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4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762- 무료견학이 가능한 원유 정제소, Refining NZ

by 프라우지니 2017. 7. 22.
반응형

 

전에는 몰랐습니다. 아니 알았다고 해도 사실 이곳을 들릴 시간이 없었을 겁니다.

후딱 지나가는 관광객 이였으니 말이죠.

 

지금은 시간만 널널한 여행객이다 보니 볼거리는 다 찾아가면서 볼 수 있죠.^^

 

 

 

무료 관광안내책자에서 봤습니다.

원유정제소가 무료견한 가능하다는 사실을!

 

돈 내는 입장이라면 살짝 지나쳐도 상관이 없지만, 무료인데 안 보고 갈수는 없죠.

 

무료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마눌과 달리 남편은 충청도 양반인지라 무료라면 눈을 질끈 감습니다. (그래놓고 마눌이 그걸 얼른 챙겨오길 바라죠.^^;)

 

보이시죠?

FREE Admission 무료입장!

 

저기 보이는 원유 정제소를 구경할 수 있는 기회가 왔는데..봐야죠!^^

 

 

 

왕가레이에서 오클랜드 쪽으로 길을 잡고 달리다가 좌회전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는지라,

남편이 안 가려고 했던 거죠.

 

가던 길에서 돌아가야 하니 기름 값도 들고, 시간도 들고..

 

하지만 기름 값도 안 내고, 시간도 남아도는 마눌은 보겠다는 일념인지라 남편이 졌습니다.^^

 

 

 

이곳은 7일내내 오픈하며,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입니다.

아무 때나 이 시간에만 오면 입장이 가능 합니다.

 

안에서 보게 되는 영상은 매 30분마다 상영합니다.

상영시간은 20분정도가 소요됩니다.

 

 

 

안에 들어가면 이렇게 볼거리가 많이 있습니다.

 

오자고 해놓고는 볼거리는 그냥 쑥~ 지나치는 마눌입니다.

일단 오기는 했는데, 관심은 없는 마눌입니다.^^;

 

 

 

안에는 미니어처로 만들어놓은 원유 정제소를 구경할 수 있습니다.

 

뭔 설명은 많이 쓰여 있지만, 그저 어지럽게 만들어놓은 파이프만 봤습니다.

 

 

 

안에서 상영되는 영상은 저렇게 앉아서 볼 수 있습니다.

 

20여분 되는 상영시간에 남편은 저렇게 집중하고서 봤습니다.

엔지니어인 남편은 뭘 아는지 모르겠지만, 마눌은 봐도 사실 잘 모릅니다.^^;

 

 

 

원유 정제소에서 제가 건진 정보 하나는 이겁니다.

 

원유를 정제하면 프리미엄, 레귤러, 디젤, 비행기 연료, 연료유, 유황 순으로 나오는 건가요?

 

일단 각각의 기름의 색깔이 다르다는 건 여기서 배우고 갑니다.

 

 

한 눈에 보기 쉽게 원유에서 완제품이 되는 과정을 적어놨습니다.

 

남편에게는 유익한 시간이었던 거 같고, 구경삼아서 온 마눌도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

 

이런 곳이 들어오고 싶다고 올수 있는 곳이 아닌지라,

와봤다는 것 하나만으로 만족하고 갑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