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도 보지 못한 남편의 외사촌 누나에게 연락을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동생의 이혼문의를 하려고 하는데, 법조계에 일하고 있는 제 시누이의 연락처를 묻는!

 

무슨 일인지 궁금하신 분은 아래의 포스팅을 읽으셔야 할듯...

http://jinny1970.tistory.com/2623

남편 외사촌의 이혼이야기

 

지금 글을 쓰면서 생각 해 보니...

 

남편의 페이스북 친구리스트에 여동생의 이름도 있는데..

굳이 나에게 연락할 필요가 있었나 싶은데..

 

다시 생각 해 보니..

원어민인 외사촌보다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외국인인 내가 더 편했나봅니다.

 

남아공에서 태어나 영어를 모국어처럼 사용하면서 살다가..

은퇴후 오스트리아로 돌아오는 아빠를 따라온 시누이!

 

그래서 나처럼 독일어가 힘든 외국인이었나 봅니다.

 

 

 

내가 받았던 직업교육에 엄청난 관심을 보였던 그녀의 문자.

 

지금은 실업자인데, 요양보호사나 간병 조무사쪽으로 관심은 있지만..

자신의 독일어가 형편없어서 엄두를 못 내고 있다던 그녀.

 

시간이 되면 만나서 이야기를 해 보자고 했었습니다.

집도 이 근처여서 시간만 조금 내면 만날 수 있으니 말이죠.

 

나는 그녀보다 독일어도 못하는데, 나도 해낸 직업교육이니..

그녀도 조금만 용기를 주면 잘 해낼거라 생각을 했었죠.

 

아이 셋을 키우는 엄마가 직업교육을 받는다는 것이 절대 쉬운 일은 아니지만..

더 어린 아이들을 키우면서도 해내는 아낙들을 봤으니 그녀도 될 거 같았죠.

 

그래서 그녀가 연락 해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차타면 30분도 안 걸리는 근처에 살고, 동네 쇼핑몰에서 만나면 되니!

 

 

 

 

그후 그녀는 오래도록 연락을 해오지 않습니다.

페이스북에는 그녀가 아이들과 찍은 사진들이 올라오죠.

 

그녀는 받고 싶다던 직업교육을 포기 한 거 같습니다.

독일어가 무서워서 아예 시도조차 하지 않은 거죠.

 

그녀가 하겠다면 내가 아는 한도 내에서 많이 도와주고 싶었는데..

나도 해냈으니 그녀도 해낼 수 있을 거라 용기를 주고 싶었는데..

 

그녀는 그냥 조용히 아이들만 키우고 있는 모양입니다.

무언가를 시작하기에는 너무 늦은 나이라고 생각한 걸까요?

 

남아공에서 대학까지 나왔다고 해도 이곳에서 일할 수 있는 학벌은 되지 않고! 오스트리아에서 살아가려면 이곳에서 인정 해 주는 학벌이나 직업교육 혹은 경력이 있어야 하는데..

 

남아공 대학의 졸업장만 들고서..

“나 이래봬도 남아공에서 대학 나온 여자야~”하고 있는 건 아니겠죠?

 

요즘도 가끔 그녀의 근황을 페이스북에서 봅니다.

 

아이 셋과 근처에 나들이를 갔었던 사진들에서 그녀의 모습을 보고,

이혼한 남동생의 일본계 혼혈 조카들을 데리고 놀러간 사진도 봅니다.

 

그녀는 잘 지내고 있는 모양입니다.

그녀가 아직도 실업자인지, 아님 어딘가에서 일을 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페이스북에 올라오는 건 그녀가 놀러갔던 사진들뿐이니 말이죠.

놀러갔다 온 사진 밑에 생뚱맞게 “어디서 일은 하고?” 물을 수는 없고!

 

하지만 궁금은 합니다.

그녀는 지금 뭘 하고 있는지!

 

나에게 더 이상 연락을 해오지 않은 걸 봐서는 직업교육은 받지 않은 거 같고!

아이들만 키우는 전업주부로 사는 건 현실이 녹녹치 않으니 시간제 알바라도 할 텐데..

 

더 이상 그녀의 개인적인 근황은 알지 못합니다.

아버지의 나라이지만, 그녀에게도 말 설고, 문화도 다른 나라인 오스트리아.

 

생활은 하지만 직업교육 받기는 어림없다던 그녀의 독일어.

생각해보니 그녀는 집에서 아이들과 독일어가 아닌 영어로 대화를 할 수도 있겠네요.

 

그렇다면 절대 늘지 않은 독일어일텐데..

 

그녀가 조금 더 용기를 내서 직업교육을 받았음 하는 아쉬움도 들지만..

그녀의 삶에 만족하면서 살고 있음 “그것도 좋지!‘ 싶습니다.

우리에게는 딱 한번 뿐인 삶이니 말이죠.^^

 

----------------------------------------------------------------

오늘은 먹는 영상을 하나 업어왔습니다.

 

마눌이 뚱뚱하다고 하면서도 끊임없이 먹이는 남편.

마눌 근무갔던날 연어를 사와서는 다듬어놓고, 마눌이 퇴근하기를 기다려 썰어주는 연어회.

 

눈으로 즐겨주시길 바래요.^^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6.06 18:46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