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직업이야기

드디어 끝낸 방문요양실습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6. 1. 11.
반응형

 

"방문 요양실습"을 끝낸 지는 조금 됐지만..

오늘은 제가 끝낸 “방문요양실습”에 대한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160시간이 생각보다는 긴지라 저는 이 실습을 끝내는데 2달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하루 8시간 근무면 한 달만 하면 끝낼 수 있는 시간 이였지만, 저는 1주일에 2번은 학교를 가는지라, 나머지 3일 동안만 실습을 나갔더랬습니다.

 

방문요양은 생각보다 아주 많이 피곤했었습니다.^^;

방문요양이 다른 실습보다 힘들었던 이유는 아침 일찍 일어나야 해서 말이죠.^^;

 

학교 가는 날은 아침 6시에 일어나면 되는데, 방문요양 실습은 아침 6시 30분에 저와 일하는 담당자와 만나야 하는 관계로 저는 그보다 1시간 일찍 일어나서 준비를 해야 하니, 1주일 내내 새벽5시30분 혹은 6시(학교 가는 날)에 일어나야 했고,남편도 덕분에 피곤한 두 달을 보냈죠^^;

 

왜 제 남편이 덕분에 피곤한지 궁금하신 분만 클릭하세요.^^

 

http://jinny1970.tistory.com/1711

감사한 남편의외조

 

요양보호사 직업교육을 받는 저 같은 실습생들이 여기저기 실습을 다니는 이유는...

많이 보고, 많이 경험 해 보라는 이유입니다.

 

방문요양도 여기 저기 많은 가정을 방문을 해 보고 어떤 분들이 어떻게 거동이 불편하셔서 방문요양서비스를 받으시는지 많이 보는 것이 이시기에 실습생이 하는 일인데..

 

저는 생각한 것보다 많은 걸 보지는 못했습니다.

 

매일 다른 곳을 방문 하는 것이 아니라 매일 같은 곳을 2달 동안 다람쥐 쳇바퀴 돌듯이 돌았었거든요.^^; 거기에 저랑 함께 다닌 직원(파트너)이 영~아닌지라 빨리 2달이 끝나기만을 매일 바랬었습니다.^^;

 

(어째 지금부터 뒷담화를 하실 모양이시구먼..)

 

저는 여자보다 더 수다스러운 남자는 처음 봤습니다. 남자끼리 모이면 여자들 수다보다 훨씬 더 하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제가 만난 제 파트너의 수다는 성별을 떠나서 “왕”이였습니다.

 

물론 나중에 친해진 다음에 저희가 방문한 고객들이 저에게 해준 말입니다.

 

“O(파트너 이름)는 수다를 떠느라 씻고나서 로션 바르는 것도 자주 까먹는다니..”

 

“일하는 시간보다 수다 떠는 시간이 더 길어”

 

당사자에게는 하지 못하는 이런 불평들을 실습생인 저에게만 했습니다. (저는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고, 입이 있어도 말하지 못하는 실습생이라) 이런 이야기를 듣고 동감한다는 뜻으로 고객과 서로 킥킥대고 웃는 선에서 끝냈습니다. 고객의 집에 들어가면 O는 신문 들고 거실에 앉아서는 신문을 읽으면서 노는지라, 사실 일은 저 혼자 했었거든요.^^;

 

말이 고객이지 도움을 받으시는 입장이신지라, 불편한 점이 있어도 대놓고 말하지 못하시는, 어찌 보면 불쌍한 고객들이십니다.

 

요양보호사가 와서 일은 안하고 수다를 떨어대느라 주문한 시간보다 오래 걸려서 그 추가시간에 대한 요금을 지불하시면서도 아무 말도 못하시죠.

 

성질대로 사무실에 전화해서 “요양보호사가 일하는 시간에 일도 제대로 안하고, 시간만 두 배로 축내면서 그따위로 날로 먹으려고 하냐”고 따졌다가는 그 다음날 그 요양보호사의 불편한 손길을 느끼실 수도 있거든요.

