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병원의 출입은 꽤, 자주 했었지만 실습생 신분이라 병원내부를 찍을만한 상황은 아니었지만, 지금은 입원한 환자이니 내가 머무는 방은 자유롭게 찍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병원내부를 마구 공개해도 되는지는...^^;

 

우리나라는 일반실에는 꽤 많은 사람들이 머무는 걸로 알고 있지만..

환자에 보호자까지 더해지니 꽤 많은 사람들이 바글거리는 한국병원이지만..

오스트리아의 병원은 보호자는 따로 병원에 머물 수가 없습니다.

 

간병이나 도움이 필요한 환자들을 돌보는 것은 병동내 간호사들입니다.

아침 식사를 나눠주고 나서는 간호사들이 방마다 찾아다니며 환자들의 환자를 확인하고 혼자 못 씻는 환자에 대해서는 대야에 물을 떠다가 타월수건으로 몸을 닦아주고 옷도 갈아입혀주죠.

(요새 한국도 몇몇 병원에서는 이런 시스템을 시범 운행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아침과 오후에 의사들이 회진을 돌때 혹시나 면회 온 보호자들이 있으면 방에서 나가야합니다. 회진은 의사와 환자만 있는 상태로 이루어지죠. 환자의 상태가 궁금한 보호자는 방 앞에서 기다렸다가 환자와의 면담이 끝내고 나오는 의사와 만날 수 있습니다.

 

일반병동에는 1인실이 드물지만,

Sonderklass(스페셜 클래스)의 럭셔리 환자들은 다 1인실입니다.

 

보통 일반 병실은 많으면 4명, 보통은 3인이 머무는 정도이고, 2인실이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2인실이라고 해서 따로 추가요금을 내기보다는 3~4인실의 방이 없어서 2인실을 배정하는 경우입니다.

 

 

 

저는 운이 좋게 2인실에 머물렀습니다.

 

남편이 “1등급 운운”했던지라, 비싼 방으로 지정 해 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에 물어봤습니다.

 

“2인실은 더 비싸지 않나요? 난 비싼 방 아니어도 되는데..”

“2인실이라고 더 비싼 건 아니고, 지금은 3~4인실이 없어서 이방을 드리는 거예요.”

 

같은 가격에 2인실이라니 기분 좋게 첫날을 시작합니다.

 

나보다 먼저 이방에 와계신 할매는 내가 근무하는 요양원이 있는 동네에 사시는 분이셨습니다.

슬하에 4남3녀를 두고 계시고, 할배도 아직 정정하신지라 따로 요양원에 안가고 자식들의 도움을 받고 살고 계시다고 했는데, 대장암 때문에 장내에 10cm정도 구멍이 난 상태라 수술하러 오셨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첫날 안면을 튼 할매는 다음날 자정쯤에 응급으로 수술하러 가신 후에 중환자실에 가셔서 내가 퇴원하는 전날 다시 병실로 오셨습니다. 2인실임에도 대부분의 날은 1인실을 이용할 수 있었죠.

 

 

 

모든 병실에는 한쪽에 환자들의 물건을 넣어 놓을 수 있는 옷장이 있습니다.

 

2인실이니 2개, 4인실이면 4개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옷장에는 열쇠도 있어서 어디를 나갈 때는 잠그고 다니실 수도 있습니다.

 

 

 

환자가 환자복을 입으면 되는데 뭔 옷장씩이나 필요하냐구요?

오스트리아 병원에서는 환자들이 환자복을 입지 않습니다.

 

활동이 불가능한 침대에 있는 환자 같은 경우도 웬만해서는 씻겨드리고 그분들의 옷을 입혀드리죠. 활동이 자유로운 환자 같은 경우는 당연히 자신들의 옷을 입습니다.

 



저도 병원에 있는 동안은 입을 옷이 필요해서 여러 벌 챙겨갔었는데..

수술하면서 시작된 환자복을 퇴원할 때까지 구구장창 입었습니다.

물론 매일 새것으로 말이죠.

 

다른 환자들은 안에는 평상복 혹은 환자복을 입고, 겉에는 목욕가운 같은 걸 입고 병동을 돌아다닙니다.

 

병원이 린츠 시내 한복판에 있는지라 오후에는 슬슬 중심거리를 산책해도 되는 줄 알았었는데..

