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고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말을 남편에게 들었습니다.

 

“냄새 나!”

 

요 며칠 내가 집중적으로 먹은 것 때문인지 아님 엊저녁에 먹은 거 때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나는 느끼지 못하는 냄새인데, 남편은 맡는 모양입니다.

 

요 며칠 내가 어떤 것을 먹었는지 예상하시는 분들이 계시려나요?

내가 요새 줄기차게 먹는 건 바로 “명이나물!

 

명이나물 김치와 더불어서 엊저녁에 먹은 건 바로 명이나물 페스토.

 

봄에 내가 줄기차게 만들었던 것은 바로 명이나물로 하는 것들.

 

명이나물 김치, 명이라물 라면, 명이나물 페스토,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외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비빔밥에 명이나물 된장국 등.

 

종류도 참 다양하게 다 해봤습니다.^^

 

 

 

그중에 요즘 거의 매일 먹는 건 명이나물 김치.

 

보통 김치를 해도 지하실에 넣어놓고 몇 달씩 방치곤 했는데..

이번 명이김치는 그러면 안 되는 상황입니다.

 

담아놓은 양이 엄청난지라 매일 꾸준히 먹는다고 해도 한 달 이상은 먹어야 하죠.

전투적으로 먹어치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요새 매일 먹었었죠.

 

명이나물 김치를 먹었던 며칠 동안에도 군소리가 없던 남편이었는데..

바로 엊저녁에 먹었던 건 명이나물 페스토!

 

보통 토마토 샐러드를 할 때 바질페스토를 넣기도 하지만,

내가 가진 것은 마늘향 은은한 명이나물 페스토이니 그걸 넣어서 먹었죠.

 

남편이 냄새가 난다고 해서 혹시 “입에서 나는 냄새인가?” 싶어서 입을 손으로 막고서는 내 입에서 나는 냄새를 확인 해 봤지만, 내 입에서 나는 마늘 냄새는 안 나는데..

 

어제 명이나물 페스토의 생마늘향이 입이 아닌 내 몸에서 풍겼나 봅니다.^^;

 

그럼 난 마늘냄새 풍풍 풍기는 한국아낙???

 

무섭겠는데요.

마눌 곁에만 오면 마늘냄새가 난다면!!!

 

지금까지 마눌만 보면 귀찮게 하려고 마구 달려들던 남편이었는데..

이제는 마늘향이 난다고 거부를 합니다.

 

남편이 덜 달라붙는 건 좋은 일인데 냄새가 난다니 살짝 겁이 났습니다.

이거였던가요? 서양인들이 한국인의 몸에서 난다는 냄새.

 

김치를 먹은 후에 이를 닦고, 목욕을 하고 난리를 쳐봐도...

내 땀구멍에서 발사되는 냄새는 방법이 없죠.

 

남편의 한마디에 엄청 쫄기는 했는데, 한편으로 생각 해 보니...

냄새가 나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래도 몸에서 마늘냄새가 나는 건 곤란하니 방법을 찾아봐야겠습니다.

 

 

내가 마늘향이 물씬나는 명이나물로 해 먹은 요리들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시라~^^

명이나물 페스토와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4 00:00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유럽에도 봄나물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귀한 나물로 알려진 명이나물(baerlauch 배어라우흐)

 

유럽에서는 숲이나 강가에서 흔하게 보는 봄나물이죠.

유럽의 봄나물이라도 해도 과언이 아닌 명이나물.

 

유럽은 지천에 널린 것이 명이나물로 시간만 조금내면 잠깐 가서 왕창 뜯어올 수 있는 나물입니다. 저는 올봄에 짬을 내서 명이나물도 뜯으러 다녔고, 뜯어온 명이나물로 김치도 왕창 해놨습니다.

 

명이 장아찌는 작년에 담은 것이 아직도 있어서 올해는 오로지 김치로만 승화를 시켰죠.

 

여러분은 제가 명이나물을 뜯으러 가는 장소와 얼마나 많은 명이나물을 뜯어왔는지..