고객 불만이 접수되면 바로 담당직원에게 내용을 알리는지라...^^;

 

뭐 이런 구조인지라, 담당 요양보호사가 조금 불성실해도 웃으면서 “잘 부탁합니다!”하는 정도이지 바로 사무실에 전화해서 “바꿔줘요!”는 못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저와 같이 다니는 O 도 실습생으로 봐서는 “절대 배우고 싶지 않는 직원”이지만 함께 해야 하니 그저 하루하루 날짜를 지우는 마음으로 살았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 실습시간이 지옥은 아니었습니다.

고객님들과는 사이(?)가 좋았었거든요.

 

 

 

 

실습 마지막 날이라고, 한 고객님의 부인께서는 초콜릿을 2개나 주셨습니다.

 

“2달 동안 매일 찾아와서 내 남편 씻겨주고, 입혀주고 한 거 고마워요.

앞으로 남은 공부와 실습 잘 마치길 바래요.

싹싹하게 일도 잘하고, 우리 남편 정성으로 돌봐줘서 내가 너무 좋았어요.“

 

왔다가 가는 실습생임에도 감사하다고 표현 해 주시니 오히려 제가 더 감사했습니다.^^

 

제가 만나던 고객님들은 다음번에도 만나면 반가울 거 같고, 다음번에 다시 방문해도 반가울 거 같지만, 저와 함께 했던 직원인 O 랑은 절대 안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제 허리가 안 좋다고 어르신 침대에서 휠체어 옮기는 거만 좀 도와달라고 하니 도와줄 생각은 안하고 혼자서 움직이지 못하는 어르신을 향해서 하시는 한 말씀!

 

“어르신, 실습생이 허리가 안 좋다고 하니 어르신이 조금 도와주세요!”

 

헉^^; 도와달라고 자기한테 이야기했는데, 거동을 못하시는 어르신께 “당신이 스스로 침대에서 휠체어로 앉으세요.” 라는 꼴입니다.

 

나 데리고 다니면서 자기가 하는 일이라고는 고객들을 찾아다닐 때 이동하는 차 운전 하는 것뿐인데,(운전수냐?) 무거운 고객 이동 해 주는 정도는 내가 부탁하지 않아도 해 줄만 하건만..

 

실습생 데리고 다니면서 가르치지는 않고 2달 동안 휴가를 즐기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같은 부탁을 두어 번 하니 이번에는 날 빤히 보면서 이런 말도 했었습니다.

 

“그렇게 허리가 안 좋으면 이 직업교육은 그만 둬야지.”

 

사실 80kg 넘는 할배를 들어 옮기는 일은 성인남성도 쉽지 않는 일인데, 연약한(정말?) 여자 실습생에게는 조금 많이 버거운지라 도와달라고 몇 번 했더니만, 참 감사한 멘트도 날리셨습니다.^^;

 

그렇게 하루하루가 버거운 방문요양 실습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O는 시시때때로 저에게 물었었습니다.

 

“너는 나랑 일하는 것이 만족스럽니? 나는 너랑 일 하는 것이 만족스러운데”

 

“너 대신에 일은 내가 다 하는데, 니가 만족스러운 건 당연한 거 아니여?”

 

이런 말이 목까지 넘어왔지만, 혹시나 부정적인 “실습 결과서”를 받을까봐 그저 방실거리고 웃고 있었습니다.

 

실습생여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은 좋지만, 실습생이여서 마구 이용하려고 덤비는 사람들도 있는지라, 빨리 실습생 신분을 떨치고 싶었던 방문요양실습이였습니다.^^;

 

저는 다시 제 실습요양원으로 돌아왔습니다.

 

낯익은 어르신들을 다시 뵙는 것도 좋고, 이제는 실습생이 아닌 동료(그래도 난 실습생 신분^)로 맞이 해 주는 요양원이 이제는 우리 집같이 느껴지는걸 보니 이제는 직업교육의 중반쯤 온 거 같습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12

