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턴(Ostern 부활절)에 주변에 돌릴 선물을 사는 중에 내눈에 확~띈 물건!

도자기 달걀2개에 직접 색칠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아이용이죠!)

 

앗싸~ 저건 사서 아이 있는 집에 주면 되겠다..

(사실은 울 독일어샘 주려고 샀었답니다. 그분이 딸 둘 있어서리..)

 

 

이 제품을 2개 샀습니다. (사실은 2개밖에 없었답니다.ㅋㅋㅋ)

 

한개는 분명히 선물을 줄 터이고..

한개는..생각지 못한 사람에게 선물을 줘야 할 경우를 대비해서??

그렇게 2개를 사가지고 왔는디...

 

저녁에 이 제품을 보고 있다보니

“나도 어릴때 달걀 색칠해 본 적은 없는디..”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부활절에 교회에서 달걀을 받아본 적은 있는디...

아무리 생각해도 달걀에 그림 그리고 했던 기억은 안 납니다.

 

그래서 포장하나를 뜯었습니다.^^

도자기달걀에 밑바탕 그림이 있는걸 시작했는디..

 

아무리해도 밑그림 안에 물감을 넣기 힘들어서..(사실은 하다가 망친거죠?)

그냥 퍼런색으로 다 칠해버리고...

 

밑그림이 없는 달걀에는 노랑색으로 다 칠해놓고 보니 쪼매 썰렁해서...

중간에 빨간점 찍고, 하얀색으로 꽃잎도 그리고, 녹색으로 줄기까지 넣었습니다.

 

 

 

 

달걀을 완성해놓고 보니 제가 조금 한심했습니다.

“아니 내가 지금 몇 살인디..이 아동용을 가지고 놀고 있는겨????”

제 정신연령은 아직 10세미만 인걸까요?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04.14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