그리고 명이나물로 어떻게 김치를 해놨는지 아주 자세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가 요새 동영상을 찍어대느라 바쁜 건 아시는 분들만 아시죠?

 

유튜브 채널에는 제가 찍어댄 일상들이 꽤 많은 분량(4월17일 예약분까지 총 46편)이 올라가있는 상태입니다. 구독자 65분은 이미 본 동영상이지만, 제 블로그만 방문하시는 분들은 전혀 모를 동영상 중에 명이나물에 관련된 동영상을 업어왔습니다.

 

예약분에는 명이나물 크림스프까지 올라간 상태지만..

그건 아직 미공개된 상태이니 오늘 여러분께 소개하는 영상은 2개.

 

 

 

이렇게 뜯어온 명이나물로 내가 만든 김치들.

 

 

딱 세 번 뜯어왔던 명이나물.

 

올해는 날씨가 갑자기 더워져서 더 이상 뜯으러 가는 건 힘들 줄 알았었는데.

며칠 쌀쌀해진 날씨 덕에 잠시 “다녀올까?”고민을 했었습니다.

 

숲에 이미 젝켄(살인진드기)가 출몰하고 있고, 제 동료도 젝켄한테 물려서 요양원에 출근해서 젝켄을 빼냈다는 이야기를 들었었거든요.

 

명이는 뜯으러 가고 싶은데, 살인진드기는 무섭고..

(젝켄 예방주사를 맞아도 보렐리오(라임병)을 유발하는 젝켄에게는 소용이 없답니다.)

 

그렇게 올해는 명이와 안녕인줄 알았는데..

오늘 아침에도 날씨가 쌀쌀하길레 옆 동네 숲에 후딱 가서 명이나물을 뜯어왔습니다.

 

 

오늘 뜯어온 것으로는 명이나물 라면+ 명이나물(땡초)전을 해서 명이김치와 함께 “명이 한상 차림”으로 시부모님께도 드리고 우리 집 저녁을 해결할 생각입니다.

 

오늘 하게 될 “명이나물 한상”은 다음에 영상으로 보실 수 있지 싶습니다.

 

제 튜브 채널에는 아직 블로그로 퍼오지 않는 동영상들이 꽤 있습니다.

궁금하신 분은 유튜브로 직접 가시는 수고를 하셔야 할 거 같습니다.

 

동영상들은 편집이 끝나면 하루 한 개의 동영상이 올라갈 수 있게 예약을 걸어놓고 있어서..

매일 업데이트 되는 따끈따끈한 동영상들이 있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알아서 “구독”하시라는 이야기죠.^^

자! 그럼 오늘은 제 영상을 즐겁게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4.15 00:00

 

봄입니다.

유럽에도 봄에는 봄나물이 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는 것들이 있는가 하면, 아닌 것도 있죠.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는 것들이 있다고 해서 우리나라와 같은 향기를 지니고 있지는 않지만,

모양이 같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반갑습니다.

 

조금은 즉흥적인 성격인 저는 가끔은 계획하지 않는 일들을 벌입니다.

 

올봄에는 전혀 예상하지 않았던 일들인데 하루 동안 해치워 버렸죠.^^

 

 

 

 

올해는 쑥을 캘 마음도 없었는디..

슈퍼에 장보러 갔다 오다가 무심코 돌렸던 눈길에 밭에 쑥들이 보였습니다.

 

작년에 한번 해 먹어봤던 쑥.

 

그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1827

남편 몰래 해 먹은 쑥버무리

 

이제 막 올라오는 것들부터 조금 키가 자란 녀석들까지 때마침 불어온 바람에 온몸을 흔들어주십니다. 올해는 그냥 지나치려고 했었는데..유혹을 받으니 마음이 동합니다.^^

 

“쑥을 뜯어 담을 봉투도 없는디..”

 

“아! 바나나를 사면서 담아온 봉투가 있지.”

 

짧은 시간에 머릿속에서 질문과 대답을 합니다.

 

결국 자전거를 세웠습니다.

