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생각들

한 지붕 두 문화! 서로다른 식습관이야기

by 프라우지니 2012. 2. 13.
반응형

1월달 사진정리를 하다가 발견한 사진입니다.

 

 

우리부부가 나란히 저녁을 먹었던 모양인디..

 

 

읽으시기전에 위의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글쓰는 제게 큰 힘이 된답니다.^^

 

한국인인 마눌은 비빔밥에 김치로 저녁을..

오스트리아인인 남편은 브로컬리 스프에 버터 바른 검은빵 식초에 절인 청어로 저녁을 먹습니다.

 

 

그렇다고 남편이 김치를 전혀 안 먹나 하면 그건 아닙니다.

김치를 먹어야 하는 때에는 아주 잘 먹습니다.

단, 아무음식에나 다 김치를 먹지는 않죠!

마눌이 한식으로 줄때는 김치도 아주 잘 먹습니다.

 

 

한국인인 마눌이 남편이 먹는 음식을 다 잘 먹나 하면 또 그것도 아닙니다.

아무거나 다 먹지 않는 마눌이 질색하는 것 중에 하나가 바로 지금 남편이 먹는 이 청어입니다.

청어 안에 양파를 넣어서 둘둘 말아서 토마토식초물에 들어있는 이것은..

선뜻 보기에도 전혀 손이 안가는 음식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청어는 구워서 먹는 것인디..

날 것을 식초에 절였다고 생각하니 별로 먹고 싶은 마음도 안 들구요.

그래도 혹시나 싶어서 “쪼매만 짤라줘봐!” 해서 먹어봤는디..

정말로 식초에 절린 청어입니다.

한국인인 제 입맛에는 전혀 아닌 맛이더라구요.

 

마눌은 이 청어 맛에 고개를 흔들고, 남편은 마눌이 꺼내놓은 김치냄새에 고개를 흔들면서도 서로 마주보면서 먹는 저녁입니다.

(김치는 직접 먹을 때는 못 느끼지만, 냄새가 정말 쪼매 심하긴 합니다.^^;)

 

한지붕 아래서 살고 있지만, 서로 살아온 환경, 문화, 식습관은 어쩔 수 없는거죠!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내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때 알았더라면..  (2) 2012.02.19
금지된 사랑  (0) 2012.02.19
김치 만들어주고 손해본 느낌.  (12) 2012.02.19
꿈의직업, 페리승무원  (0) 2012.02.19
나는 자랑스런 한국인  (0) 2012.02.19
내가 잘 살아야 하는 이유  (2) 2012.02.19
내 친구 이야기  (5) 2012.02.19
무서운 티스토리 번역기능  (0) 2012.02.18
팔자를 바꾼 내친구 이야기  (0) 2012.02.17
따뜻한 것이 좋아?  (2) 2012.02.0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