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눌의 모든 것을 주관하시는 남편님.

 

때때로 아빠같이 딸같은 마눌을 챙기죠.

그래서 마눌이 아직도 철이 안 들고 딸내미 마냥 구는 모양입니다.^^;

 

남편은 어디가 아파도, 병원을 가도 웬만해서는 마눌에게 말을 안 합니다.

마눌이 남편이 병원에 가는걸 알았다고 해도 마눌의 동행은 사양!

 

지난 번에는 남편이 시내에 있는 병원에 간다는 걸 알았습니다.

간만에 남편 차타고 시내에 갈 욕심에 마눌도 가겠다고 했었죠.

 

“나도 데리고 가!”

“나 병원 갔다가 출근해야 해!”

“그럼 나 병원까지 따라 갈 테니 당신이 출근할 때 버리고 가!”

 

린츠에서 돌아다니다가 알아서 집에 오겠다는 이야기죠.

 

그런데 남편은 매정하게 한마디만 했습니다.

 

“안 돼!”

 

마눌이 병원 갈 때 남편은 조퇴까지 하면서 따라오면서 왜 마눌은 안 되는지..

 

“왜 안 돼? 나도 갈래!”

“안 돼, 집에 있어.”

“내가 병원 갈 때 당신은 매번 따라 오잖아.”

“그래도 안 돼!”

 

어차피 병원에 가도 남편이 의사랑 만날 때 마눌은 대기실에 있어야 하죠.

 

그리고 남편은 마눌의 걱정스런 눈길로 바라보는 것이 편하지 않는 모양입니다.

(이건 순전히 꿈보다 해몽이 좋은 마눌의 생각.^^)

 

 

 

이번에 떠나기 전에 검진차원에서 이런 저런 예약을 해놨었습니다.

유방암 검사는 지난달에 끝냈고, 건강검진, 안과, 치과, 산부인과까지!!

 

이번에 가야 하는 곳은 치과!

 

깨진 앞니를 5년 전쯤 오스트리아에 돌아와서 때웠었는데..

 

다시 나가기 전에 그것이 잘 붙어있는지 확인도 해야 하고!

어금니 쪽에 금으로 씌운 곳(크라운)이 가끔씩 신경 쓰이는 상태.

 

겸사겸사 치과를 가기로 했습니다.

 

한국에서도, 필리핀에서도 때운 부분이 참 금방도 떨어져 나갔었는데..

오스트리아에서 지난 5년 동안 아무 일 없이 잘 지냈습니다.

 

내 치과기록에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1940

깨진 앞니에 대한 3개국 의사의 치료비와 견해

 

저녁에 퇴근한 남편에게 다음날 치과 예약이 잡혀있다고 말을 했습니다.

 

“나 내일 치과 예약이 있어서 가야해!”

 

남편도 알고 있지만 그냥 지나가는 말로 했었는데..

마눌을 방으로 급하게 부르는 남편!

 

 

 

남편은 마눌을 눕혀놓고 치과의사 놀이를 시작합니다.

이마에는 등산용 후레쉬를 장착하시고 마눌에게 하는 말.

 

“아~ 해!”

 

아무리 마눌의 모든 것을 주관하는 남편이라고 해도 꼭 이래야 하는지..

가끔은 남편이 가지고 노는 인형이 되는 느낌도 팍팍 받습니다.

 

아닌가? 마루타인가?

 

마눌 입 안의 이 곳, 저 곳을 살피면서 하는 말.

“따로 치료할 만한 곳은 없는데...”

“당신이 의사야?”

“의사가 혹시 어디 갈거나 해야 한다고 하면 남편이 치료할만한 곳은 없다고 했다고 해!”

“당신이 의사냐고?”

“내가 당신 주치의잖아. 혹시 뭐 치료한다고 하면 나한테 전화 해!”

 

언제부터 내 남편이 내 주치의 이었던고???

그리고 언제는 뭐든지 나 혼자 하라며, 왜 전화를???

 

 

 

남편의 치과의사 놀이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이 장비 덕분.

 

몇 년 전 어금니 쪽의 안 보이는 부분을 보려고 사놨던 녀석들인데..

부부는 시시때때로 입안의 잘 안 보이는 부분들을 볼 때 이용합니다.

 

 

 

최근에 린츠에 사시는 한국분이 제가 다니는 치과를 문의해주셔서 그분께 알려드린 것이 있습니다. 이곳에 제가 다니는 치과죠.

 

이번에 가서는 의사샘을 만나서 대화만 하다가 왔습니다.

 

“5년 전에 앞에 아래쪽의 깨진 부분을 메웠는데 그것이 아직 잘 붙어 있나요?”

“네, 잘 붙어있는데요. 누가 했는지 잘 했네요.”

“이거 5년 전에 선생님이 해 주신 건데요.”

