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트리“는 보통 플라스틱!

한 번 사면 아주 오래 오래 아니, 평생 쓸 수 있는 제품이죠.^^

 

한국의 크리스마스트리는 아직도 플라스틱이겠죠?

지금쯤은 정말로 생나무를 집에 들여놓는 가정이 있으려나요?

 

이곳에서는 크리스마스에는 진짜 나무가 크리스마스트리로 사용됩니다.

여기는 플라스틱보다 나무가 더 싼 것인지...

 

처음에는 크리스마스트리로 판매하려고 베어버린 나무들이 낭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자연보호”와는 너무 먼 이야기인거죠.

 

“아니 왜 멀쩡한 나무를 베어다가 죽이냐구???”

 

처음에는 이런 생각을 했었는데..

이곳에서 사는 기간이 길어지니 이것도 그러려니..합니다.

 



 

내가 자전거 타고 오가는 길에는 “나무 시장”도 있습니다.

1년 내내 나무가 잘 자라고 있는데, 딱 11월 말이 되면 그 앞에 현수막이 걸리죠.

 

“크리스마스트리 판매!”

 

거기서 나무를 찜하고 돈을 지불하면 잘 자라던 나무는 베어지고..

그 옆에 있는 포장 기구에 들어가서 망에 포장되어 나옵니다.

 

이런 나무들을 집안에 들여놓고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하면 행복해지나?

아님 남들의 다 하는 거니까 하나?

 

원래 장식에 관심이 없는 아낙은 그것이 궁금합니다.

 

남들은 나무를 사다가 크리스마스 때 이용하고는 버려 버리지만..

우리 집은 해마다 화분에 심어진 전나무를 이용하고 있죠.^^

 

나의 궁금증을 자극했던 것은 바로 우리 집에 있는 크리스마스트리.

 

 

부모님,시누이가 가족들을 위해 준비한 봉투들.

 

내가 준비한 나를 뺀 나머지 가족들의 선물들.

 

작년 크리스마스 이브날!

 

시부모님과 시누이가 준비한 선물들이 나무 밑에 놓여지고...

우리부부가 준비한 가족들의 선물까지 한 가득 놓였습니다.

 

우리 집의 크리스마스 전통이라고 한다면..

 

이브날 저녁으로 소시지 요리를 먹고는 가족들이 다 나무아래에 가서 나무에 있는 작은 양초들에 불을 붙이고, 그 아래서 캐럴 송을 부릅니다.

 

엄마는 완전 고음으로, 시누이는 저음으로, 며느리는 대충 중간 음을 잡고, 노래를 하고!

아빠는 가끔 노래를 하시고, 남편은 입을 꾹 다물고 그 시간을 보내죠.

 

그렇게 캐롤송 서너 곡을 부르고 나면 나무 밑에 놓아두었던 선물들을 가지고 거실로 가서는 서로 준비한 선물들을 주고받고, 선물들을 까보면서 시간을 보내죠.

 

크리스마스이브!

선물들도 다 나무아래에 준비가 됐는데..

아직 준비가 되지 않는 것 하나!

 

 

 

크리스마스트리 아래에는 이미 선물들이 다 자리하고 있는데..

크리스마스트리는 아직도 헐벗은 상태!

 

원래 크리스마스트리는 12월에 들어가면 장식하지 않나요?

 

필리핀에서는 9월부터 크리스마스장식을 거리의 도로위에 주렁주렁 걸어놨었고!

마을/도시의 중앙광장에 들어서는 크리스마스트리도 12월초에는 들어서던데!

 

어째 우리 집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은 이브까지도 안 된 상태!

 



 

선물들이 놓이고 나서야 크리스마스 장식을 시작하려고 준비하시는 아빠.

시부모님이 가지고 계신 크리스마스 장식이 꽤 다양합니다.

 

여러 가지 모양의 공들도 많이 있는데..

우리 집 전나무 화분이 너무 작아서 이런 것들은 걸지 못하죠.^^;

 

작은 것들 중에서도 해 마다 다른 종류의 장식을 하는데..

올해는 작은 나무 장식들을 이용해서 장식을 금방 끝내신 아빠.

 

왜 이리 늦게 장식을 하는 것인지 궁금해서 아빠께 여쭤봤습니다.

 

“아빠, 원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은 12월초에 하는 거 아니에요? 왜 이리 늦게 하세요?”

 

저 원래 이렇게 존칭하지 않습니다.

독일어의 존칭은 “전혀 모르는 사람”이나, “거리를 둬야 하는 사람”에게만 하죠.

 

저는 아빠한테 반말합니다.

 

“아빠 장식을 왜 이렇게 늦게 해?”

