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우리 부부가 즐긴 이케아 데이트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 11. 10.
반응형

 

 

간만에 남편이 근무하는 시간에 회사로 전화를 했습니다.

뜬금없이 전화를 해서는 한마디 했죠.

 

“나 지금 쇼핑몰에 왔는데..하드 저장소 샀고,

쇼핑몰도 한 바뀌 돌았고, 이제 집에 가려고..”

“집에 가려고?”

“응, 이제 슬슬 집으로 가야지.”

“나 30분 있으면 끝나는데 거기서 기다릴래?”

“왜?”

“같이 집에 가면 좋잖아. 당신이 저녁은 살 거지?”

“당근이지!”

 

마눌한테 가끔 저녁을 사라는 남편이지만 한 번도 거절한 적은 없습니다.

나는 외식을 좋아하는 아낙이고, 우리 집의 외식은 정말 손꼽을 정도로 뜸하거든요.

 

 

 

그날 아침에 출근하는 남편에게 뜬금없는 광고 전단지를 보여줬었습니다.

 

“남편! 이거 봐! 4TB짜리 하드 저장소가 99,99유로야!

나 찍어놓은 영상들 때문에 조금 더 큰 저장소 필요했는데 오늘 사러가야 겠어.”

“몇 개나 사려고?”

“뭘 몇 개를 사? 한 개만 있으면 되지!”

“왜? 살 때 두어 개 더 사놓지?”

 

남편은 지금 마눌을 비꼬는 중입니다.

 

마눌이 뭔가를 살 때마다 자기 돈도 아니면서 잔소리를 늘어놓더니만..

요새는 전술을 조금 바꾸신 것인지!

 

마눌이 초보 유튜브라 영상을 자주 찍으니 용량이 큰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것인지..

아무튼 하나만 필요한 마눌에게 살 때 몇 개 사라는 진심이 의심스러운 말을 하곤 출근했었죠.

 

 

 

남편이 30분 내에 오겠다니 일단 도로에 세워놓은 자전거를 쇼핑몰 옆의 이케아로 옮겨놓고는 바로 이케아로 입장을 했습니다.

 

이케아에 특별히 살 것이 있는 거 아니었지만, 시누이한테 받았던 이케아 상품권이 있어서 뭔가 살만한 것이 있나 한번 돌아볼 생각이었습니다.

 

뭔가 살 것이 있으면 사고, 살 것이 없으면 상품권으로 저녁을 먹을 예정이었죠.

이케아에서 저녁을 먹으면 20유로정도면 충분하니 말이죠.^^

 

한국에도 이케아가 있으니 아시겠지만, 이케아에서 먹는 한 끼도 사실 나쁘지는 않습니다.

 

이케아의 메뉴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2753

이케아에서 해결한 두 끼

 

그렇게 이케아를 아주 천천히 한 바퀴 돌고 있는데 남편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어떡하지? 나 시간이 조금 걸릴 거 같아!”

“괜찮아, 일보고 천천히 와도 돼!”

 

남편한테 전화하지 말고 그냥 집으로 갈걸. 괜히 전화했나 잠시 후회도 했습니다.^^;

남편을 기다리면서 이미 한 시간 넘게 시간을 보내고 있었거든요.

 

한 바퀴 돌면서 쪼맨한 소품 몇 가지 골라서 가방에 담은 후라 더 이상 살 것은 없었지만,

남편을 기다려서 이케아 식당에서 저녁을 먹을 예정이라 옆 건물인 쇼핑몰로 넘어가지 않고 그냥 이케아 매장을 또 돌았습니다.

 

한 30분쯤 지나니 남편에게 또 전화가 옵니다.

“지금 가는 중인데 길이 막혀서 시간이 걸릴 거 같아.”

“괜찮아. 천천히 와도 되니까 너무 급하게 운전하지 말고 와!”

“알았어.”

 

이케아 매장을 돌고 또 돌다보니 시간은 흘러갔고!

드디어 남편과 이케아 레스토랑에서 만났습니다.

 

 

 

이케아에서 파는 냉동식품으로 조리한 것이 특징이 이케아 레스토랑의 음식들이죠.

레스토랑에서 판매하는 저녁메뉴는 “연어구이”와 “미트볼”

 

미트볼보다는 “연어구이”가 더 건강한 한 끼이니 남편에게 연어구이를 권했습니다.

연어구이가 8유로니 둘이면 16유로에 무한리필되는 음료까지 시키면 2유로면 충분!

 

그렇게 레스토랑에서 주문을 하려고 하니 남편이 한마디 합니다.

 

“우리 그냥 아래로 내려가서 핫도그 먹자!”

 

마눌보고 밥 사라고 하더니...

이왕이면 비싼 거 얻어먹지 1유로짜리 핫도그를 고르시는 남편.

 

연어를 먹으라고 우겨봤지만, 간단하게 핫도그 하나면 된다는 남편!

 

 

남편이 주문한건 핫도그에 감자튀김과 음료.

 

핫도그를 시키면 덤으로 먹을 수 있는 오이피클, 양파튀김과 나란히 진열되어있던 비트와 양배추가 섞인 피클까지 소복하게 떠다나 남편 앞에 갖다 줬습니다.

 

그렇게 부부는 핫도그 앞에 나란히 앉아서 저렴하고 가벼운 저녁 한 끼를 먹었습니다.

 

남편이 연어구이 대신에 핫도그를 선택한 것이 마눌의 주머니를 걱정해서 그런 것인지,

아님 정말로 핫도그가 먹고 싶어서 그랬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남편과 이케아를 한 바퀴 돌고, 나란히 앉아서 저녁을 먹고 내 자전거를 차에 싣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좋았습니다. 간만에 밖에서 만나서 데이트 한 느낌 같았죠.

 

외식이 꼭 럭셔리한 레스토랑에 가야만 하는 건 아니죠.

언젠가 남편에게 나의 “외식론”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나는 공원에 앉아서 2유로짜리 케밥을 먹어도 그것이 외식이라고 생각해.

외식이라고 꼭 식당에서 먹으라는 법은 없으니 말이야.”

 

오늘 우리부부의 저녁 외식은 5.70유로짜리었지만,

간만에 부부가 보낸 시간은 57유로보다 더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밖에 나가서 남편을 불러내봐야겠습니다.

그때마다 성공할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

오늘은 이미 한번 업어온적이 있는 이케아의 훈제연어 아침메뉴영상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