  • 2016.01.11 01: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보통 고객을 씻길때는 의료용 위생장갑을 착용합니다. 가끔은 장갑없이 씻기는 경우도 있으나, 이 경우 손이나 얼굴정도이며, 특히나 아랫동네 앞,뒤는 필히 장갑을 써야하며, 발같은 경우도 대부분의 어르신들은 이미 무좀이나 발톱에 균이 있는지라 위생장갑은 필수입니다. 아랫동네는 여성분 같은 경우는 앞에서 뒤쪽(똥고^^)으로 닦아내셔야 합니다. 아랫동네 앞쪽이 예민해서 뒤에서 앞쪽으로 닦다냈다가는 이물질이 들어가면 바로 질염으로 나타나거든요. 특히나 아랫동네는 (여자건 남자건) 다리를 벌려서 제대로 잘 닦아주셔야 합니다. 어르신들 몸을 씻겨드리는것은 사실 목적이 아니구요. 닦아드리면서 피부의 변화나 전에 못보던 현상(반점,피멍등등)들을 잘 봐드려야합니다. 어르신들은 며칠안에 목숨을 잃기도 하시거든요.^^; 씻기신후에 약(연고류)을 바르실때도 다른 장갑을 착용하시고 발라주시구요. 장갑 하나로 처음부터 끝까지 하실수도 있지만, 물에 들어간 목욕이 아니라 침대위에서 닦아드리는 경우라면 젤 먼저 아랫동네만 따로 닦아내고 장갑을 바꿔주시고,그 다음에 얼굴부터 발까지 천천히 내려가시면 됩니다.^^ 어느정도 활동이 자유로운 어르신 같은 경우는 혼자서 다 씻으시고(샤워실에 의자갖다놓고 앉아서) 저희는 등만 닦아드리고 나중에 닦아드리고, 등, 궁디, 허벅지등 로션을 발라드리는 정도만 합니다.^^

  • Favicon of https://www.lucki.kr BlogIcon 토종감자 2016.01.11 15:48 신고

    와우, 정말 어려운 일을 공부하고 계시네요.
    남 도와주는 거 참 힘든 일인데, 멋지세요.
    실습 무사히 마치세요. 화이팅 입니다~
    새해 복도 마아니 받으시구요 ^^
    답글

  • 느그언니 2016.01.11 21:22

    어딜가나 이상한인간들은 있게 마련입니다.. 왜 그고생은 사서하시는지 원..

    가끔은 짠하고 가끔은 화가 납니다..
    답글

    • 사람일은 모르는거니 일단은 배우는것이고, 배우면서 보람도 느끼고 사랑도 받고(정말?) 그렇게 이곳에서 살아가는 법을 터득하고 있습니다.^^ 느그언니님 말씀대로 세상은 넓고 별의별 인간들은 다 있으니 이렇게 저렇게 만나는것도 다 인생공부라고 생각합니다.^^

  • 뭣 같은 상사(?)를 만나면 정말 어찌하지도 못하고 스트레스만 팍팍 쌓이지요. 게다가 지니님은 지금 실습생이니 뭐라 말도 못하시고 정말 참을 인자를 가슴속에 몇 백번은 세기셨을것 같아요. 살다보면 정말 날로 먹으려는 사람들이 많다니까요.ㅠ
    지니님 화이팅~
    답글

    • 하루하루 도 닦는 마음과 하루하루 날짜를 지우는 마음으로 살았습니다. "이제 100시간 남았다." "이제 50시간 남았다." "이제 10시간 남았다.."하고 말이죠. 실습시간 160시간을 5시간이나 초과해서 실습을 끝냈습니다. 중간에 쉬지도 않은 시간을 매일 10~20분씩 까는것이 너무 억울했지만.. ^^; 지나고 나니 후련합니다. 길거리에서 다시 만나도 별로 아는체 하고 싶지 않은 인간형이였습니다(인간성이 원래 나쁜놈 같지는 않지만..^^)

  • Favicon of https://keijapan.tistory.com BlogIcon 일본의 케이 2016.01.12 09:13 신고

    수고하셨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6.01.13 12:42 신고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저희 어머니께서도 요양원에 근무하시고 계신터라 못난이 지니님 글 읽을 때마나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나요.
    답글

    • 보는이에 따라서는 정말로 고생스러운 직업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꽤 재미있고, 보람도 있고 사랑도 있는 직업이랍니다.^^ 어머니를 자랑스러워하셨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