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지는 않지만 올 여름 휴가에 입을까 싶어서 장만한 옷이 있습니다.

 

원래 살 생각이 있었던 것은 아닌데..

마음에 드는 물건이 눈에 띄어서 사왔습니다.

 

원피스는 많은데 몇 년째 매번 같은 것만 입어서 올 여름에는 하나쯤 살 생각이었는데..

마침 슈퍼 전단지에 나온 기획 상품으로 나온 꽃무늬 원피스를 찜했죠.

 

 

 

왜 요새는 꽃무늬가 당기는지 모르겠지만.

(나이가 들고 있다는 이야기여~)

 

여름이고 또 휴가지이고 하니 조금은 화려한 꽃무늬도 괜찮을 거 같았어요.

그래서 슈퍼 전단지에 나온 원피스를 보자마자 찜했죠.

 

여러분은 어떤 것이 더 맘에 드세요?

더 원색적인 까만색? 아님 밝은 하얀색?

 

제가 셀카를 찍어서 확인 해 보면 저는 하얀색이 더 맞는 거 같아요.

옷이 환하면 덩달아 얼굴도 환해 보이는데, 옷이 어두우면 얼굴도 거무튀튀.^^;

 

 

 

올여름 내가 준비한 바캉스용 스타일링입니다.^^

원피스는 하얀색 바탕으로 함께 쓸 수 있는 하얀색 모자까지.

 

이 정도면 여름휴가 준비는 완성인거죠?

수영복도 오며 가며 몇 개 샀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유럽의 바다에서는 원피스 수영복이 아닌 비키니를 입습니다.

물론 드물게 원피스 수영복을 입는 사람들도 있기는 합니다.

 

-겁나 뚱뚱해서 비키니 입었다가는 사람들에게 혐오감을 줄 거 같은 몸매의 젊은 여성.

-연세가 지긋하신 할매

(연세가 지긋하셔도 몸매에 자신이 있으신 분들은 비키니 선호.)

 

저는 기본적으로 까만색 비키니를 가지고 있어서, 위 아래로 까만색이 들어간 다른 문양의 비키니를 종종 사모은 답니다.

 

아래는 검정 팬티, 위에는 점정 바탕에 무늬가 들어간 조금은 원색적인 것.

(이것도 언제 영상을 찍어서 보여드려야 할 거 같은데요?^^)

 

유럽의 바다에는 비키니 하나입고 하루 종일 있는 것이 아니라..

몇 개의 수영복을 가지고 다닌답니다..

 

수영 한 번 하고 오면 젖은 것은 벗어놓고 다른 비키니도 갈아입죠.

 

한여름이지만 젖은 옷을 입고 있으면 아프다고 생각을 하는 경향이 있는 것인지,

바닷물에 들어갔다 오면 바로 갈아입더라고요.

 

 

 

슈퍼에서 만난 실제 두 가지 색깔의 원피스.

하얀색도 맘에 들고, 검정색도 맘에 듭니다.

 

검정색은 꽃무늬가 더 도드라지는 것이 여름 휴가지에서 딱일거 같은 색감.

하지만 땡볕에 입기에는 너무 더울 거 같은 색감.

 

그래도 나한테 어울리면 살 의지는 있었습니다.

어차피 한해 입으려고 준비하는 것이 바캉스용품이니 말이죠.

 

그리고 이렇게 화려한 꽃무늬는 일상에서 입고 다니기는 무리가 있죠.

집안에서 입는다면 또 모를까!

 

일반 옷가게는 옷을 갈아입을 수 있는 탈의실이 있지만,

슈퍼마켓에는 그런 곳은 없습니다.

 

사실 슈퍼에서 옷을 파는 것도 어찌 보면 조금 특이한 거죠.

 

우리나라도 치면 이마트 같은 대형마트가 아닌 동네 코너에 하나씩 있는 식료품을 파는 슈퍼마켓에서 옷을 파는 거 같은 그런 상황입니다.

 

옷을 사기 전에 일단 입어봐야 나에게 맞는지, 색은 받는지 알수가 있죠.

하지만 탈의실이 없는 슈퍼에서 옷을 살 때 내가 택하는 방법은 바로..

 

 

 

사람들이 카트 들고 오가는 매장 안에서 바로 옷을 입어봅니다.

조금은 엽기적이죠?

 

슈퍼에서 옷을 산후에 집에 가서 입어보고 혹시 사이즈가 맞지 않으면 바꾸러 오던가,

나에게 별로 어울리지 않는다면 다시 슈퍼에 와서 환불을 받는 방법도 있죠.

