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는 오스트리아 잘스캄머굿 교통사고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 4. 1.
반응형

 

엊그제 오스트리아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탄 버스가 교통사고가 났고, 대부분의 승객이 다친지라, 근처 병원에 호송돼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아주 기본적인 정보만 접했었습니다.

 

하루가 지나고 나니 조금 더 자세한 정보들을 접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왜 버스는 산길을 달렸는지 의문이 풀렸습니다.

여전히 “꼭 그 길을 선택 해야 했나?”하는 의문은 남아있지만 말이죠.

 

 

 

신문에서 묘사된 사고는 교통사고치고는 꽤 컸던 모양입니다.

버스의 사진에서 보면 운전석이 있는 앞쪽좌측이 완전히 부서진 상태입니다.

 

아마도 운전사의 다리 쪽에 부상이 심하지 싶고,

운전석 뒤쪽으로 앉아있던 관광객이 충격을 심하게 받았지 싶습니다.

 

이 사고에 투입된 장비와 인원이 엄청나네요.

20대의 구급차와 3대의 헬기 그리고 4명의 구급의(사)가 투입이 됐고,

대략 50여명의 구급대원들이 투입됐다고 합니다.

 

이신 문기사에선 관광객이 한국에서 왔다는 정확한 기록도 있네요.

 

관광버스는 잘츠부르크에서 할슈타트로 가는 중에 짙은 안개가 낀 산길, 빙판이 된 도로에서 차가 미끄러지면서 일어난 사고라고 합니다.

 

거기에 관광버스가 꽤 빠른 속도로 달리고 있었다고 하네요.

(짙은 안개에 빙판이 된 산길 도로를 속력을 내면서 달려야 할 정도로 시간에 쫓긴 것인지..^^;)

 

운전사인 크로아티아인은 중상이고, 그 외 35명의 승객도 다쳤으며 사고 당시에 버스는 완전 아수라장 이였다고 합니다.

 

근처의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병원들에 나눠서 환자를 수송을 한 모양이고,

산길에 양방향 도로가 차단이 되고나니 환자수송을 위해 헬기까지 투입이 된 거 같습니다.

 

여기서 내 눈을 사로잡는 문장.

 

“잘츠부르크에서 할슈타트 가는 길”

 

 

구글지도에서 캡처

 

"내가 아는 잘스부르크에서 할슈타트 가는 길은 이 길이 아닌데..“ 하는 마음에 구글맵으로 검색을 했습니다. 역시나 내가 아는 길도 있고, 사고가 난 이 산길도 있었네요.

 

재밌는 것은 내가 알고 있는 호수 옆을 달리는 길이 훨씬 더 빨리 도착할 수 있는 거리죠.

 

잘스부르크에서 볼프강 호수 옆을 달리는 길이 관광객에게는 더 볼거리가 있는 길이고,

이 길을 달리면 71,7km(소요시간 1시간 10분)

반면 사고가 난 산길은 85,1km(소요시간 1시간 16분).

 

“두 길중 짧은 길을 놔두고 왜 시간이 더 걸리는 길을 선택 한 거지?“

“아침 9시에 사고가 났으니 출퇴근하는 사람들 때문에 차가 밀릴까봐?”

“지금은 부활절 방학이라 아이들은 학교에 안 가고, 근처 도시에 사는 사람들의 출퇴근을 한다고 쳐도 산길(이 동네에 살면서 도시로 출근하는)을 이용하는 회사원들이 더 많을 텐데..“

“관광객을 위해 이왕이면 조금 더 볼거리가 있는 호수쪽 도로를 달리는 것이 좋은 거 아니었나?”

 

의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자꾸 드는데..

나는 여행업에 관련된 사람도 아니고, 왜 이 길을 선택했는지 해답도 찾을 수 없네요.

 

버스운전사들은 호수 쪽의 길보다는 달리는(정말?) 차들이 적은 이 산길을 선택하는데..

