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바빴던 나의 이틀

by 프라우지니 2021. 10. 5.
반응형

 

 

열흘간의 여행을 마친 후 3일차.

 

이제야 노트북 앞에 앉을 시간이 생겼습니다.

 

여행에서 돌아왔던 금요일은

이미 저녁이라 차에서

짐을 내리는 것만 해 놨었고,

 

토요일부터 본격적인

여행의 마무리 작업을 했죠.

 

우리는 여행가기 전에 짐 싸는 것도

23일동안 했었는데,

 

짐을 푸는 작업 또한

이틀에 거친 긴 시간이었습니다.

 

여행 기간은 10일이었지만

이삿짐 싸는 것처럼 짐을 차에

차곡차곡 싸는데 3,

 

다시 푸는데 2,

우리는 총 15일동안 바빴습니다.

 

여행에서 있었던 이야기는 나중에

슬슬 영상과 함께 풀어내도록 하겠습니다.

 

찍어놓은 영상들이 꽤 있어서

편집 작업하는데 시간이 걸릴 거 같아요.

 

 

 

짧은 여행 기간임에도 하고 싶은 것이

많았던 남편이 차에 실은 것들은

자전거 2대에 고무 카약까지.

 

여행을 가기 전에 차 뒤에 자전거를

거는 장치를 사려고 시도를 했었지만,

 

기간이 너무 짧아서 그냥

차 안에 넣어서 가는 것으로 선택.

 

이번에는 캠핑 여행이라

제법 두툼한 매트리스까지

챙겨서 차박으로 하기로 했었는데,

 

자전거까지 차 안에 넣어야 하니

짐을 쌓는 과정이 꽤 길었습니다.

 

문화가 다른 부부이다 보니

같은 문제를 봐도 해결하는 방법이 다르죠.

 

마눌이 좋은 의견은 내놔도 마눌과는

생각이 다른 남편이 자꾸 삐딱선을 타니  

마눌의 목소리를 높아지고 결국

 

나 휴가 안가, 니 혼자 가!”

 

휴가를 다녀와서는 휴가 가기 전보다

더 많은 일들을 해야 했습니다.

 

 

 

휴가 때 챙겨갔던 모든 것들을 다 세탁해서

말리는 작업만 23일이 걸렸죠.

 

마침 날씨가 좋아서 하루에 세탁기를 3~4번씩

돌려도 빨래들이 후딱 말려서 휴가를 끝내는

작업은 꽤 순조로웠습니다.^^

 

 

우리가 차박에서 사용했던 매트리스는

이케아에서 싱글 매트리스를 사서

차의 길이에 맞게 절단을 해서 사용했었죠.

 

매트리스를 차 안에서만 사용했다면

따로 세탁할 생각을 안 했을 텐데..

 

친구네 집의 거실에 3일씩이나 깔렸던

매트리스도 이번에는 껍데기를 훌러덩

벗겨서 세탁하는 작업을 했습니다.

 

다행히 매트리스 커버를 벗겨서

세탁할 수 있는 제품이라 손쉽게 해낼 수 있었죠.

 

 

 

휴가를 끝내는 작업중에 시아버지가 주신

매운 파프리카를 말리는 작업도 해야 했습니다.

 

만지고 나면 손끝이 아릴 정도로

매운 오이파프리카 크기의 매운 고추.

 

아빠는 엘리펀트(코끼리) 파프리카라고 하시던데,

아무데서 구할 수 있는 종류는 아니고,

아빠가 어디서 얻은 것에서

씨를 받아서 매년 심으시죠.

 

올해는 다른 해보다 더 많이 심으셨는데,

장이 좋지 않으셔서 올해는 매운 것을

거의 드시지 않으시니

많은 파프리카는 다 며느리 몫.

 

다 익은 후에 저절로 말라가던 파프리카를 주시니

날름 받아서 길게 썰어서 말리는 작업도 병행.

 

보통은 아빠한테 여쭤보지 않고

몰래 몇 개 갔다가 우리 집 창가에서 말렸지만,

아빠가 공식적으로 주시는 건

마당의 볕 좋은 곳에서 말리기.^^

 

 

 

서리 한번 오면 다 못쓰게 되는

허브들도 생각이 났을 때 해치우기.

 

바질은 이미 꽃피고 씨까지 맺히고

잎 파리도 누리끼리 하지만,

 

가루로 내놓으면 향내는 데는 그만이니

다듬어서 말릴 준비 완료.

 

파슬리는 마당에 지천이지만 내 것이 아닌

아빠가 심으신 것이라 아빠께 여쭤보고

한 곳에 있는 것을 왕창 잘라 왔습니다.

 

아빠는 좋은 것만 따라!” 하셨지만,

누런 잎들도 몽땅 잘라서 다듬느라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마당에서 나는 것이 많은 집이라

말려 놓을 것들도 꽤 되죠.

 

 

 

캠핑 짐을 정리하느라 정신이 없는 와중에

화장실에 사고를 쳐 놓으신 남편.

 

휴가 가기 전에는 괜찮았는데,

다녀와 보니 변기 물이 시원치 않다?

 

물 탱크에 이상이 생기기는 했지만,

그래도 사용할 수는 있었는데,

 

토요일에 변기 물탱크를 떼어버리면

어쩌라는 이야기인지..

 

얼떨결에 우리 집 화장실이

동남아 어느 나라의 화장실

비주얼이 되고 말았습니다.

 

월요일까지 그냥 뒀으면 쓰는데

지장이 없었을 텐데,

 

하필 토요일이라 볼 일보고

물을 부워야 하는 불편함을 이틀이나 겪었죠.

 

이 글을 쓰는 지금은 월요일.

 

여행관련 모든 짐 정리는 끝이 났고,

고추랑 허브는 아직 마르고 있는 중이고,

 

우리 집 화장실에는

다시 새 물탱크가 달렸습니다.

 

이제 나의 일상으로 돌아왔으니

다시 열심히 글을 써보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