 

하지만 이것도 저것도 번거롭습니다.

어떤 경우도 다시 슈퍼에 와야 하는 불편함이 있죠.

 

그 불편함을 한 번에 처리하는 나만의 방법은 바로 그 자리에서 입어보기.

 

물론 있는 옷 때문에 맵시는 잘 안 나지만, 맞는 사이즈인지, 색이 내 얼굴에 맞는지는 알 수 있죠. 그래서 이 방법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체면 차리는 오스트리아 사람들은 절대 못할 행동일수도 있지만,

다시 슈퍼로 오는 불편함이 싫은 나만의 방법입니다.

 

재미있는 건 내가 옷을 입고 스마트폰으로 옷이 나에게 맞는지 사진을 찍어서 확인하는 동안에 나와 같은 옷을 사려는 여자들이 내가 옷 입은 모습을 옆 눈으로 살짝 본다는 사실.

 

원래 옷이라는 것이 볼 때랑 입어볼 때랑 조금 다른 법인데...누군가가 내가 사고 싶은 옷을 입고 있으면 옷을 선택하는데 살짝 도움은 되겠죠.(내 생각에..)

 

저녁에 퇴근한 남편에게는 낮에 샀던 옷을 보여줬습니다.

“이거봐봐바, 하얀 원피스랑 하얀 모자 세트다, 여름휴가 가면 입으려고!”

 

사실 하얀 모자는 집에서 자전거타고 다닐 때 쓰고 다니려고 샀습니다.

여름 땡볕에 얼굴에 기미끼는걸 조금 막아보려고 말이죠.^^

 

마눌이 물건을 샀는데 남편이 웬일로 잔소리를 안하길레 한마디 덧붙였습니다.

 

“이거 남편이 선물로 줄래?”

“.....”

“별로 안 비싸, 원피스는 8유로, 모자는 5유로”

“내일 이야기 하자.”

 

더 이상 군소리가 없는걸 봐서는 긍정적입니다.^^

“알았어, 영수증 같이 올릴께!”

 

올 여름 휴가를 위해 준비한 쇼핑은 남편이 사주는 옷이 됐습니다.

저렴하지만 맘에 든 옷이고, 또 남편의 선물이라 입을 때마다 기분 좋을 거 같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5 00:00
  • 2019.06.15 03:0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5 06:39 신고 EDIT/DEL

      비만은 우리가 생각하는 정도가 아닌 그 이상을 말하는 겁니다. 적당한 비만에도 비키니를 자연스럽게 입지만, 100kg이상이라 본인이 봐도 비키니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에 원피스를 입는다는 뜻이었습니다.

    • 2019.06.15 10:38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6 04:32 신고 EDIT/DEL

      뚱뚱하다고 해서 비키니를 입지 말라는 법은 없죠. 단지 제가 이곳의 해변에서 본 원피스 수영복을 입은 사람들이 대부분은 초비만에 가까운 사람들이라 그런 생각을 한거죠.

      스스로 알아서 원피스 수영복을 입으니 남들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부분을 감춘다고 생각을 하게됐죠. 물론 뚱뚱한 사람이 비키니를 입는다고 해도 손가락질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저 그들이 자꾸 가리니 남들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는 부분이라고 생각을 하죠.

      제가 선택한 문장이 조금 과장일수도 있지만...그렇다고 제가 스스로를 부끄러워 해야 하나요?

      제글을 읽어주시고 욕하고 그냥 지나칠수 있는데도 이렇게 댓글을 달아주신건 감사하지만, 단어하나 잘못 선택했다고 부끄러워해야한다고 말씀하시면 앞으로 글쓰는것 자체가 힘들거 같네요.

      저는 수다를 글로 풀어내는 수다장이 블로거일뿐입니다. 말로 하면 그냥 스쳐지나가는 한 문장이었을텐데..글로 써놓고 보니 읽으면서 자꾸 신경쓰이는 문장도 있지만, 그렇다고 제 자신이 부끄러워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6.15 03:43 신고 ADDR EDIT/DEL REPLY

    둘다 좋을거 같아요..그래도 굳이 고르라면 저도 흰색 바탕을 고르겠어요.

    저는 언제부터인지 원피스 라는걸 아니더라구요 어느날 생각 해보니..