 

하필 그날은 눈 오고 날씨까지 갑자기 추워진지라 도로는 빙판길이 된 것이고..

 

눈 오면 도로에 소금을 뿌리러 다니는 차들은 갑작스럽게 내린 눈에 제대로 반응하지 못한 것이고..

 

하필 그날따라 짙은 안개가 낀 상태라 운전자는 시야가 좁은 상태였고..

 

빙판길이라 브레이크를 밟으니 차가 미끄러지면서 컨트롤을 잃은 것이고..

 

대충 이렇게 맞춰도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하나!

 

“그런데 왜 산길이고 빙판길애 안개로 시야도 안 보이는데 빠르게 달린 거지?”

 

하긴 호수옆길을 달렸다면 지대가 낮은 지역이라 눈이 왔다고 해도 산길처럼 많이 오지도 않았을 테고, 산길보다는 달리는 차들이 더 있었을 테니 도로가 빙판길도 안됐을 것 같고, 물론 안개도 끼여 있지 않았을 수도 있겠네요.

 

빠른 시간에 많은 곳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 지역 간의 이동을 “빨리“로 잡는 것은 아닌 거 같은데.. 모든 것이 새로운 관광객들에게 지역 간의 이동거리도 볼거리가 있는 관광지인 것을!

 

이런저런 의문에 아쉬움까지 드는 오스트리아에 사는 한국교포입니다.

 

내가 사는 이 나라를 여행온 한국인 관광객들이 이왕이면 좋은 풍경과 좋은 기억만 가지고 갔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사고는 더 이상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한국관광객들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오스트리아의 풍경을 보러 오는 것이지,

병원시설이나 보고 입맛에도 안맞는 병원식을 먹으려고 오고 싶지는 않을 테니 말이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8

  • 한국인 관광객이라니!
    여행갔다가 타지에서 사고가 나면 얼마나 놀랄까요ㅠㅠ
    답글

  • 향기양초 2018.04.01 06:17

    매일 지나가는 병원에 한국사람이 있다고 생각하니 더 걱정 되더라고요. 그나저나 왜 산길로 갔을까요.. 편한길 나두고... 혹시 카메라와 단속이 많아서 일까.. 어설픈 추측 해봅니다. 할슈타트 갈때보면 카메라도 좀 있고 가끔 단속도 많이 하더라고요..
    답글

    • 고속도로를 달려보면 규정속도 130km보다 더 빨리 달리는 차들이 엄청많더라구요. 대부분의 네비게이션은 레이더가 있는걸 정확히 알려주던데요? 네비게이션없으면서 빨리달리면 벌금영수증의 퍼레이드를 받을거 같더라구요. 그런데 그문덴을 매일 지나시나봐요? 거기 유명한 도자기회사가 있는디.. 오스트리아 가정에는 이 회사의 도자기가 기본적으로 있는거 같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koarla.tistory.com BlogIcon Mr. 코알라 2018.04.01 09:25 신고

    에고 ㅠ.ㅠ 정말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관광객 분들 심하게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답글

  • 엔야 2018.04.05 21:45

    오늘 그문덴에 사는 제 보스랑 얘기해보니 앞 타이어가 윈터타이어가 아니라고 하네요. 그걸로 달려서 미끄러졌다고.. 그래서 운전기사가 많이 다쳤다고요.. 왜 섬머타이어를 갖고 그 길을 갖는지 알 수 없다고 하네요..
    답글

    • 제남편은 섬머/윈터 타이어가 아닌 사계절타이어를 사용하는데, 눈온 산길에 빙판이 되니 차가 마구 미끄러지더라구요. "윈터타이어"가 아니여서 그런가? 했었습니다. 윈터용이 아닌 타이어는 눈와서 미끄러운 산길에는 꼭 스노우체인이 있어야겠더라구요. 남편 산길에 차가 돌아서 컨트롤을 두어번 잃어버린 다음에 바로 "스노우체인"을 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