“아, 그래요?”

 

자신이 한걸 알면서 (농담처럼) 그렇게 말씀하신 것인지..

아니면 정말 너무 오래전이라 기억을 못하시는 것인지 알 길은 없습니다.

 

선생님이 진단 해 주신 내 입안의 상태는..

“이곳의 치과는 앞니는 잘 붙어있고, 어금니 쪽에도 이상이 없다.“

 

고로 “치료를 요하는 부분은 없다.”

남편의 의사놀이보다 훨씬 더 짧은 진료였습니다.^^

 

저녁에 퇴근하면서 남편이 물어온 첫마디.

 

“치과의사가 뭐래? 치료 한 거 있어?”

“아니, 앞니도 괜찮고, 치석만 제거하고 왔어.”

“그래, 내가 그랬잖아, 치료할거 없다고!”

 

남편의 진단이 진단한것이 거의 맞았으니..

앞으로도 남편의 치과 의사놀이는 계속 될 거 같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04 00:00
  • Favicon of https://ekablog.co.kr BlogIcon 꿈꾸는 에카 2019.08.04 00:05 신고 ADDR EDIT/DEL REPLY

    의사놀이라니 너무 귀여우시네요~~

  • 2019.08.04 00:1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04 01:03 신고 EDIT/DEL

      깨진 앞니를 붙여놓으면 시시때때로 불안하더라구요. 혹시나 딱딱한거 먹을때 또 떨어질까봐..^^; 아무래도 나이가 들수록 딱딱한건 덜 먹어야 할거 같아요. 다른 앞니가 깨질까봐 걱정이 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korea6.tistory.com BlogIcon 호건스탈 2019.08.04 01:10 신고 ADDR EDIT/DEL REPLY

    프라우지니님 의사놀이라니 색다를 것 같습니다.프라우지니님언제나 파이팅!!

  • 하루 2019.08.04 03:20 ADDR EDIT/DEL REPLY

    아들같은 남편에 이어 딸 같은 아내, 아빠같은 남편이라니 진짜 소름돋고 징그러운 소리. 그냥 다정하게 챙겨준다고 하면될걸 저게 뭐 좋은 소리라고 하는지참. 배우자가 어디 모자라답니까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04 17:44 신고 EDIT/DEL

      이곳에서 제가 읽었던 독일어식 유머였는데요. "남편은 제일 큰아들이자, 제일 늙은 아들이다."입니다. 부부는 서로를 챙기면서 평생을 사는거죠. 가끔은 아빠같이 아내를 챙기기도 하지만, 가끔은 아내가 챙겨줘야하는 큰아들이 되기죠. 서로가 서로를 챙길때는 자식을 돌보듯이 애뜻한 마음이 있으니 아들/딸같이 느끼는 것이고, 또 챙김을 받는 입장에서는 아빠/엄마의 포근함이 느껴지니 그런 표현을 쓰는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징그럽기보다는 저는 살뜰하게 서로를 챙기는 그마음이나 받는 마음을 제대로 표현할수 있어서 이런 표현을 좋아합니다.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BlogIcon 후미카와 2019.08.04 12:43 신고 ADDR EDIT/DEL REPLY

    소꼽놀이 하는 부부사이.. 와.. 부러운 사이네요.^^

  • Favicon of https://btouch.tistory.com BlogIcon 내로라하다 2019.08.04 14:32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리 동네 명의시군요.ㅎ 전 쇠젓가락 씹다 이가 깨져서 요샌 나무젓가락을 씁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04 17:48 신고 EDIT/DEL

      저도 처음 앞니가 깨진 다음에는 절대 앞니를 사용하면 안될거 같았습니다. 그냥 장식용으로 놔두고 어금니로만 먹어야 할거 같아서, 처음에는 과일을 깨물어 먹는 일을 자제했답니다.ㅋㅋㅋ

  • 호호맘 2019.08.04 16:31 ADDR EDIT/DEL REPLY

    건강검지까지 차곡 차곡 뉴질랜드로 가기 위한 준비가 진행 되나 봅니다
    치경까지 준비해놓고 사시는거 보니 재미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8.04 17:50 신고 EDIT/DEL

      네, 대사관에 비자서류 온라인으로 접수했는데, 가슴 엑스레이 사진 접수해야한다고 해서 다음주에 비엔나로 엑스레이 찍으러 가지 싶습니다.^^

      치경은 몇년전에 남편이 입안을 본다고 해서 사놨던 건데, 부부가 꽤 요긴하게 잘쓰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9ood-lucky.tistory.com BlogIcon Ms 장 2019.08.07 00:49 신고 ADDR EDIT/DEL REPLY

    알콩달콩 재미나게 사시는것 같아요~^^ 세월이 흐를수록 서로 무덤덤해지기 마련인데...ㅋㅋ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