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부부가 뉴질랜드 길 위에 살 때 종종 훈제기를 사용했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을 떠날 때는 짐을 정리하면서 그것도 팔아 치우고 왔죠.

 

낚시하고는 담을 쌓고 지내는 일상에서는 절대 볼일이 없을 줄 알았던 훈제기였는데.

어느 날 훈제기가 내 앞에 나타났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던 훈제기보다는 조금 작기는 하지만, 사용법은 같은 그 훈제기가 맞습니다.

 

이건 어디서 산겨?

아마존

? 생선 훈제하게?

....

여기에 무슨 생선이 있다고 훈제기를 샀어?

고기도 훈제 해 보려고.

얼마나 해 먹는다고 훈제기를 사.

....

 

마눌의 핀잔을 들으면서 훈제기를 개봉이 됐습니다.

그리고 한동안 지하실에 잘 보관해뒀다 싶던 훈제기가 다시 등장했습니다.

 

 

 

날씨 좋은 주말에 남편이 훈제기를 꺼내서 청소를 합니다.

확실히 전에 사용하던 것보다는 더 작지만 품질은 훨 좋은 거 같습니다.

 

열심히 훈제기를 닦고 기름 치던 남편이 마눌에게 외치는 한마디.

 

냉동 해 놓은 연어 꺼내서 양념해놔!

 

생선을 훈제 할 때는 특별한 양념이 필요한건 아니고..

설탕과 소금만 골고루 치면 완성입니다.

 

 

 

역시 양념(소금, 설탕)을 해 놓으니 연어가 반짝이는 것이 먹음직스럽습니다.

이렇게 1,2층으로 연어를 예쁘게 나열해서는 불 위에 올릴 준비는 완료입니다.

 

 

 

알코올 위에 연어박스를 올리고,

뚜껑을 덮어서는 타고 있는 알코올이 꺼질 때까지 기다리면 되죠.

 

알코올이 타들어가는 시간 10여분에 뜸 들이는 시간 5분 정도면 따끈한 훈제연어가 완성됩니다.

 

 

 

그렇게 짧은 시간이 흐르고, 예쁜 훈제연어가 완성이 됐습니다.

이렇게 넉넉하게 훈제를 했는데 제가 먹은 건 단 한쪽입니다.

 

남편이 두 쪽, 마눌이 한쪽, 시부모님 한쪽씩 드리고..

 

매주 일요일에 놀러 오시는 시 큰아버지, 시 작은아버지 두 쪽씩 드리니..

연어 한 마리가 사라졌습니다.

 

 

 

매년 여름 송어훈제를 해서 형제분들을 불러서 파티를 하시는 시 큰아버지/작은아버지께 그동안 얻어먹은 훈제송어의 수에 비하면 소박한 답례였지만,

 

그래도 감사하게 받아 가시고 나중에 맛있었다고 말씀해주시니..

남편도 은근히 흐뭇했던 모양입니다.

 

이렇게 남편이 산 훈제기로 연어 훈제는 맛있게 먹었습니다.

 

남편 말대로 고기를 훈제하기 위해서 샀다고 했으니..

다음번에는 고기를 훈제해서 햄으로 먹어볼 수도 있겠죠.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1.06 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