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남편에게 내가 평소에 잘하는 한국말은~ “하지마” “시끄러워” “추접아~”등 별로 예쁜 말이 아닌 남편한테 짜증낼 때 사용하는 말들입니다.

 

그나마 성질이 조금 나면 그때부터 한국어로 중얼거리죠~ " 궁시렁 궁시렁.. 지가 뭐 잘났다고..중얼 중얼 중얼~"

 

그 중에 남편이 하루에 몇 번 듣게 되는 말은 “시끄러워“

남편이 쪼매 세심한 스탈이라서 자기 딴에는 몇 번 얘기를 하는데, 그것이 성질 급한 마누라한테는 잔소리로 들리죠!

그래서 “시끄러워”는 귀에 딱지가 앉게 많이 듣는 남편!

 

한국어 하라고 별로 스트레스 준적도 없는디..

얼마 전에는 뉴질랜드의 어학원에 한국어 코스과정이 있는지 문의를 했더라구요.

 

평소에 내가 독일어 버벅대고 하면 하도 잔소리를 하는 통에..

내가 “조심해라~잉! 니 한국어 배우면 나한테 된통 당할 줄 알아라.” 라고 경고도 했었는데,

그래도 마누라 나랏말이여서 그런지 배울 의지를 보이긴 보이더라구요~

 

남편은 장난칠 때 온몸을 이용합니다.

장정이 온몸을 이용해서 장난치면 거기에 당하는 마누라는 거의 개울가의 개구리가 되는거죠!

남편은 돌 던지는 개구장이 이고! 장난인디 목 조르고, 팔뚝으로 입 막고(숨은 어디로 쉬라고?)..

 

얼마전에도 장난하면서 내입을 팔뚝으로 막더라구요! “너 잘 걸렸다!”하는 생각에 팔뚝을 무지하게 세게 깨물었어요.

(제가 성격상 때리면 때렸지 꼬집거나 무는 스탈은 아닌디..)

 

나중에 보니 팔뚝에 내 이빨자국이 고스란히 남아있더라구요!

그래서 미안하다고 했더니만.. 나한테 한다는 말이 미안하다는 말을 한국어로 하라는 거에요. 한국어도 못하는 인간이..

 

그래서

나: 미안해요~” 했더니만,

남편: 시끄러워!

나: (띠융!) ^^;

내가 평소에 하는 “시끄러워” 라는 말이 얼마나 해보고 싶었으면, 나보고 한국어 하라고 시켜놓고 대답을 “시끄러워” 라고 대답하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남편이 귀엽게 보이더라구요~~ ㅋㅋㅋ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 3. 18. 06:18
  • BlogIcon 느그언니 2012.05.05 19:22 ADDR EDIT/DEL REPLY

    엽기부부.. 귀여운부부.. 재밌게사는 부부.. 그래서 쪼매 부러운부부..

    근디.. 니사이트 상단에 나오는 샌들은 필리핀에서 살수있는 신발이여??

    고거이 어디여??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05.07 04:43 신고 EDIT/DEL

      샌달광고는 어디것이 나오는지 저도 모른답니다.^^;
      대부분 인터넷을 접속하는 지역의 것을 광고하는것 같기도 하고...wwww.xxxx.ph라고 끝이 ph로 떨어지면 계신곳에서 살수 있는것이고, 아니면 미국이나 유럽에서 살수 있는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05.07 04:44 신고 EDIT/DEL

      엽기부부는 오늘도 여전히 전투적으로 살고있습니다.
      마눌 구박해서 울려놓고는 옆에서 자라고 배 두드려줍니다.
      마눌이 열받을때마다 잠을 잤더니만, 열받으면 자고, 그러면 다시 괜찮아진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아주 오래전에 내손등을 쭉 찢어먹는 사건이 있었답니다.

호빵도 아니것이..별로 맛도 없는것이..

 

위의 사진을 한번 보시면.. 정말로 호빵같이 생기지 않았습니까?

 

위의 사진은 이 호빵같이 생긴 빵이 들어있는 포장지입니다. 포장지에는 "거대한 게암쿠뉴들" 이라고 써있네요.

 

제가 독일어에 까막눈일때 (그렇다고 지금 그리 잘하는 실력은 아니지만) 이 빵에 얽힌 사건이 있었답니다.

 

출근하면서 남편은 이 빵(냉동실에 들어있어서 꽁꽁언 것을)을 먹고싶으면 끊는 물에 10분 끓인 후에 버터를 녹인후에 이 포장안에 들어있는 스프를 풀어서 먹으라고 하더라구요. 참고로 빵안에는 서양자두(프럼)쨈이 들어있습니다.

 

한국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는 제눈에는 이것이 아무리 봐도 "호빵"처럼 보이더라구요.

 

생각해 보세요?  우리나라 호빵에 끓은 물에 10분 넣어서 끓이면 호빵이 다 풀어져서 형체가 없겠죠?

