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고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말을 남편에게 들었습니다.

 

“냄새 나!”

 

요 며칠 내가 집중적으로 먹은 것 때문인지 아님 엊저녁에 먹은 거 때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나는 느끼지 못하는 냄새인데, 남편은 맡는 모양입니다.

 

요 며칠 내가 어떤 것을 먹었는지 예상하시는 분들이 계시려나요?

내가 요새 줄기차게 먹는 건 바로 “명이나물!

 

명이나물 김치와 더불어서 엊저녁에 먹은 건 바로 명이나물 페스토.

 

봄에 내가 줄기차게 만들었던 것은 바로 명이나물로 하는 것들.

 

명이나물 김치, 명이라물 라면, 명이나물 페스토,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외 명이나물 볶음밥, 명이나물 비빔밥에 명이나물 된장국 등.

 

종류도 참 다양하게 다 해봤습니다.^^

 

 

 

그중에 요즘 거의 매일 먹는 건 명이나물 김치.

 

보통 김치를 해도 지하실에 넣어놓고 몇 달씩 방치곤 했는데..

이번 명이김치는 그러면 안 되는 상황입니다.

 

담아놓은 양이 엄청난지라 매일 꾸준히 먹는다고 해도 한 달 이상은 먹어야 하죠.

전투적으로 먹어치워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요새 매일 먹었었죠.

 

명이나물 김치를 먹었던 며칠 동안에도 군소리가 없던 남편이었는데..

바로 엊저녁에 먹었던 건 명이나물 페스토!

 

보통 토마토 샐러드를 할 때 바질페스토를 넣기도 하지만,

내가 가진 것은 마늘향 은은한 명이나물 페스토이니 그걸 넣어서 먹었죠.

 

남편이 냄새가 난다고 해서 혹시 “입에서 나는 냄새인가?” 싶어서 입을 손으로 막고서는 내 입에서 나는 냄새를 확인 해 봤지만, 내 입에서 나는 마늘 냄새는 안 나는데..

 

어제 명이나물 페스토의 생마늘향이 입이 아닌 내 몸에서 풍겼나 봅니다.^^;

 

그럼 난 마늘냄새 풍풍 풍기는 한국아낙???

 

무섭겠는데요.

마눌 곁에만 오면 마늘냄새가 난다면!!!

 

지금까지 마눌만 보면 귀찮게 하려고 마구 달려들던 남편이었는데..

이제는 마늘향이 난다고 거부를 합니다.

 

남편이 덜 달라붙는 건 좋은 일인데 냄새가 난다니 살짝 겁이 났습니다.

이거였던가요? 서양인들이 한국인의 몸에서 난다는 냄새.

 

김치를 먹은 후에 이를 닦고, 목욕을 하고 난리를 쳐봐도...

내 땀구멍에서 발사되는 냄새는 방법이 없죠.

 

남편의 한마디에 엄청 쫄기는 했는데, 한편으로 생각 해 보니...

냄새가 나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래도 몸에서 마늘냄새가 나는 건 곤란하니 방법을 찾아봐야겠습니다.

 

 

내가 마늘향이 물씬나는 명이나물로 해 먹은 요리들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시라~^^

명이나물 페스토와 명이나물 치즈 스프레드.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5.24 00:00

 

파스타나 스파게티하면 젤 먼저 떠오르는 것이 “토마토 소스”입니다. 아무래도 스파게티나 파스타는 토마토소스에 먹어야 제 맛이라고 느끼는 것은 저만의 생각일까요?

 

우리나라에서는 “스파게티”나 “파스타”는 이탈리아 식당에서나 먹는 제법 가격이 나가는 아이템이지만, 여기서는 가정에서 쉽게 해 먹는 가정식 중에 하나입니다.

 

가격으로 보자면 파스타나 스파게티 마른 면류가 1kg짜리 1유로 이하면 사고, 토마토 통조림도 하나에 40센트, 거기에 갈은 고기도 그리 비싼 편이 아니라 저렴한 가격에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아이템이죠.

 

한국에서도 “파스타”라는 드라마가 뜨면서 마늘을 기름에 달달 볶아서 넣기만 해도 파스타가 된다는 것도 알게 됐죠.