 

뭐 이런 느낌으로 생각하시면 맞습니다.

 

“원래 오늘 하는 거야?”

 

언제부터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을 12월 24일에 했었누??저는 몰랐습니다.

 

 

 

그렇게 12월 24일 저녁에서야 장식이 된 우리 집 크리스마스트리.

 

이번에는 이것을 얼마나 오래 두는지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남편에게 물었습니다.

 

물어보면서도 남편이 대답을 해 주리란 생각은 하지 않았었는데..

들었습니다.

 

아기예수를 탄생을 경배했던 동방박사 세 사람.

동방박사는 페르시아(동방)에서 온 마술사/점성술사라고 하는데..

독일어권에서는 동방박사를 “Heilige 3 Koenige 성스러운 3명의 왕들”이라 불리고,

이 “동방 박사의 날“이 있습니다. 바로 1월 6일이죠.

 

그러니 크리스마스트리는 12월 24일 이브에 장식을 해서 1월6일에 정리를 하는 거죠.

2주일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크리스마스트리를 놓는다고 합니다.

 



 

남편은 1월 6일까지만 크리스마스트리를 놓는다고 했지만 사실 믿지는 않았습니다.

집 안에 들여놓은 나무는 사람들이 버리고 싶을 때 버릴 수도 있으니 말이죠.

 

남편이 말했던 1월 6일 “동방박사의 날”.

 

이날 근무를 하는 날이라 자전거 타고 출근하면 집 밖에 내놓은 많은 크리스마스트리를 봤습니다.

 

남편 말대로 크리스마스트리는 1월5일까지만 집안에 두는 거였나 봅니다.

1월 6일 날 아침에 사람들이 다 밖에 내놓은 것을 보면 말이죠.

 

아셨나요?

크리스마스트리를 집안에 두는 기간이 있었다는 사실을?

크리스마스트리는 12월 24일에 장식을 해서 딱 1월 5일까지만 둔답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그 기간을 넘어가면 “불운이 따른다”는 설명도 있던데..

남편에게 불어보니 “불운”은 잘 모르겠다는 표정을 짓네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전혀 궁금하지도 않았고, 또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었는데...

작은 관심을 갖고 보니 그제야 알게 되는 사실들.

 

여러분께만 알려드렸습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크리스마스트리"에 관한 이야기에 맞게 내가 가본 크리스마스 시장중에 나름 큰편에 속하는 "볼프강 호수변"의 볼프강 마을 풍경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2. 8. 00:00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20.02.08 00:43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희는 추수감사절 끝나면 바로 시작 해서 새 해 두번째 주 쯤이면 다 정리하고 나무는 밖에 내 놓으면 쓰레기 수거 하는날 수거해 간답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02.08 04:11 신고 EDIT/DEL

      오래 즐기시네요. 집안에 나무향이 은은하게 나나요? 우리집에는 항상 화분 나무라 나무향같은건 잘 모르겠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20.02.08 04:48 신고 EDIT/DEL

      향이 기가막히게 좋읍니다.
      그 향을 맡으면서 연말 느낌도 나고 즐기네요 저희 집은요.
      사실 나무를 사서 옮기는 것도 힘들고 버리는것도 일이지만 정말 크리스마스 분위기 나거든요.
      옛날에는 한 $40 정도면 샀는데 지금은 $80 정도인걸 산답니다...작년 기준...

  • 2020.02.08 01:0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02.08 04:12 신고 EDIT/DEL

      저도 아무때나 내놓는줄 알았었답니다. 꼭 그날 내놓은건 이번에 알게 됐네요. 저는 귀찮아서 장식 안합니다. 너무 게을러서리...^^;

  • Favicon of https://bryan8.tistory.com BlogIcon 투자를좋아하는지구별여행자 2020.02.08 02:12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 불운을피하는 고급정보 감사합니당:)

  • 2020.02.08 02:1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지젤 2020.02.08 09:48 ADDR EDIT/DEL REPLY

    .오.새로운 사실 알게됩니다.ㅎㅎ애들성화에 플라스틱 트리 일찍 꺼내 설치했드랬는데.어느순간부터 트리 설치를 안하게되네요.몆년째 설치도 못하고 박스에 처박혀있는 우리집 플라스틱트리.ㅠㅠ주말 잘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02.09 03:17 신고 EDIT/DEL

      한두번 하다보면 모든것들이 다 시들해지죠. 아마도 "전통"이라는것이 그것을 매번 하게 만드는거 같아요. 우리나라 "제사" 귀찮다고 건너뛸수 없는 종류잖아요. 여기서는 크리스마스가 그런 종류가 아닌가 싶기도 해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