간호사한테 물어봤다가 날벼락 맞았습니다. 병원을 절대 나가면 안 된다고 말이죠.

 

하지만 사복 입은 환자가 몰래 병원을 나가는 건 확인하는 것이 아니니 모르지 싶습니다.^^

 

 

 

모든 방에는 TV가 있고 아래에는 냉장고와 금고가 있습니다.

사실 금고가 모든 일반실에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얼마 전까지는 TV를 보려면 돈이 들어있는 카드를 사서 꼽아야만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무료감상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저는 병실에 있는 동안 병원내 무선인터넷으로 유튜브로 한국드라마를 주구장창 보고 지냈던지라 TV를 볼 기회는 없었습니다.

 



병원의 모든 병실에는 이렇게 간호사들이 바로 쓸 수 있는 것들이 채워져 있습니다.

거동이 자유로운 환자들도 필요하면 갖다 쓸 수 있지만 대부분은 간호사용입니다.

 

설명을 대충 드려보자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필요한 여러 종류의 팬티용 기저귀와 물티슈.

생리대형 기저귀와 함께 입을 수 있는 팬티.

손등에 있는 주사바늘을 교정하는 과일용 네트와 입안을 닦아내는 스펀지.

그 외 수술할 때나 중환자들에게 입혀지는 뒤가 트인 환자복.

침대보 위에 덧깔아서 오물이 묻었을 때 바로 바꿀 수 있는 푸른색 매트.

링거가 끝나면 혈관이 막히지 않게 약간 혈관에 투입하게 되는 용액이 들어있는 주사기.

 

뭐 대충 이런 종류가 방마다 구비가 되어있습니다.

퇴원기념으로 뭘 들고 오고 싶어도 들고 올만한 물품들은 아닙니다.

 

그중에 제일 값나가는 걸 꼽으라면 팬티형 기저귀인디..

기념으로 두어 개 가지고 와서 저녁에 잘 때 차고 잘 수도 없는지라 가지고 오지 않았습니다.

 

 

 

모든 병실에는 이렇게 개인 욕실&화장실이 딸려있습니다.

거동이 자유로운 환자는 매일 샤워가 가능합니다.

 

물론 큰 타월&작은 타월은 병원에 넘쳐나는지라 간호사들에게 갖다달라고 해도 되고,

복도에 서있는 카트에는 항상 타월과 환자복이 종류대로 있는지라 마음대로 갖다 쓰실 수 있습니다.

 

참고적으로 알려드리자면..

오스트리아 병원내의 물품(환자복, 매트, 침대보, 이불커버, 수건, 턱받이등)에는 칩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퇴원기념으로 살짝 가방에 넣어가지고 퇴원하다가는 입구에서 “삑~”하는 소리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가끔 치매 어르신 같은 경우는 물건을 가지고 나오다가 걸려도 그러려니..

하지만 정상인이 걸리면 아주 많이 거시기한 상황을 맞이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 요양원에도 이 회사 제품을 사용하는지라 아주 잘 알죠.)

 

 

 

아침은 환자의 입맛대로 식사가 가능합니다.

 

가령 흰 빵, 검은 빵, 통밀 빵등등을 선택하실 수 있고, 버터&쨈, 여러 종류의 치즈, 과일, 요거트, 커피, 차등등 환자가 선택하는 대로 아침을 드실 수 있습니다.

 

점심, 저녁은 5가지의 메뉴 중에 선택이 가능합니다.

일반식, 액티브한 채식, 영양식, 간편식 그리고 달달하게 나오는 달콤식.

 

조금 더 등급이 높으면 조금 더 수준(?)있는 메뉴를 고르실 수 있습니다.

 

 

제가 6일간 수술&입원하고 낸 병원비는 62,94유로.

하루에 10,49유로(3식 포함)입니다.

 

오스트리아 병원을 처음 이용해봐서 수술비는 원래 안내는 것인지 잘 모르겠고..

일단 입원비 6일 것만 계산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 입원비는 제가 가입된 의료보험조합에 영수증을 제출해서 환불받았습니다.

 

병원에 자주 입원해본 제 친구 말에 의하면 병원에 머무는 동안 돈도 나왔었다고 하는데..

 

그건 기다려봐야겠습니다.

정말로 제가 속한 의료보험에서도 입원비뿐 아니라 뭔가( 돈?)을 주는지.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7.08.25 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