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오스트리아 노동청 인터뷰 완벽대비

by 프라우지니 2015. 1. 4.
반응형

 

우리 반의 100% 긍정 에너지를 품어내는 마리아(아르헨티나 아낙)가 오스트리아에 와서 처음으로 펑펑 우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그 전에는 남들이 오스트리아 사람들을 비난하고, 오스트리아를 비난해도 항상 “아니다!”하면서 오스트리아인도 아니면서 오스트리아를 두둔하던 그녀를 울린 오스트리아 사람이 있었습니다.

 

Maiz마이스 강의가 끝나는 시점인 내년에 오스트리아의 중학교 과정을 배우겠다고 티키(동갑내기 태국아낙)와 함께 BFI (여러가지 강의를 하는 사설기관) 에 등록을 하러 갔었다고 합니다. 그곳에서 “노동청”에 (실업)등록이 되었냐고 물어 와서 둘이 나란히 노동청에 갔었다고 합니다.

일단 노동청에 등록이 되어 있어야 한다니 말이죠.

 

“무료교육”이라고 해도 실제로 무료는 아닌 거죠.

사람 수에 따라서 나라의 지원금을 받게 되니 의외로 준비하라는 서류들이 있는 모양입니다.

 

그녀가 간 (노동청)사무실의 직원은 의자에 거의 누운 상태로 그녀에게 앉으라는 말도 없어서 그녀는 선채로 (누워있는 직원과) 대화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대부분 노동청의 상담원 사무실에 들어가면, 직원이 일어나서 악수를 청한 후에 자리에 앉으라고 권합니다. 그리고는 대화를 시작하죠!

 

예의는 어디에다 팔아먹었는지 껄렁거리는 말투로,

 

“어디에서 왔어요?”

“아르헨티나에서 왔는데요?”

“비자는 있어요? 오스트리아 사람하고 결혼했어요?”

“네, 여기.”

 

거의 누운 상태로 컴퓨터로 나라를 찾아서 클릭 하려는듯이..

 

“어디에서 왔다고 했어요?”

“아르헨티나요!”

“어디요?”

“아르헨티나요.”

“어디? 그런 나라도 있었나?”

 

그러면서 컴퓨터로 뭔가를 찾는 듯이..

 

“알제리,오스트리아,아아아아..아르헨티나는 없는디.”

(A로 시작하는 나라 이름을 보고 있었던 거죠!)

 

실업신고를 하러 온 외국인 아낙이니 상담직원이 쓸데없는 이야기를 합니다.

 

“근데, 왜 일하려고 해요? 남편이 벌어주는 걸로는 안 되남?”

“....”

 

더 자세한 이야기는 알지 못하지만, 계속 이어진 대화중에 그녀의 자존심을 건드는 것들이 꽤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 직원이랑 대화를 나누는 내내 마리아는 울지 않으려고 두 주먹을 꼭 쥐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자기가 태어나서 생전 처음 느껴본 모욕인지라 노동청을 나와서 간 (남의)집을 청소하는 두 시간내내 대성통곡 했다고 합니다. 얼마나 억울하고 분했으면..

 

저는 사실 이런 경험은 안 해봤습니다. 초반에는 항상 남편 손에 이끌려서 노동청, 병원을 다녔었거든요. 물론 제 남편이 다른 남편들에 비하면 무지하게 친절한 편입니다.

 

사실 오스트리아 사람들도 “노동청”에 가는 걸 참 꺼려합니다. 불친절하다고 말이죠.

독일어도 버벅대는 외국인 아낙이 오스트리아 남편을 동반하지 않고 혼자 왔으니 완전 만만한 “콩떡”이였던거죠.

 

오스트리아도 은근히 학벌을 따지는지라, 상대방의 이름 앞에 타이틀(박사, 석사)이 붙으면 약간 쪼는 경향이 있습니다.  독일어 버벅이는 외국인 아낙이라 해도 이름 앞에 타이틀 붙은 남편이랑 함께 등장하면 노동청 직원이 대접을 해주는 척(?) 합니다.

그녀의 남편이 자기보다 더 배운 사람이라고 말이죠.

(물론 이건 제 경험이고 제가 느낀 느낌입니다. 그러니 모두 그렇지는 않을겁니다.)

 

노동청 나와서 대성통곡했다고 다시 안 갈 노동청도 아니고, 마리아는 2주(1월7일)후에 다른 상담원과 예약이 되어있는 상태인지라, 저의 도움이(이건 전적으로 내 생각^^)이 필요한 상태!

 

그녀의 남편이 동행해주면 좋겠지만, 1월7일은 새학기가 시작되는 날이여서 중학교 샘은 그녀의 남편은 시간이 없는 모양입니다.(물론 시간을 내면 갈 수도 있겠지만)

 

 

마리아와 그녀의 남편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만 클릭하세요.

 

http://jinny1970.tistory.com/1467

남편도 안 가르쳐주는 정보

 

그래서 제가 마리아에게 “노동청 상담원 완전정복” 교육을 틈틈이 시켰습니다.

 

저요? 제가 이번에 다시 돌아와서 완전 준비하고 간 덕에(내가 하고 싶은 것과 이미 진행된 것, 앞으로 진행될 것들)에 노동청 직원은 말 한마디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어떻게 했냐구요?

