시는 시부모님의 행동이 당연한 듯 행동합니다.

 

나는 섭섭해!

뭐가?

내가 딸기밭에서 딸기를 사오면 나는 큰 것만 깨끗하게 씻어서 부모님 드시라고 드린다.

그건 내가 알지.

근디 부모님이 왜 딸기를 사와도 우리를 안 주시남?

....

 

맛있는 것, 좋은 것, 비싼 것, 조금 희귀한 것을 사오면 매번 시부모님을 먼저 챙기는 며느리와는 달리, 시부모님은 뭘 사셔도 두 분이 조용히 처리하십니다.

 

나도 안 챙기면 두 분의 이런 행동을 그러려니 하지만,

나는 챙긴다고 챙기는지라 두 분의 이런 행동을 마주할 때마다 매번 섭섭해집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