 

남편이 하는 말을 무시하고  난 전자렌지에 냉동된 이빵을 넣고는 넉넉하게 10분을 눌렀답니다.

그리고 딴짓을 하다가 보니 "엥! 전자렌지 안에서 연기라 모락모락 나고 있는거예요~ "이 빵이 다 타서 흘러내리고 있더라구요.

 

벌써 온 집안에는 연기로 가득차있고, 수습은 해야겠고...

서둘러 전자렌지를 열고는 그 뜨거운 전자렌지 안에서 돌아가는 유리접시를 물에 넣었답니다.

 

(그 접시위에는 아직도 연기가 폴폴나는 빵이 있었고) 그 유리접시에 물이 닿자마자 접시는 쩍~ 소리를 내며 깨지더라구요.

 

아시죠? 너무 뜨거운걸 물에 담그면 안 된다는 사실!

그때는 그걸 생각할 여유보다는 일단 연기를 없애야 한다는 생각에..

 

유리접시가 갈라지면서 내 손등(약지손가락 약간위쪽)이 찍어졌습니다.

온 집안에는 연기가 가득, 내 손등에는 피가 철철..

 

참!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네요.. 일단 손을 휴지로 누르고 아직 퇴근시간도 이른데..

남편(그 당시에는 남친)한테 전화했습니다. 울면서 전화를 하니 남편이 10분도 안되서 달려왔더라구요.

그리고 집안 꼬라지(연기폴폴+냄새)를 보고는 경악하는 그모습..ㅋㅋㅋ

 

나야 아프다고 울고불고. 남편이 상황을 보고는 약국에 가서 약 사오고, 병원에 가야겠다고 했지만, 난 괜찮을꺼라고 우겼습니다. (그 당시에는 제 의료보험이 없어서리..병원에 한번가면 100유로씩(17만원) 들었거든요.)

 

그렇게 찍어졌던 손에는 지금도 뒤집어진 V모양의 흉터가 있답니다. 생각해보니 그때 병원에 갔음 꼬매지 않았을까 싶더라구요.

다행이 남편의 정성어린 치료덕에 손은 나아졋고, 이 "게암크뉴들"은 이때의 사건으로 우리집 냉동실에서는 자취를 감췄더랬습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난 어느날! 남편이 쇼핑을 하면서 이 제품을 사왔더라구요.

나에게는 별 맛이 없고, 거기에 버터도 무지하게 듬뿍쳐서 먹어야 해서 칼로리도 장난이 아닌 이 빵을 남편은 가끔씩 먹는답니다.

지나고 보면 다 추억인지라, 남편이 사왔을때 포장지를 사진에 담았답니다.

나도 한 20년이 지나면 이 빵을 맛있게 먹을수 있는 입맛으로 바뀔까요?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 3. 17. 20:28

어제 오스트리아에서는 선거가 있었습니다.

 

지난 봄쯤에 선거가 있었는데, 무슨 선거를 또 하냐고 하니, 새로 시작한 정부가 더 이상 일을 못하겠다고 했다나?

그래서 다시 선거를 했다고 합니다.

 

이 나라는 정당을 색깔별로 구분을 합니다.

여권당은 ,검정과 빨간색으로 대표되는 2개의 정당이 있고,

그 반대되는 야당은 초록당,오렌지당,블루당까지 색깔별로 있습니다.

 

그 중에 여권당이라고 할 수 있는 빨간,검정과 초록당은 외국인한테도 호의적인데,

파란당과 오렌지당은 외국인한테 적대적이라고 독일어수업시간에 선생님한테 들었습니다.

그래서 무조건 파란,오렌지당은 좋아하면 안되겠구나..라고 생각을 했었죠!

왜냐구요? 나도 외국인이거든요!

이 나라 사람이랑 결혼을 했건,일 하러 왔건간에 난 이 나라 국적이 아닌 외국인으로 분류 될뿐이죠!

 

선거 때면 길거리에서 색깔별로 다른 (자기네 당을 대표하는) 볼펜을 주기도 하고,

사과(초록색 사과-이건 초록당에서)를 주기도 하고 길을 걸으면 별거별거(그래 봤자 돈은 안 되는 것들..볼펜,사탕등) 다 줍니다.

 

그날도 수업 끝나고 길을 걷는데, 오렌지 당 천막에서는 무지하게 큰 빗자루를 주고 있더라구요.

마녀들이 탈만한 무지하게 큰 빗자루였습니다.

 

“저거 받아서 울 시아부지 갖다 드리면 무지하게 좋아하시겠지? 라는 생각만 하면서 그냥 지나쳤습니다.

 

무조건 주는 것이 아니라 천막 안에 들어가서 얘기도 하고, 얘기도 듣고 해야 하는 모양인데,

그당시에 나는 반 까막눈,반 벙어리인 관계로 일상 생활에 필요한 것이 아닌 것에는 아직도 거의 모르는 수준이였거든요.