 

저는 개인적으로 마늘만 볶아서 만든 “알리오 올리오(마늘파스타)”을 먹어 본 적이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기름 철갑한 음식들을 별로 좋아라~ 하지 않거든요.

 

파스타하면 토마소소스에 간고기를 넣어서 만든 “볼로네제 소스”를 으뜸으로 치기는 하지만,

바쁘게 한 끼를 해결해야할 때 제가 사는 소스가 있습니다.

 

 

 

 

수퍼에서 1유로 내외에 살 수 있는 파스타소스 페스토 3종입니다.

 

보통은 바질페스토를 사지만, 가끔은 명이나물 페스토를 사기도 합니다.

명이나물은 우리나라 울릉도에서만 자란다는 나물향이 물씬 풍기는 풀입니다.

 

이곳에서는 봄에 흔히 만날 수 있는 나물이기는 한데, 직접 채취하기보다는 슈퍼에서 사는 것이 더 안전한 나물입니다. 명이나물과 비슷하게 생겼으면서 독이 있는 것을 채취해서 먹고 죽었다는 일가족 이야기들이 가끔 신문에 등장하거든요.

 

이 페스토 하나만 있음 한끼 식사는 제법 간단합니다.

면을 삶아서 뜨거울때 페스토에 무치면 식사 준비 끝~

 

 

 

 

슈퍼에는 페스토 소스만이 아니라 흔하게 만나는 토마토소스도 있습니다,

 

간고기가 들어간 볼로네제소스도 있고, 야채만 들어간 소스도 있고,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콩이 들어간 볼로네제도 있어서 입맛대로 고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 볼로네제 소스는 직접 만듭니다.

만들기 어려운 소스도 아닐뿐더러 직접 만들어야 내 입맛에 만든 소스를 만들 수 있으니 말이죠.

우리집에서 볼로네제 소스를 만들 때는 아주 매콤하게 만듭니다.

 

슈퍼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저렴한 가격이라는데..

그 가격은 정말 얼마인지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서 특별히 준비했습니다.^^

 

 

 

 

토마토 볼레네제 (수고)소스는 1.15유로, 야채 수고소스는 1.29, 콩고기가 들어간 (유기농)소스는 1.58. 제가 가끔씩 사는 페스토는 3종의 가격이 같습니다 1.49유로.

 

사실 페스토는 집에서도 만들 수 있는 파스타 소스입니다.

 

바질을 올리브오일과 함께 으깬 다음에 파마산 치즈가루와 넣으면 완성되는 소스이기는 한데, 이때 들어가는 바질의 양이 많이 필요한지라 집에서 만드는 거 보다는 사는 것이 훨씬 더 저렴하죠. 물론 맛으로 따진다면야 직접 만드는것을 당해낼수 없겠지만 말입니다.^^

 

190g으로 용량은 아주 작지만, 3인 용량의 파스타를 충분히 비빌만큼 짭짤한 소스인지라 보기에는 조금 소스가 부족한 허연 파스타같이 보이지만, 제법 간이 딱 맞는 파스타를 드실 수 있습니다.

 

이쯤에서 그 "허연 파스타"의 모양은 어떤가 살짝 보여드려야겠지요?

 

 

 

 

끼니때 놓쳐서 약간 허기진 시간에 집에 도착해서는 얼른 파스타를 삶아서 버무린 페스토파스타입니다. 파스타를 삶은 8분만 있음 후다닥 한 끼가 가능하죠.!^^

 

이날은 냉장고에서 놀고 있는 양송이를 파스타 삶을 때, 넣어서 양송이가 첨가된 페스토파스타가 완성됐습니다. 보기에는 허옇게 보이지만 나름 짭짤한데다가 명이나물 페스토는 마늘향이 감도는 페스토인지라 의외로 맛있는 한 끼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요즘은 한국의 마트에서도 면과 볼로네제소스를 한 세트로 묶어서 파는 제품들이 많이 있다고 하던데.. 한국에서 페스토로 쉽게 만날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삶아서 뜨거운 면에 바로 페스토를 무쳐서 먹는 페스토 파스타는 웬만한 이탈리아 식당보다 더 푸짐하고 맛나게 한 끼를 해결하는 저만의 방법입니다.

 

혹시나 장 보시다가 페스토를 만나시면 한 번 시도 해 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파스타의 맛을 보실 수 있습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11.25 00:3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