 

 

 

제가 노동청 가기 전에 대충 연습으로 적었던 종이입니다.(물론 남편의 코치로 말이죠^^)

 

 

“제가 받고 싶은 교육은 내년 2월에 시작하는 카리타스 요양보호사 직업교육 과정인데요.

카리타스는 이미 지원서를 보낸 상태이구요.

 

Maiz마이스는 카리타스 교육을 기다리는 동안에 다닐꺼예요. ”사회복지,건강쪽으로 직업교육을 받으려는 이주여성들을 위한 사전교육“이니 제게 딱 필요한 과정이거든요.

 

그리고 BFI에서도 요양보호사 과정의 교육이 있는데, 여기는 10월9일에 필기시험이 있고, 10월 23일에는 면접이 있어요. 그런데, BFI는 입학시험료 50유로가 있는데 이건 지원이 안 되나요?”

 

이렇게 줄줄 이야기하니, 노동청 상담원이 “취업”이야기를 할 수가 없었죠.

 

노동청에 가서 “독일어 교육”도 물어보라고 남편이 이야기했지만, “지금 직업교육 받겠다는 사람이 ”독일어 학원“이야기를 하면 웃기지.”하고는 이야기 하지 않았었는데..

 

집에 와서 남편한테 잔소리 듣고는 노동청으로 이멜 한통을 보냈었습니다.

 

“저..근디.. 직업교육 받으면서 독일어교육을 받을 수는 없나요?”

 

노동청에서 상당히 긍정적인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BFI에 등록하시고 비용을 노동청으로 청구하세요. 1인당 2번의 독일어 교육이 주어집니다.”

(전 이번이 2번째 교육이 되는거죠!^^)

아하! 저는 노동청 상담원에게 이쁘게(?) 보여야 독일어학원을 다닐 기회를 얻는 줄 알았는데, 그래서 꼭 얼굴을 봐야하는 줄 알았는데, 이멜로도 됩니다.^^

 

저의 경험을 살려서 마리아 교육에 들어갔습니다.

 

“일단 노동청 예약이 잡혀있으니 갈 때, BFI 중학교 과정을 등록한 서류를 가지고 가서 보여줘!그리고 아침부터 오후 2시까지는 중학교과정을 배울 예정이라, 오후나 저녁에 일할 곳을 찾는다고 해.

 

geringfügig게링퓨긱(한 달에 360유로 이하/ 세금면제)으로 일하면 니가 낸 세금도 없고, 따로 니 보험를 내야하고 중요한건 니가 나중에 직업교육을 받게 되도 지원금을 못 받아.

 

그러니 너는 Teilzeit타일자이트(시간제/회사에서 세금 및 연금보험까지 납입)로 일을 해야 해!  니가 중학교를 다니는 1년동안 타일자이트로 일 해 놓으면 중학교 과정을 마치고 들어가는 직업교육에서 노동청의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지금 너의 목표는 나중에 받게 될 지원금(직업교육 기간 동안)이야.“

 

“중요한건 니가 고객이라는 사실이야. 노동청 상담원은 너를 도와주는 사람이야.  

 니가 고객이니 당당하게 고개를 들고 너의 요구사항을 이야기 하는 거야.

 

너는 낮에는 중학교를 다녀야 하니 오후나 저녁에 일을 했으면 좋겠고, 시간은 주 15시간 정도면 좋겠고, 넌 게링퓨긱보다는 조금 더 벌어야해. 그래야 세금을 내게 되니, 너의 목표는 게링퓨긱의 선을 약간 넘어서 타일자이트로 일하는 거야."

 

“쫄지마, 노동청 상담원은 말 그대로 상담원이고 니가 원하는 조건의 일을 찾아주는 도우미일뿐이야. ”

 

“그리고 잊지마! 항상 니가 하고자 하는 것의 서류를 준비해서 가!

니가 계획하고 있는걸 보여줘야 노동청에서도 널 취업시키려고 억지를 쓰지 않을테니..“

 

“아무 준비도 없이 노동청에 가서는 ”저는 직업교육을 받고 싶은데요. 아무거나 권해주세요“, ”독일어를 배우고 싶어요.“ 한다고 해서 ”네, 여기 당신에게 맞춤 교육이 있네요.“하고 내주지 않아. 니가 스스로 받고 싶은 직업교육이나 독일어 코스를 찾아서 노동청에 내밀고는 ”지원이 가능한가요?“만 물어보면 돼! 이렇게 준비하고 온 사람에게는 노동청 직원도 다르게 대해줘.”

 

마음 같아서는 내가 따라가서 그녀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지만, (저도 문제가 있는지라 1월 7일에는 제 문제가 있다는 슈탐하임일도 알아봐야하고 카리타스 학교로 갈수 있겠는지 제 일을 봐주는 여사님께 물어봐야하는지라 제 코가 석자입니다.^^;) 마리아는 이미 기본적인 대화가 가능한 수준인지라 단단히 준비하고 가면 또 우는 일은 없을거 같습니다.

 

항상 남편에게 교육받던 마눌인데, 이것이 쌓이니 이제는 남을 코치해줄 위치가 되는 거 같습니다.^^

 

말설고 물선 나라에서 홀로 선다는 것은 절대 쉽지 않습니다. 그곳이 백인들의 나라일 경우는 더 힘이 들죠. 백인들의 나라에서 당당하게 살고계신 모든 한국인분들께 존경의 박수를 보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19