 

외국인한테 적대적이라고 해서 별로 좋아하지는 않은 당이지만,일단 선물에는 사람의 마음이 약한지라…

 

그날 남편한테 물어봤습니다.

“시내에 나가니 여러 당에서 길거리에 나와서 전단지랑 볼펜이랑 여러 가지 주더라..

근데..오렌지 당에서는 빗자루 주더라..낼은 거기 가서 그걸 받을까 생각 중인데 어떻게 생각해?”

하고 물었더니, 순간 내 남편 날 빤히 쳐다본니다.

 

당신 오렌지 당이 외국인한테 적대적인건 알지?” 합니다.

그래서 “당근 알지! 근데?” 했더니만, “그 빗자루의 의미가 뭔지 알아?” 합니다.

“모르지! 마당청소 하라고 주는 빗자루 아니야?” 했더니만, 한 박자 쉬고 내 남편 이렇게 대답합니다.

 

“ 그 빗자루로 거리에 있는 외국인들 다 쓸어버리겠다는 것이 오렌지당의 목표야!

그것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얻고있고 말이여~” 합니다.

 

한마터면 빗자루 받으러 갔다가 그 빗자루에 쓸려서 쫓겨날 뻔 했습니다. 휴~

 

어제 내 남편 선거 날인데 하루종일 집에 있어놓고는, 저녁에 선거 발표하는 방송은 신경써서 봅니다.

그러려면 낮에 가서 선거나 하고 오던가...

 

근디.. 외국인에 적대적인 파란당,오렌지당이 전보다 각각 14% 의 지지율을 얻었습니다.

자기는 선거하러 안 간 주제에 야당이 생각보다 높은 지지율을 받고 있는 것이 걱정이 되나봅니다.

 

물론 지금도 여당이 조금 높긴 하지만,, 왜 내가 이리 걱정이 되는걸까요?

가뜩이나 여기 사람들 외국인한테 불친절한데, 그것이 더 심해질까봐 걱정입니다.

 

거리에서 “빌어먹을 외국인!” Scheisse Auslander 외치는 사람들을 자주 만나는데...

물론 나에게 하는 말은 아니지만, 왠지 나도 외국인이기에 별로 기분은 좋지않거든요.

 

울 독일어선생님한테 물어봤습니다.

누가 나에게 “빌어먹을 외국인!”이라고 하면 뭐하고 해야 하냐구? 피하는 것이 상책이라고 하네요.

그 사람의 교양수준이 수준 이하이기 때문에 그런 말을 하는거라구!

그런데 정말 그 말이 정답일까요?

 

요새는 열심히 준비중입니다.

내가 만약 “빌어먹을 외국인!”이란 말을 들으면 어떻게 대답을 해야 하는지..

난 그냥 못들은 척 지나치긴 싫거든요.

내가 뭘 그렇게 잘못해서 그런 말을 들어야 하는지 물어봐야 하는거죠!

그 잘난 수준의 사람들에게…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 3. 14. 07:08

 

취직한지 1주일 됐습니다.   일은 3일 했구요~

 

레스토랑 주방에서 열심히 설겆이하고, 샐러드 만들고, 스프도 만들고,후식까지..

여기는 주방에서 한가지만 정해서 하는것이 아니더라구요..

 

초보가 주방보조로 취직하기는 정말 하늘에서 별따기인데..

제가 그 별을 땄습니다..ㅋㅋ

 

약간의 애로사항이 있다면…

내가 상대방의 말을 전혀 못 알아 듣는다는 말입니다.

 

나야 상관없지만, 나랑 일하는 사람들이 복장터진다는..

 

이제 독일어 중급으로 올라가서 좋아했더니만,..

왜 주방에서 쓰는 단어들은 왜 내가 전에 들어본적도 없는 말들인지.

 

초보이고, 말 귀도 못 알아 들으니까, 난 열심히 설겆이나 해야지! 하고 갔었는데...

첫날부터 열심히 샐러드 만들라고 하는 바람에 샐러드 만드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무슨놈의 샐러드는 종류가 10가지도 넘고, 왜 샐러드에 빼달라고 하는것도 많은지 원!

 

"양파 빼 주세요" "호박씨 기름 빼 주세요" "삶은 달걀 빼 주세요" 그거 깜빡잊고 그냥 샐러드 만들었다가 주문한거랑 틀려서 주방으로 반품이 들어오고, 그걸 내가 열심히 먹느라 정신없었다는..

 

하루 8시간 독일어학원 다닌다 생각하면서 매일 새로운 단어에 적응하고 있는중입니다.

 

왜그리 한번 들은건 금방 까먹는지, 또 물어보기 민망할 지경이지만, 그래도 다들 친절하게 대해주니 고맙고, 못 알아듣는다고 구박 안 하니 고마운 동료들입니다.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 3. 11. 2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