그냥 지나치면 쑥들이 섭섭해 할 거 같아서 말이죠.

 

이 밭에 뭔가가 자랄 때는 함부로 들어갈 수 없지만,

아직은 아무것도 안 심었으니 들어가도 상관이 없죠.

 

 

 

 

쑥도 뜯다보니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사진의 앞쪽의 쑥에 비해서 뒤쪽의 쑥이 더 작고, 뒷면이 하얗습니다.

이것이 우리나라에서 본 쑥에 가까워서 이것만 열심히 뜯었습니다.

 

 

 

 

쑥을 찾아서 자꾸 안으로 들어가다 보니 자전거를 세워둔 곳에서 한참을 들어왔습니다.

 

도로 옆인지라 지나가는 사람들(차를 몰고 가는, 혹은 자전거를 타고 가는..)이 자꾸 쳐다봅니다.

동양아낙이 밭에서 뭔가를 뜯고 있으니 궁금한 모양입니다.

 

누군가 물어보면 가르쳐 줄 수도 있지만, 이곳의 문화가 궁금하다고 묻지 않죠.

 

원래 쑥을 뜯을 때는 쭈그리고 앉아서 뜯어야 하지만.. 이곳에 쭈그리고 앉았다가는 “저 아낙이 빤히 보이는 저기서 볼일(?)일 보나?”하는 오해를 받을까봐.

 

궁디를 하늘로 높이 쳐들고 고개만 숙인채로 쑥을 뜯었습니다.

 

열심히 뜯다보니 비닐봉투에 꾹꾹 눌러서 한 봉지입니다.

뜯는 김에 왕창 가지고 가자 싶어서 많이도 뜯었습니다.

 

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쑥은 유럽에서는 다년생 잡초에 지나지 않습니다.

생명력도 강한지라 매년 새로 올라오죠.

제가 뜯은 쑥도 새로 자란 것이 아니라 기존에 있는 뿌리에서 올라오는 것이었습니다.

 

 

 

 

뜯어온 쑥으로 일단 공사(?)를 시작합니다.

 

쑥버무리를 해야 하니 계획에도 없던 밥을 합니다.

그 위에 쪄야하니 말이죠.

 

 

 

 

제가 뜯어온 쑥을 씻어서 밀가루를 묻힌 것까지는 좋았는디..

양이 너무 많았습니다.

 

결국 냄비에 스테인레스 소쿠리까지 얹어서 쑥버무리를 쪘지만..

역시나 밥 위에 찐 쑥버무리 맛이 최고였습니다.

 

 

 

 

쑥의 양이 너무 많은지라 그중 얼마는 쑥 부침개에 도전을 했습니다.

집에 있는 야채를 넣어서 쑥 야채전을 해 놓으면 두고두고 먹을 수 있어서 말이죠.

 

음식을 할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저는 역시 맏며느리감입니다.

혼자 먹을 분량으로 시작해도 해놓고 나면 4인 가족 분량이 나오죠.

 

매번 음식을 심하게 푸짐하게 만듭니다.^^;

쑥야채 부침도 4장씩 포장해서 4봉지를 만들었습니다.

 

야채전인데 반죽은 녹차로, 밀가루대신 호밀가루를 넣었더니만..

반죽이 거무튀튀합니다.

 

나머지 쑥은 된장국에 넣었습니다.

그렇게 내가 뜯어왔던 엄청난 분량의 쑥을 처리했습니다.

 

 

 

내가 만든 쑥 3종세트 (쑥 버무리, 쑥 부침개, 쑥된장국)은 완성후 다 냉동실로 들어갔습니다.

 

각각 4~5번은 먹을 분량인지라,

이것들을 다 먹을 때 쯤이면 봄이 훌쩍 넘어가있지 싶습니다.

 

저와 같이 쑥 3종 세트를 즐기실 분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맛도 시원치 않고, 진한 쑥향도 외출한 맛이지만,

그래도 봄을 느끼기에는 썩 훌륭한 메뉴입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7.04.23 00:3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