    모자도 너무 괜찮은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5 06:40 신고 EDIT/DEL

      저도 평소에는 치마를 안 입는데, 그건 외출할때의 경우이고, 집에서는 편한 원피스를 자주 입고, 여름 해변가에서도 원피스가 편하더라구요.^^

  • 시몬맘 2019.06.15 04:25 ADDR EDIT/DEL REPLY

    두가지 사진보자마자 흰색이 맘에들었어요^^
    지니님이랑 통했나봐요~~ㅎㅎㅎ
    갑자기 날씨가 많이 무더워졌어요..ㅠㅜ
    건강 조심하세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5 06:45 신고 EDIT/DEL

      아무래도 여름엔 하얀색이죠.^^
      오늘도 엄청 덥더라구요. 더워죽겠는데 딸기밭에 다녀왔습니다. 바람이 조금 불기는 했지만..그래도 덥더라구요. 땀빼고 간곳이라 딸기만 배부르게 먹고 왔습니다. 그나저나 내일 엄청 덥다는데..저는 토,일 근무가 있어서리..땀 엄청 흘리는 하루가 되지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in-astory.tistory.com BlogIcon 인에이 2019.06.15 20: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도 흰색이 예쁘네요^^

  • 호호맘 2019.06.16 00:43 ADDR EDIT/DEL REPLY

    전 검정색원피스가 더 좋으네오
    더 날씬해 보일까 싶어서요
    제방 헹거에 어느날 보니깐 상가집 패션만 있더라구요^^
    요즘 이곳도 원피가 한참 유행입니다
    반소매티셔츠에 끈 원피스도 많이 입고 대부분 플래어 스커트 스타일이고
    샤방샤방 잠자리 날개 원피스도 모든 연령층에서 다들 입더라구요
    저도 꽃무늬 원피스에 한번 도전 해보고 싶네요


    입고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6 04:39 신고 EDIT/DEL

      저도 옷들이 대부분 다 어둡습니다. 옷을 사면 검정을 기본으로 군청색. 가방이나 신발도 그렇고..^^; 여름에는 너무 더우니 집에서는 원피스를 주로 입고, 특히나 바닷가에는 더우니 조금 더 밝은 옷을 입으려고 노력합니다 .호호맘님도 이제 꽃무늬 원피스를 도전해 보셔도 좋을듯 합니다.^^

  • theonim 2019.06.16 06:36 ADDR EDIT/DEL REPLY

    ㅎㅎ,저는 성인 된 후엔,임산부때만 비키니 입어봤습니다.
    임산부 대상 수중체조를 하는데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근데,모자 크기가 잘 맞나 보네요,
    전 동양인치고 두상이 크진 않은데,
    모자 살땐 애로사항이 생기더라구요,
    왜 이리 끼는지,,
    양쪽 끝이 꿰매진, 둥그런 목도리도 가게
    직원이 세번 돌려서 두르는 거라고,
    도와주기까지 했는데,결국 안되더라구요.

    모자랑 원피스랑 잘 어울리네요.
    저도 흰색 바탕 원피스에 한표를.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7 03:21 신고 EDIT/DEL

      서양인들이 우리보다 두상이 훨씬 작기는 하지요. 저도 모자살때 일일이 다 써봐야 합니다. 끼는 모자들이 꽤 많더라구요.^^;

  • 2019.06.16 20:5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2019.06.16 22:31 신고 ADDR EDIT/DEL REPLY

    휴가 분위기가 물씬 나는 디자인이네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17 04:01 신고 EDIT/DEL

      네, 평소에 입고 다니기는 쪼매 거시기 해보이지만..모르죠, 나중에는 이걸 입고 동네 자전거타고 다닐지..ㅋㅋㅋ

  • 2019.06.21 15:39 ADDR EDIT/DEL REPLY

    한동안 안 본 사이 많은 글이 올라와 있네요. 오른쪽 밝은 원피스 내가 작년에 사서 입은 것 하고 똑같네요. 휴가갈때 입으면 편하고 사진도 밝게 잘 나오더라구요. 올해 겨울에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여행할때 잘 입고 다녔어요. 근데 가격이 오스트리아가 훨씬 싸네요. 난 인터넷에서 겁나 세일 많이 한다고 해서 그래도 유로로 환산하니 20유로는 준 것 같은데요. ㅠㅠ.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21 16:17 신고 EDIT/DEL

      여기는 슈퍼에서 파는 옷들이 일반 옷가게 옷들보다 훨씬 더 저렴합니다. 슈퍼(호퍼, 리들,페니마트 등등등)에서 자체적으로 나오는 브랜드(협력?) 들이 있는데, (아! 가끔은 유명인과 콜라보를 하기도 합니다. 유명 디자이너인 경우도 있고, 독일출신 슈퍼모델인 경우도 있고 그래도 가격은 엄청 착한 수준이죠.) 슈퍼에서 살수있는 가벼운 정도의 가격으로 나오더라구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