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외국인시부모님6

시어머니의 뜬금없는 속옷 선물 며느리는 가끔 시어머니께 이런 질문을 받습니다. “네 남편 필요한 것이 없다냐?” 아들에게 선물하실 아이템을 찾지 못하실 때 며느리에게 가끔 묻기도 하셔서 이번에도 그런 줄 알고 남편에게 필요한 아이템을 말씀드렸죠. “당신 아들 속옷이 필요해요.” 한동안은 장보러 갈 때마다 속옷을 한두개씩 사서 마눌에게 핀잔을 들었었는데, 더 이상 속옷을 사지는 않는 남편. 그래서 그런지 조금 해진 것도 있고, 또 버려야 할 시점에 온 것도 몇 개 있는데, 남편은 그냥 입습니다. 왜? 세탁을 해서 속옷 서랍에 넣어놓으면 남편은 그걸 입고, 빨래할 때해진 것을 봤지만 일단은 세탁을 해야하니 세탁해서는 다시 남편 서랍에 넣어놓고, 남편은 또 그것을 입고.. 이것이 반복되고 있죠. 남편에게 선물을 사시려면 “속옷”을 하시라고.. 2021. 9. 26.
빈약했던 올해 시어머니 생신 선물, 꽃다발 올해도 변함없이 시어머니 생일이 왔다가 갔습니다. 작년에도 얼렁뚱땅 넘겼던 시어머니 생신 선물이었는데.. 어떤건지 궁금하신분은 아래를 보셔야 할 듯.. 2020.07.20 - [내생각들] - 시부모님 선물에 관해 변해가는 나의 마음 시부모님 선물에 관해 변해가는 나의 마음 시댁에 들어와 살아가는 날이 길어지면서.. 시부모님에 대한 나의 마음과 태도가 조금씩 변해가고 있고! 이제는 나도 조금씩 무감감 해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죠. 예전에는 시부모님과 관련된 행 jinny1970.tistory.com 올해도 변변하게 챙기지는 못했습니다. 작년에 선물을 제대로 해 드리지 않아서 올해는 조금 더 해 드릴까 생각을 해봤었는데, 이건 저만의 생각인 거죠. 남편은 항상 마눌과의 담판에서 판정승을 하죠. “엄마 생신 선.. 2021. 4. 6.
시어머니를 위한 인터넷 사용 설명서 뉴질랜드에 머물고 있는 남편은 오스트리아에 계신 시부모님과 한달에 한번 정도 스카이프로 대화를 나눕니다. 젊은 저희에게는 그리 어렵지 않는 인터넷이고, Skype 스카이프인데.. 나이 드신 시부모님께는 참 만만치 않는 인터넷이요~ 스카이프입니다. 그리고 말이 대화이지, 사실은 남편이 오스트리아에서 처리해야 할 모든 일들을 스카이프를 통해서 부모님께 알립니다. 그럼 대부분은 (시)아빠가 처리를 해주시죠! 남편이 타던 차도 남편은 인터넷의 중고차 코너에 내놓은 것까지만.. 구매자의 연락을 받고, 차를 보여주고, 팔았던 사람도 (시)아빠이십니다. 그 외 남편의 모든 업무도 다 아빠 몫이십니다. 시부모님은 탐탁지 않으신 인터넷이지만.. 남편에게는 꼭 있어야 하는지라 출국을 앞두고 며느리는 고민에 빠졌습니다. 전.. 2013. 8. 19.
외국인 시부모님에게 끓여드린 신라면. 아무리 생각해도 저는 조금 엽기적인 며느리인거 같습니다. 사실 한국인이 먹기에도 매운 신라면을 외국인 시부모님께 끓여드린 것을 보면 말이죠^^; 내가 끓인 신라면을 한번 먹었던 남편의 동료의 표현을 빌리자면.. 뒷동네(=왕십리=궁디?)에서 불이 나는줄 알았다고 하더라구요. (물론 먹자마자 화장실로 직행해야만 했구요^^;) 사실인즉은 이렇습니다. 처음에는 제가 시부모님께 비빔국수를 해 드리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매운걸 잘 드시는 (시)아빠께는 고추장 비빔국수를.. 매운걸 못 드시는 (시)엄마께는 간장비빔국수를.. 계획은 이랬었는데... 아시아식품점에 가서 보니.. 사실 고추장, 간장, 참기름, 참깨등을 사면 한번에 다 사용을 못하니 나머지는 시댁에 둬야 하는데, 이런 종류의 양념을 안 쓰시는 시어머니께 .. 2012. 7. 12.
감사한 시집살이 사실 시댁으로 들어오면서 걱정을 조금 했습니다. 결혼 5년차에 들어섰지만, 한번도 남편없이 시댁에 혼자 있었던 적이 없었거든요. 남편이 출국하고, 저도 금방 출국하게 될 줄 알았었는데...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져서 이번주까지 3주차입니다. 오늘 제가 출국하게 되니, 남편이 떠나고 딱 3주를 시부모님과 함께 지냈습니다. 그전에는 시댁에 와도 시부모님과는 많은 대화를 하지 않았습니다. 아침에 늦게 일어나서 (대부분은 주말이나 휴가때 시댁을 오니,평소에는 6시에 일어나는 일상에서 벗어나서 조금 늘어지게 잡니다.^^;) 시엄니가 차려놓으신 아침을 남편이랑 둘이 먹고, 저는 계속 주방에 머물면서 (시)엄마가 점심을 준비하시면, 옆에서 야채 다듬거나, 요리중에 나오는 그릇들을 씻거나 하는 정도로 도왔습니다. 그렇게.. 2012. 6. 25.
친절한 시엄마를 둔 며느리의 고민 오래전에 유럽에 사는 저와 여행을 하겠다고 한국에서 유럽까지 왔던 지인이 있었습니다. “빨래할거 있음 내놔!” 했더니 내놓는 그녀의 옷가지에서 난 그녀의 속옷(아래쪽)을 발견했습니다. 그 속옷을 보면서 처음에는 “아니, 날 어떻게 보고 빨래감에 속옷까지 내놓나? 너무 심한거 아닌가?”하는 생각을 했었구요. 남자는 모르겠지만, 여자들은 자기 속옷은 남의 손에 안 넘기고 자기 손으로 세탁하는 것이 보통이죠! 제가 아주 오래전에 동남아의 나라에서 살 때는.. 집에서 일하는 직원(집안청소, 빨래, 식사등)이 제 속옷을 손빨래 해서 다림질까지 해서 내방에 갖다 두었습니다. 그렇게 살 때는 다른 여자의 속옷을 세탁하는 기분이 어떤건지 몰랐습니다. 그때는 그것이 당연한 듯이 살았기도 했구요. 그렇게 살아온 내가 다른.. 2012. 6. 1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